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300x250
728x170

 

백령도

서해로 나가면 주소는 남한이지만 북한과 가까운 섬들이 있습니다. 백령도, 대청도, 소청도, 연평도, 우도 등의 섬입니다. 이들 섬을 합쳐서 서해 5도라고도 부릅니다. 이 섬 중에서 가장 먼 곳에 백령도가 있습니다. 백령도와 대청도를 묶어서 2박 3일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먼저 1박 2일 동안 백령도에서 만난 풍경을 소개합니다.

 

이번 여행길은 여행사 패키지로 다녀왔습니다. 백령도 여행 상품은 검색하면 많이 나옵니다. 백령도만 1박 2일 또는 백령도, 대청도 묶어서 2박 3일로 이루어집니다. 백령도에서 1박 2일 보내고 대청도로 넘어가서 1박 2일 보낸 후 인천으로 돌아옵니다. 백령도 가는 여행의 출발은 인천항연안여객선터미널입니다. 

 

 

 

 

백령도로 떠나기 전날 날씨가 썩 좋지 않았습니다. 다음날 갈 수 있을지 걱정하였습니다. 새벽에 일어나 인천연안여객선터미널 사이트를 들어갔습니다. 다행히도 배는 정상운항이라 안내하고 있습니다. 인천에서 백령도까지 하루 3번 배가 출발합니다. 저는 8:30분 것을 타기로 합니다.



 

여객선터미널에서 멀미약을 사서 먹습니다. 제가 타고 갈 배는 '코리아킹'입니다. 쾌속선입니다. 백령도는 행정구역으로 인천광역시 옹진군 백령면입니다. 6ㆍ25 전쟁 전에는 황해도에 속했습니다. 인천에서 백령도까지는 뱃길로 191㎞입니다. 시간상으로는 4시간.  

 

 

 

 

 

 

 

백령도 용기포항에 도착합니다. 중간에 대청도를 거칩니다. 특별히 배멀미는 하지 않았습니다. 파도가 잔잔했습니다. 해병대 군인들이 많이 보입니다. '서해 최북단' 남한에서 갈 수 있는 가장 북쪽에 와 있다는 것을 실감합니다. 미리 나와 있는 백령도 여행사 직원과 만납니다. 백령도 시내로 가서 점심을 먹습니다. 07:30 배로 들어온 여행자들과 조인합니다. 10여 명이 함께 백령도 투어를 합니다.



 

점심 먹고 본격적인 백령도 투어를 시작합니다. 먼저 찾은 곳은 심청각입니다. 심청이 인당수에 몸을 던지는 장면은 아실 것입니다. 백령도와 장산곶 사이 바다가 인당수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장산곶이 보이는 곳에 심청각을 만들었습니다. 심청각에서는 육안으로 북한이 보입니다. 



 

사자바위(左), 용틀임바위는 지나가면서 만납니다. 백령도, 대청도 일대에는 기암이 많습니다. 백령도, 대청도는 국가지질공원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지질학적으로 가치가 높습니다.




백령도 여행길의 중요 포인트 중 하나인 사곶해변으로 왔습니다. 사곶해변은 비행기 활주로로 이용했을 정도로 넓고 단단한 해변입니다. 사곶해변의 모습은 포스팅 아래에서 다시 보여드리겠습니다. 우리 팀은 사곶해변 남쪽에 주차하고 주변을 돌아보고 게임도 했습니다. 


 

 

728x90

 

 

 

다음 코스는 천안함 위령탑입니다. 때는 2010년 3월 26일 밤 9시 22분. 백령도 남서쪽 약 1km 지점에서 천안함이 임무 수행 도중 북한 해군 잠수정의 어뢰에 공격당해 침몰했습니다. 58명을 현장에서 구조하였습니다. 46명이 전사하였습니다. 국가를 위해 헌신한 이들을 추모하는 공간으로서 위령탑을 만들고 참배할 수 있게 하였습니다. 백령도 곳곳에 해병대와 군사시설이 보입니다. 백령도가 전략적으로 중요한 곳이라는 것이 느껴집니다.



