728x90
300x250
728x170

광천 한일식당 젓갈백반

충청남도 홍성군 광천읍은 김과 새우젓이 유명합니다. 광천의 새우젓은 토굴에서 숙성합니다. 잘 숙성된 새우젓은 맛이 풍부합니다. 광천토굴새우젓시장 안에는 새우젓과 함께 다양한 젓갈을 판매합니다. 젓갈을 파는 가게도 있고, 젓갈을 반찬으로 백반을 내놓은 식당도 있습니다. 한일식당에서 젓갈백반을 만납니다.

우선 광천시장을 구경했습니다. 광천시장은 광천전통시장, 광천토굴새우젓시장 등으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경계가 딱 떨어지는 것은 아니고, 하나의 시장이라 봐도 무방합니다.

젓갈이 유명한 곳이어서 젓갈백반을 먹기로 합니다. 광천 일대에 젓갈백반 하는 집이 몇 집 있던데, 이 집이 인기가 제일 많아 보였습니다. 지도앱을 켜고 식당을 찾았습니다. 식당에 다 온 것 같은데, 식당이 안보입니다. 그때 어느 아주머니께서 뭐 땜에 그러냐고 묻습니다. 밥 먹으려고요. 그랬더니, 한일식당 저기? 네~. 바로 앞에 두고 못 찾았습니다.

 

 


동네 백반집입니다. 시장에서 일하시는 분, 장에 물건 사러 오는 동네 주민들이 간단하게 밥 먹는 곳입니다. 현재  시각은 낮 3시. 점심도 저녁도 아니 애매한 시간에 찾아서, 손님이 없습니다. 한두 테이블에서 식사하시던데, 이내 다 드시고 나가시네요. 3시인데 브레이크 타임 없이 손님 받아 주시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일입니다. 남당항에서 새조개를 그리 많이 먹고, 젓갈백반 먹겠다고 이렇게 찾아온 저도 위대한 아이입니다.

 

 


처음부터 뭘 먹을지 정하고 왔지만, 메뉴판을 살펴봅니다. 바닷가 가까운 곳에 있는 식당이어서 그런지 생선 관련된 메뉴가 많습니다. 착한가격업소 인증받은 것에서 알 수 있듯이 가격도 착합니다. 특히 게장백반 15,000원에 눈길이 확 갑니다. 갈치찌개는 뭘까요? 젓갈백반이 뒤에 있는 것으로 볼 때, 이 집 메인은 아닌가 봅니다. 그래도 저는 젓갈백반을 먹습니다.

 

 

 

이내 정갈한 밥상이 차려졌습니다. 젓갈백반이기에 갖가지 젓갈이 가운데 자리 잡았습니다. 7개의 젓갈이 있고, 간장게장이 있습니다. 김치, 나물이 젓갈 주변에서 함께합니다. 고추가루 송송 뿌려져 나온 조기도 예쁘게 올라왔습니다. 2명이 가서 조기도 2마리가 올라왔는가 봅니다. 함께한 친구는 젓갈만 먹어서, 조기 2마리는 모두 다 제가 먹었습니다.  




오래전에 광천에 온 일이 있었습니다. 광천에서 저녁을 먹어야 했습니다. 젓갈백반을 먹고 싶었는데, 시간이 없어서 먹지 못했습니다. 언젠가 그날을 기다려왔는데, 드디어 한 상 거하게 받아봅니다. 백반이라는게 말 그대로 풀이하면 쌀밥입니다. 쌀밥이 무엇과 만나느냐에 따라 백반은 변주합니다. 젓갈백반이 궁금하고 기대되었습니다.  

 



젓갈만 집중해서 살펴봅니다. 어리굴젓은 물기가 있으니 오로지 하나의 접시에 담겼습니다. 다른 젓갈은 하나의 접시에 조금씩 담겨 있습니다. 그 위에 고추가 올려진 모습이 귀엽기까지 합니다. 젓갈 생김이 다 비슷비슷해서 정확히 어떤 젓갈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동안 먹은 젓갈이 좀 있기에, 하나씩 추리해가면서 먹는 재미도 있습니다. 

