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300x250
728x170

성균관 문묘 은행나무 단풍

 

가을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단풍놀이로 산과 들로 많이들 찾아 떠납니다. 저는 서울 한복판에서 가을 단풍을 만납니다. 서울 성균관대학교입니다. 성균관대학교 안에 성균관과 문묘에 있는 은행나무가 노랗게 물들어가고 있습니다. 11월 6일 모습입니다. 

 

광장시장에서 밥 먹고 성균관대로 향합니다. 버스 타고 가는 거나 걸어가나 큰 차이는 없어 보였습니다. 가을을 즐기며 걸어가는 길을 선택합니다. 창경궁 담을 따라 지나갑니다. 길 건너 서울대학교병원도 보입니다. 창경궁 앞 매표소에 사람이 엄청 많습니다. 고궁 구경은 패스. 고이 단풍옷을 입은 나무들이 '나 여기 있어요'라고 손짓합니다. 다음에 올게.

 

 

 

 

광장시장에서 30분 정도 걸어서 성균관대학교에 도착했습니다. 대학교 캠퍼스는 젊음과 활기 있는 분위기여서 좋습니다. 정문에서 오른쪽으로 가면 오늘의 목적지인 성균관과 문묘가 있습니다. 

 

 

 

 

먼저 탕평비와 하마비를 보고 갑니다. 비각 안에 있는 것이 탕평비입니다. 당쟁의 폐해를 막기 위해 공정하게 관리를 뽑는 것이 탕평책입니다. 탕평비 비문은 영조가 직접 쓴 것입니다. 오른쪽에 하마비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말에서 내리라는 것입니다. 궁궐, 종묘, 문묘 앞에서는 경건하게 행동하라는 뜻입니다. 

 

 

 

 

 

 

 

 

성균관으로 들어왔습니다. 들어오자마자 진짜 깜놀했습니다. 은행나무가 엄청 큽니다. 두 그루입니다. 거대한 은행나무에서 노란 잎이 반짝입니다. 기대했던 것보다 크고 예쁜 모습에 저도 모르게 우와~ 감탄사가 나옵니다. 나무 사이로 명륜당이 보입니다.  

 

 

 

 

나무 굵기가 상당합니다. 어른 몇 명이 에워싸도 모자라겠습니다. 나무의 높이 약 21m, 동쪽에 있는 나무는 직경이 2.41m, 서쪽에 있는 나무는 2. 74m입니다. 둘레는 7.3m입니다. 1398년(태조 7년) 성균관 문묘를 만든 후에 심었다고도 하고, 1544년(중종 14년) 대사성 윤탁이 심었다고도 합니다. 임진왜란 때 명륜당이 전소되었으나 은행나무는 살아남았다 하고요. 이래저래 수령이 500년은 된 것입니다. 천연기념물 제59호입니다.

 

 

 

 

초록 잎이 조금은 남아 있습니다. 월요일(8일)에 비 맞고 추워지면 더욱더 노랗게 물들 것 같습니다. 먼저 노랗게 물든 은행잎은 조금씩 시들어 가는 것이 보입니다. 이렇게 커다란 은행나무는 뿌리도 깊고 단단하겠습니다. 

 

 

 

 

은행나무가 예쁜 황금 드레스를 입고 우아하게 서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728x90

 

 

 

 

성균관은 지금으로 치면 국립종합대학교입니다. 서울대와 비교할 수 있습니다. 성균(成均)은 성인재지미취(成人材之未就), 균풍속지부제(均風俗之不齊) 각각의 앞글자를 따온 것입니다. 인재로서 아직 성취하지 못한 것을 이루고, 풍속으로서 가지런하지 못한 것을 고르게 한다는 뜻입니다. 

 

 

 

 

명륜(明倫)이란 인간사회의 윤리를 밝힌다는 뜻입니다. 맹자 등문공편(滕文公篇)에 "학교를 세워 교육을 행함은 모두 인륜을 밝히는 것이다.”라 한 데서 유래한 말입니다. 성균관 유생들은 명륜당에서 수업을 들었습니다. 학교 교실 같은 것입니다. 명륜당에서는 왕이 유생들에게 강시(講試)도 했습니다. 강의하고 과거시험 보는 

 

 

 

지금은 은행나무 주변으로 울타리가 있습니다. 옛날에는 울타리 없이 나무 가까이 갈 수 있었을 것입니다. 나무 아래에 앉아 가을을 즐기면 분위기 참 좋겠습니다. 유생들이 담소도 나누고 시도 짓고. 성균관은 남자만 입학할 수 있었을 터이니 데이트는 못 했겠네요. 