 

백령도 여행의 하이라이트 두무진으로 향합니다. 하얗고 투명한 바위들이 기기묘묘한 모습으로 서 있습니다. 바위 모양이 장군 머리처럼 보인다고 하여 두무진이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습니다. 수억 년 동안 파도와 바람을 맞으며 다듬어진 바위와 절벽 모습이 대단합니다.




두무진의 기암절벽을 보고 바다로 나갑니다. 배를 타고 바다에서 두무진 일대를 바라보는 것입니다. 백령도의 아름다운 모습을 더욱더 가까이 볼 수 있는 귀중한 시간입니다. 중간에 물범도 만났어요. 두무진 일대에 횟집이 모여 있습니다. 백령도 시내, 용기포항 근처에는 변변한 횟집이 없습니다. 생선회를 드시겠다면 두무진에서 드시고 숙소로 이동하여야 할 것입니다. 두무진 일대는 숙소가 없네요.

 

 

 

 

300x250




 

패키지 투어지만 저녁 식사는 여행자들이 사 먹는 자유식입니다. 여행사 가이드는 두무진 쪽에서 생선회 먹도록 해주겠다 합니다. 생선회는 백령도만의 특별함이 없어 보였습니다. 저만 백령도 시내로 나가서 따로 먹기로 합니다. 저만 따로 나가니 가이드가 눈치를 좀 주긴 하네요. 제가 정한 메뉴는 홍합밥입니다. 여기에 소라 삶은 것을 술안주로 추가했습니다. 막걸리 마셨는데 막걸리가 찐한 것이 아주 맛있더군요. 덕분에 그날 밤 기억은 사라졌습니다.



 

푹 자고 일어나 둘째 날 일정을 떠납니다. 아침밥 먹고 옛날에 사용하던 등대를 찾아갑니다. 등대는 산꼭대기에 있습니다. 20분 정도 가볍게 산을 오릅니다.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 등대입니다. 백령도 일대에서 조업하던 어선들의 길잡이가 되어 주었습니다. 지금은 콘크리트 구조물만 남아 있는데 이게 또 묘한 매력이 있습니다. 등대 앞으로 펼쳐지는 바다 풍경이 예술입니다.



 

이어지는 곳은 콩돌해안입니다. 백령도 콩돌해안은 작고 동그란 자갈이 넓게 펼쳐져 있습니다. 몽돌이 아니고 콩돌이라 부릅니다. 콩돌은 색깔과 크기가 다양합니다. 독특한 빛을 내는 모습이 예쁘답니다. 물도 맑고요. 위 사진은 물속에 담긴 콩돌을 찍은 것입니다. 물 맑은 거 보이시죠?

 

 

 

300x250





콩돌해안에서 언덕길을 올라왔습니다. '사곶해변 우수조망명소' 라 적힌 곳으로 올라왔습니다. 구체적인 장소 이름을 알 수 없습니다. 지도 검색으로 찾을 수가 없네요. 가이드들만 아는 곳인가 봅니다. 사곶해변이 한눈에 펼쳐집니다. 6.25 전쟁 때 실제로 비행기 활주로로 사용하였습니다. 규암 가루가 두껍게 쌓여 단단하다고 합니다. 지금은 활주로는 아니고 해수욕장으로만 활용하고 있습니다.



 

백령도 떠나기 전에 메밀국수를 먹었습니다. 여행사에서 예약해 둔 곳에서 먹었습니다. 사실 별 기대 안 했는데 제 입맛에 딱 맞아서 기억에 남습니다. 백령도에서는 메밀 농사를 많이 합니다. 메밀국수, 냉면 등 메밀 음식을 많이 먹습니다.  이번에 백령도 냉면을 먹어보려 했는데 백령도에서 못 먹었습니다. 인천 나와서 사 먹었습니다. 백령도 냉면에는 까나리액젓을 넣어 먹습니다.