낙지젓, 가리비젓, 오징어젓, 꼴뚜기젓, 창난젓, , 아가미젓(?) 등으로 추리해봤습니다. 아가미젓과 가리비젓이 좀 헷갈립니다. 그리고 간장게장까지. 간장게장 하나만 갖고도 공기밥 하나는 거뜬히 먹을 수 있습니다. 게딱지에 밥 비벼 먹으면 얼마나 맛있게요? 새우젓이 유명한 곳인데, 새우젓도 있으면 했는데 없었습니다. 맛있는 새우젓 하나만 갖고도 밥 잘 먹습니다. 

 



젓갈은 흰쌀밥에 올려서 야무지게 먹어야 합니다. 새조개로 점심을 엄청 먹은지 몇 시간 되지 않았지만 젓갈이 입에 들어갑니다. 젓갈이라는 것이 밥도둑 아니겠습니까? 공기밥 2그릇 거뜬히 먹었습니다. 점심을 부실하게 먹었으면, 밥 더 먹을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제가 한창 떄는 공기밥 4개씩 먹곤 했지만요. 

 



구수한 된장찌개 




 조기 위에 고추가루 뿌려진 정성 







 

 

밥 잘 먹고 시장 구경도 잠깐 해봅니다. 다양한 젓갈들




새우젓도 보이고. 가을에 잡은 새우로 젓갈을 담그면 추젓, 오월에 잡은 새우로 잡은 것으로 젓갈 담으면 오젓, 유월에 잡은 새우로 젓갈을 담그면 육젓입니다. 육젓이 제일 비쌉니다. 

 

 

홍성에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을 보내고 집으로 올라갈 시간입니다. 광천역에서 출발하는 기차표를 예매하였습니다. 기차 출발 시간이 좀 남았습니다. 광천역에서 잠시 시간을 보냅니다. 광천이 대천하고 '천'자 돌림으로 비슷해서, 두 지역이 이웃하고 있는 줄 아시는 경우가 종종 있더군요. 대천은 보령이고, 광천은 홍성입니다. 

 



기차에서 마실 맥주를 사기 위해 광천역 앞에서 마트를 찾아갑니다. 다행히 역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마트가 있었습니다. 마트 가는 길에 이정표를 보니, 광천에서 주변 지역으로 가는 갈림길 이정표를 봅니다. 

광천은 지금 작은 읍 단위의 마을이지만, 한창 때는 꽤 잘나가던 마을이었습니다.  광천은 바다와 육지가 만나는 지점입니다. 포구도 있고요. 바다와 육지의 산물이 모여 큰 시장을 이루었습니다. 광천에는 부자가 많았답니다. 광천에 가서 돈 자랑 하지 말라는 말도 있었다 하고요. 포구에서는 개도 500원짜리를 물고 다닌다고 할 정도였습니다. 광천읍이 홍성읍보다도 인구가 더 많았답니다. 

광천은 1980년 들어서면서 쇠퇴합니다. 옹암포구가 포구의 기능이 떨어지게 되었습니다. 섬과 섬 사이에 다리가 놓이고, 도로 교통이 발달하면서, 광천의 번성은 옛이야기가 되었습니다. 

 

 

용산으로 떠나는 기차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기차에서 먹는 맥주는 유난히 달고 맛있습니다. 이날 맥주 안주는 광천김입니다. 친구가 김을 사면서 서비스로 받은 것을 안주로 먹었습니다. 맛있네요.