 

 

 

 

은행나무 위를 바라보면 마치 하나의 나무처럼 어우러져 있습니다. 노부부가 다정하게 손잡고 함께 걸어가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명륜당 좌우로 건물이 길게 이어져 있습니다. 동재와 서재입니다. 유생들이 기숙하면서 공부하는 곳입니다. 동재에는 생원, 서재에는 진사들이 묵었다고 합니다. 조선 후기에는 파벌이 나뉘면서 동재에 소론, 서재에 노론이 거주하기도 했었답니다. 정문 앞에 탕평비의 의미를 알 것도 같습니다. 관람객들은 동재, 서재에 편안하게 앉아서 은행나무를 바라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성균관뿐만 아니라 향교, 서원 등에도 은행나무를 많이 심습니다. 공자와 관련 있습니다. 공자가 50세가 되었을 때 고향으로 돌아옵니다. 고향에서 제자를 모아 학문을 전수합니다. 공자가 가르치던 곳을 행단(杏壇)이라 불렀습니다. 행단에 있는 나무가 행단목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행단목을 은행나무로 해석하고 문묘가 있는 곳에 은행나무를 심었습니다. 행단목이 실제로는 살구나무라더군요. 

 



 

삼국시대부터 국가에서는 학교를 만들었습니다. 고려시대에 접어들면서 국자감이 만들어집니다. 고려 말 공민왕 때 국자감은 성균관으로 이름을 바꿉니다. 성균관은 조선으로 이어집니다. 양녕대군, 연산군, 광해군, 사도세자, 순종 등도 어렸을 때는 성균관에서 합숙하면서 공부했습니다. 이들도 이 은행나무를 보면서 결의를 다지기도 하고, 휴식을 얻기도 했을 것입니다. 

 

 

 

 

현존하는 은행나무는 오로지 한 종이랍니다. 다른 은행나무는 다 멸종했다고 합니다.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은 은행나무를 멸종위기종으로 분류했습니다. 야생에서 번식이 어렵다는 것입니다. 지금 우리가 보는 은행나무 대부분은 사람의 손에 의해서 번식하는 것입니다. 은행나무를 더욱더 사랑해줘야겠습니다. 

 

 

 

 

300x250

 

 

 

 

대성전으로 넘어왔습니다. 공자와 성현들의  위패를 안치한 건물입니다. 대성전 영역을 문묘(文廟)라고 합니다. 문묘에서는 봄과 가을에 제사를 지냅니다. 학생들 공부하는 명륜당이 앞에 있고, 제사 지내는 대성전이 뒤에 있는 것을 전학후묘라 합니다. 향교, 서원의 80%가 전학후묘입니다. 성균관은 반대로 대성전이 앞에 있고, 명륜당이 뒤에 있습니다. 전묘후학이라 합니다. 

 

 

 

 

대성전에서 명륜당 앞에 있는 은행나무가 보입니다. 대성전 오른쪽으로 올라가면 명륜당 은행나무가 잘 나오는가 봅니다. 사람들이 사진 찍으려고 길게 줄 서 있습니다. 얼추 100명은 서 있는 것 같습니다. 은행나무 보는 사람들의 표정이 다들 밝습니다.

 

 

 

 

성균관에는 4그루의 은행나무가 있습니다. 명륜당 앞에 두 그루, 대성전 앞에 두 그루. 대성전 앞에 있는 은행나무는 임진왜란 이후 대성전을 다시 지을 때 심은 것으로 추정합니다. 명륜당 앞의 두 그루는 천연기념물이지만, 대성전 앞 은행나무는 서울시 기념물입니다.  

 

 

 

 

초록에서 노랑으로 변해가는 과정도 특색있습니다. 그러고 보면 예전에는 11월이면 은행잎이 다 떨어졌던 것 같은데, 요즘은 날씨가 따뜻해져서 그런지 단풍을 오래 볼 수 있습니다. 

 

 

 

 

대성전 바라보는 은행나무

 

 

 

 

300x250

 

 

 

 

은행잎 하나 책갈피 속에 고이 담아봅니다. 소녀 감성 뿜뿜

 

 

 

 

잡상

 

 

 

 

성균관 밖으로 나와서 신문(신삼문) 앞에서 은행나무를 바라봅니다. 신삼문은 평소에는 닫혀있고, 특별한 때에만 열린다고 합니다. 