 

 

 

 

 


백령도 안에 대중교통이 잘 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패키지가 아니고 개별로 여행하겠다면 렌터카를 이용하여야 합니다. 백령도가 우리나라에서 8번째로 큰 섬입니다. 걸어 다니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주로 백령도 해안을 따라가면서 돌아보시면 될 것이고, 자유여행도 1박 2일 정도면 적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여행 순서는 달라도 백령도에서 볼 수 있는 곳은 이 포스팅에서 나온 장소와 큰 차이는 없어 보입니다. 

 

백령도는 겨울에는 여행하기가 힘들다고 합니다. 너울성 파도와 안개로 인하여 배 운행이 어렵다고 합니다. 백령도, 대청도 여행길에서 중요한 포인트는 물때입니다. 낮에 물이 빠지는 날에 가야 좋을 것 같습니다. 그래야 해변 거닐기 좋습니다. 숙박은 호텔은 없고 대부분 모텔급입니다. 음식값은 다소 비싼편. 생선회, 홍합밥, 냉면 등을 드십니다.

저는 점심 먹고 대청도로 향합니다. 대청도는 더 감동입니다.

 

 

728x90
300x250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kabhi.tistory.com BlogIcon KAbhi  수정/삭제  댓글쓰기

    콩돌해안 물 정말 맑고 돌맹이들도 아기자기하니 이쁘네요 ㅎㅎ
    백령도들어가는 배타는 시간이 정말 기네요... 멀미 하는 사람들은한텐 쥐약 이겠어요 ..

    2021.10.20 11:31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콩돌해안 돌맹이 모양, 색깔이 귀엽고 예쁘답니다
      배타고 긴 시간 가야해서 배멀미 걱정 많이 했습니다.
      이번에 큰 무리없이 다녀와서 다행이었습니다. ㅎ

      2021.10.22 07:08 신고
  3. Favicon of https://cheongyeo.tistory.com BlogIcon 청여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쯤 가보고 싶은 여행지인데 시간과 거리가 멀어 여의치가 않은곳이군요
    덕분에 포스팅 잘 보며 대리만족입니다.

    2021.10.20 12:11 신고
  4. Favicon of https://wsx6813-960227.tistory.com BlogIcon 징어심해탈출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한이지만 북한과 가까운 섬 중에 하나인 백령도군요!😀

    인당수 말만 들어봤지 정확히 어디쯤에 있는지 몰랐는데 백령도와 장산곶 사이 바다에 위치해 있군요~사자바위, 용틀임바위, 두무진 등 세월에 흐름에 따라 다듬어진 바위와 절벽의 모습이 재밌기도 하면서 멋지네요!!☺️앟 물범도 보셨다니 저도 보고싶네요ㅎㅎㅎ

    그날밤 기억이 사라지실 정도라니 막걸리를 든든하게 드셨군욬ㅋㅋㅋ
    메밀국수는 비록 백령도에서 못 드셨지만 입맛에 딱 맞으셨다니 다행입니다! 근데 백령도에서는 냉면에 까나리액젖을 넣어먹는다니 어떤맛일지 궁금하네요🤔

    2021.10.20 12:2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인당수 위치가 정확히 어디라고 나온 것은 없는데
      백령도에서는 백령도 앞바다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두무진 유람 할 때 물범이 잠깐 고개를 내밀더군요. 아주 잠깐 .. ㅎ
      백령도 음식에 까나리액젓이 많이 들어간다합니다.
      까나리액젓이 비리지 않고 감칠맛을 올려준답니다.
      백령도에서 특별한 경험 많이 하였습니다. ㅎ

      2021.10.23 11:04 신고
  5.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BlogIcon 지후니74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날씨가 좋을 때 가셨네요. 곳곳의 풍경이 너무 좋습니다.

    2021.10.20 13:38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떠나기 전날 날씨가 좋지 않아 걱정했는데
      당일 날씨가 좋아서 멋진 여행 할 수 있었습니다.