충청남도 홍성으로 떠난 당일치기 기차여행이었습니다. 코로나 19가 떠들썩하기 전에 다녀왔습니다. 포스팅이 좀 늦었습니다. 홍성역에서 남당항으로 가서 새조개 먹고, 광천으로 와서 젓갈백반까지 먹었습니다. 종일 먹고만 다닌 나들이길. 여행에서 먹는거 빼면 뭐가 있겠습니까? 광천에서의 맛있는 젓갈백반으로 배불리 먹으며 여행을 마무리 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728x90
300x250
그리드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광천읍 광천리 199-15 | 한일식당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iconiron.tistory.com BlogIcon 레오 ™  수정/삭제  댓글쓰기

    60~70년대는 수산업전성기 시절이었습니다
    항구마다 수 많은 꽃집(응 !)들이 있구요
    개들도 만원짜리 아니면 안물고 ..요
    인천항구(어딘지는 기억이 X )에서 고래 해체하는 걸 보고 _충격 _먹고 하였답니다

    2020.04.04 11:34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저는 어느 포구에서 고래 잡힌 거 보고 놀랐는데,
      고래 해체하는 것보면 더더욱 충격이겠습니다.
      그 잘나가던 항구가 쇠퇴하는게 안타깝습니다.

      2020.04.08 20:35 신고
  2. Favicon of https://130.pe.kr BlogIcon 청춘일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젓갈백반이라 젓갈만 있는줄알았는데 조기도 있고 간장게장까지?!+_+ 가격도 착한데 구성도 좋고 새조개로 배가 불렀어도 먹으러 가야할 것 같은데요^^
    오징어젓, 낙지젓 좋아라하는데 먹어본지 참 오래된거 같네요. 맛난 젓갈이면 밥 한공기는 그냥 뚝뚝인데 말이죠.
    지리를 전혀 몰라 광천이 어디고 대천이 어디고 헷갈릴 일이 없답니다 ㅋㅋ 근데 개들은 500원짜리를 물고 다닌다는 표현이 참 재밌네요^^

    2020.04.04 16:1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젓갈하고 함께 나오는 반찬도 좋고요 ..
      짭조름한 반찬 좋아하신다면 만족하실만한 밥상입니다. ㅎㅎ
      가성비가 아주 좋은 곳이었습니다.
      동해 어딘가에 갔더니, 항구 잘 나갔던 때를 표현하면서
      개가 1만원짜리 물고 있는 동상을 만들어 두었더군요 .. ㅎㅎ

      2020.04.08 20:38 신고
  3. Favicon of https://arch-depot.tistory.com BlogIcon 건축창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양한 젓갈이 인상적이네요 ㅎㅎ

    2020.04.04 16:27 신고
  4. Favicon of https://sepaktakraw.life BlogIcon 모피우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맛갈나 보입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2020.04.04 20:55 신고
  5.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BlogIcon 지후니74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의 향 가득한 한상입니다.~~

    2020.04.05 10:56 신고
  6.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이프와 함께 간다면
    저는 선택권 따윈 없이 꽃게찌게,,,를 먹게 되겠군요.ㅎ

    2020.04.05 11:3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방쌤님은 선택권이 없으시군요 .. ㅎㅎ
      꽃게찌개라도 맛있게 드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2020.04.06 16:10 신고
  7.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수정/삭제  댓글쓰기

    젓갈을 아주 좋아합니다만 젓갓 백반이면 어떤 젓갈을 먹어야
    할지 고민 될듯 합니다.
    밥 2그릇은 충분히 비울수 있겠네요..ㅎ

    2020.04.05 16:2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젓갈하고 밥을 먹으니, 밥이 금방 줄었습니다.
      다양한 젓갈을 비교해가면서 먹는 것도 재밌었습니다. ㅎㅎ

      2020.04.06 16:11 신고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명랑순진한 라오니스의 대한민국 방랑기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20)N
이야기꽃 (101)
서울특별시 (65)
인천광역시 (59)
경기도 (158)
강원도 (169)
경상북도 (167)
대구광역시 (19)
경상남도 (111)
부산광역시 (47)
울산광역시 (9)
전라북도 (82)
전라남도 (155)N
광주광역시 (10)
충청북도 (87)
충청남도 (173)N
대전광역시 (21)
제주특별자치도 (360)
평택,안성 (126)

최근에 올라온 글



  • 12,909,576
  • 3,3174,667
08-08 21:26
세로형
300x250
250x250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