      2021.10.22 07:11 신고
  6. Favicon of https://ask-to-poem.tistory.com BlogIcon 시에게 묻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위가 예술인데요<<기암절벽... 그리고 홍합밥 맛있을거 같어요...ㅎ

    2021.10.20 16:21 신고
  7. Favicon of https://kkabul10.tistory.com BlogIcon 푸른하늘은하수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정말 멋진곳이네요~
    배로 한참을 가야하지만, 볼거리가 많아서 정말 좋겠어요~
    안보관광도 같이 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2021.10.20 16:56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백령도 곳곳에 군인 특히 해병대가 많이 보입니다.
      북한과 가깝다는 느낌도 여러 번 들었고요.
      여러 가지 생각을 할 수 있는 여행길이었습니다. ㅎ

      2021.10.23 11:09 신고
  8. Favicon of https://view42.tistory.com BlogIcon viewport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륙에서는 보기 드문 경관이네요

    2021.10.20 17:35 신고
  9. Favicon of https://yenadaddy.tistory.com BlogIcon ~yenadaddy~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궁금한 백령도 입니다
    사진 너무 멋지네요^^ 정독 하고 가요~^^

    2021.10.20 18:43 신고
  10. Favicon of https://iconiron.tistory.com BlogIcon 레오 ™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령도 막걸리 삽니다 ㅎㅎ

    2021.10.20 19:11 신고
  11. Favicon of https://mature-person.tistory.com BlogIcon 오늘은 뭐먹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도하면 제주가 생각나는데 우도가 서해에도 있군요.
    참 제가 못가본 섬이 많았네요.
    백령도도 못가봤어요.
    바위들도 멋지고 콩돌해안도 구경가고싶어요^^

    2021.10.20 20:4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우리나라가 소를 우대하는 문화가 있다보니
      우도라는 이름의 섬이 여러곳에 있습니다.
      백령도 여행이 그렇게 어렵지 않더군요.
      재미나게 다녀오실 수 있길 바랍니다. ^^

      2021.10.23 11:08 신고
  12. Favicon of https://lim826bk.tistory.com BlogIcon 피터팬의 소풍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멀리 다녀오셨네요.
    말로만 듣고 가보지는 못하는 섬인데 이렇게 구경하고 가네요.^^
    감사합니다.

    2021.10.20 21:31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백령도가 뉴스에 많이 나오지만
      여행길로는 쉽게 엄두가 나질 않았습니다.
      무사히 다녀올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ㅎ

      2021.10.23 11:02 신고
  13. Favicon of https://suim.tistory.com BlogIcon 토끼랑께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해5도여행은 생각도 못해보았었네요. 경치도 좋지만 저는 홍합밥과 메밀국수가 더 눈에 들어오네요. 날좋은 계절에 물때 확인해서 패키지 여행으로 백령도 여행을 도전해 보아야 겠네요.

    2021.10.20 23:51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백령도, 대청도 여행은 다녀오시길 추천합니다.
      생각지도 못한 특별한 만남을 할 수 있습니다. ㅎ

      2021.10.23 11:07 신고
  14.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로 울릉도로 백령도로...ㅎ
    정밀 대단하십니다
    존경스럽습니다

    2021.10.21 06:1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조금이라도 젊었을 때 열심히 다니려고 합니다.
      앞으로 가야할 곳이 많이 남았습니다. ㅎ

      2021.10.23 11:01 신고
  15. Favicon of https://abbayori.tistory.com BlogIcon 봉이아빠요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몇년전에 동서남북 한번 해보자는 모임이 있어서 울릉도, 마라도, 백령도, 백두산 이렇게 한번 찍어봤는데요
    백령도도 가보니 경치가 정말 좋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다만 올때 갈때 시간이 좀 많이 걸리긴 하더라구요

    2021.10.21 07:19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생각보다 거리가 꽤 멀더군요 ..
      쉽게 갈 수 없는 섬이어서 그런지
      이번에 무사히 다녀올 수 있어서 다행이었습니다.
      백두산을 가봐야하는데 말입니다. ㅎ

      2021.10.23 11:01 신고
  16. Favicon of https://birke.tistory.com BlogIcon 비르케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령도 정말 멋지군요
    두무진 기암괴석, 콩돌해안, 메밀국수 모두 기억에 남을 듯 합니다
    라오니스님 포스팅 보면 가고 싶은 곳이 많아지네요 ^^

    2021.10.21 10:2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백령도만의 가진 자연의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육지와 멀리 떨어져 있어서 그런지
      백령도만의 문화를 살펴보는 것도 재밌습니다.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2021.10.23 11:06 신고
  17. Favicon of https://thenorablog.tistory.com BlogIcon 애리놀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천에서 백령도까지 4시간이나 걸리는줄 몰랐어요. 생각보다 오래 걸리는군요.
    거기에 8번째로 큰 섬이라는 것에도 놀랐어요. 생각보다 커서요.
    백령도는 경치가 정말 장관이네요. 기암괴석들 보는 것만으로도 백령도에 가 볼 만하겠어요.
    이곳 막걸리가 아주 맛있나 봐요. 라오니스님의 기억을 빼앗은 대단한 막걸리.
    막걸리 맛을 한번 보고 싶네요. ㅎㅎㅎ ^^*

    2021.10.21 10:37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백령도까지 생각보다 오래 걸리더군요.
      백령도가 8번째로 큰 섬이기도 하고
      백령도 들어가서 논이 많은 것도 놀랐습니다.
      안주거리가 남아서 가볍게 막걸리 마시려했습니다.
      집에서 직접 담근 막걸리인가 보더군요.
      먹다보니 취기가 확 올랐습니다. ^^;;

      2021.10.23 11:00 신고
  18. Favicon of https://onion02.tistory.com BlogIcon 까칠양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백령도까지 갔는데 냉면을 먹지 않았다니, 너무 아쉽네요.
    제가 백령도에 가고 싶은 이유는 냉면때문이거든요.
    평양, 함흥, 진주까지 다 먹었는데, 백령도는 아직이라서요.
    인천에서 먹긴 했지만, 현지맛을 느껴보고 싶거든요. ㅎㅎ

    2021.10.21 15:47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백령도 들어가기 전에 뭘 먹을지 고민을 했습니다.
      냉면 좋아해서 냉면을 먹어야겠다 생각했지요.
      냉면 식당에 술안주거리가 빈약해서 패스했습니다.
      인천에서 먹은 것으로도 충분히 만족합니다. ㅎ

      2021.10.23 11:05 신고
  19. Favicon of https://waggo.tistory.com BlogIcon 와꼬와트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령도 정말 멋있네요 +_+

    2021.10.21 22:52 신고
  20.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BlogIcon 담덕01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뵙습니다.
    라오니스님의 여행은 계속되고 있네요.
    늘 부럽다는 생각만 하네요. 😄

    2021.10.27 11:27 신고
  21. Favicon of https://oflove.tistory.com BlogIcon 워크투리멤버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위들 포스가 장난아니네요. 제주도에선 볼 수 없는 엄청난 역사의 바위들이 가득하네요. 그리고 여행사 패키지로 가는 것에 흥미가 생기네요. 저 같은 여행초보 시골사람들한테 좋을 거 같아요. 1명은 추가 요금 내고 그런 것 없겠죠 ㅎㅎ

    2021.10.30 12:42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제주도는 전체적으로 현무암의 블랙인데
      백령도는 밝은색 바위가 대조적입니다.
      제주도 빼고 국내 섬 다닐 때는 패키지가 낫겠더군요.
      섬 여행이 단체관광객 위주로 돌아가서
      개별 여행객들이 먹고 자는데 불편할 수 있습니다.
      1명 추가 요금 냅니다. 숙박문제때문에
      2인실 요금 내야해요 .. ㅠ

      2021.11.01 13:32 신고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명랑순진한 라오니스의 대한민국 방랑기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03)N
이야기꽃 (101)
서울특별시 (65)
인천광역시 (58)
경기도 (158)
강원도 (167)
경상북도 (165)
대구광역시 (19)
경상남도 (111)
부산광역시 (47)
울산광역시 (9)
전라북도 (82)
전라남도 (150)N
광주광역시 (10)
충청북도 (87)
충청남도 (169)
대전광역시 (20)
제주특별자치도 (359)
평택,안성 (125)

최근에 올라온 글



  • 12,735,285
  • 1973,980
07-02 01:34
세로형
300x250
250x250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