 

 

 

 

 

 

오전 9시부터 가능합니다. 하절기(3~10월)는 오후 6시까지. 동절기(11~2월)는 오후 7시까지 관람 가능합니다. 별도의 관람료는 없습니다. 문묘 앞에 주차장이 있습니다. 공간이 여유롭지 않습니다. 

 

성균관 문묘 은행나무는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50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묵묵히 지켜온 은행나무. 올해도 건강하게 단풍이 물들었고, 많은 이들이 방문하여 가을을 즐깁니다. 떨어지는 은행잎처럼 깊어가는 가을이 아쉽습니다. 더 늦기 전에 이 가을을 느끼고 사랑하고 즐겨야겠습니다. 은행나무가 1,000년 넘도록 잘 살아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728x90
300x250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yenadaddy.tistory.com BlogIcon ~yenadaddy~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랑노링 너무 좋네요^^ 포스팅 잘 보고가요~

    2021.11.09 07:37 신고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균관 문묘 은행 나무 위용이 대단하네요'
    주말 저는 은행 단풍 실컷 보고 왔습니다^^

    2021.11.09 07:40 신고
  3. Favicon of https://leemsw.tistory.com BlogIcon 이청득심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균관의 은행나무가 어마어마 하군요....
    엄청난 위용과 함께 노란잎으로 뒤덮힌 모습이 정말 장관입니다...ㅎ
    언제고 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2021.11.09 10:1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어마어마하다는 표현이 딱 맞습니다.
      기대보다 은행나무가 엄청커서 놀랐습니다.
      덕분에 가을을 제대로 기억할 수 있습니다.

      2021.11.10 09:38 신고
  4. Favicon of https://thenorablog.tistory.com BlogIcon 애리놀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장시장에서 성균관 대학교까지 걸어가셨어요? 와~ 30분 걸리셨으면 걸음도 빠르신가 봐요.
    성균관 대학교에 가끔 간 적이 있었는데 은행나무가 이렇게 많았는지는 몰랐어요.
    가을이 물드니까 은행잎도 노랗게 이뻐지고 있네요.
    책장사이에 끼어놓은 은행잎 하나는 나중에 아주 멋진 추억 기념품으로 남을 듯 해요. ^^*

    2021.11.09 10:4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그렇게 빠르게 걷지 않았는데도
      30분이면 도착하더군요. ㅎ
      가을 분위기가 좋아서 천천히 걸었거든요 ..
      성균관 쪽은 은행나무 단풍 때문에
      가을에 사람이 특히 더 많이 모인다더군요.
      은행잎이 좋은 추억으로 오랫동안
      남아 있기를 바랍니다. 좋은 기운을 줄 것 같아요 .. ^^

      2021.11.10 09:40 신고
  5. Favicon of https://sesack.tistory.com BlogIcon 세싹세싹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은행나무 한참 예쁠때 잘 다녀오셨네요~!
    넘 멋집니다^^ 성균관에 이런 멋진 나무가 있는지 몰랐네요~!

    2021.11.09 10:56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성균관대 캠퍼스 안에 있지만
      일부러 찾아가지 않으면 모르실거에요 ..
      가을에 대학로 방문하신다면
      성균관 은행나무 꼭 만나보세요 . ㅎ

      2021.11.10 17:36 신고
  6. Favicon of https://birke.tistory.com BlogIcon 비르케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행나무 노란빛이 성균관 이미지와 잘 어울립니다
    이렇게 좋은 문화유산을 품고 있는 학교라서 학생들도 행복하겠어요 ^^

    2021.11.09 11:02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성균관대 상징이 은행잎이기도 합니다. ㅎ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할 수 있겠습니다.
      캠퍼스의 낭만이 느껴집니다. ^^

      2021.11.10 17:37 신고
  7. Favicon of https://wezard4u.tistory.com BlogIcon Sakai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위기 가 잘 어울리네요.

    2021.11.09 13:47 신고
  8.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BlogIcon 지후니74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고목중 상당수는 은행나무죠. 그 생명력이 대단합니다.

    2021.11.09 18:41 신고
  9. Favicon of https://arimarim.tistory.com BlogIcon 사랑스love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행나무를 사람들이랑 비교해서 보니
    엄청 크다는게 느껴지네요
    오랜 시간 저 자리에 있으면서
    많은 것들을 봐왔다고 생각하니 신기하네요

    2021.11.09 20:04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SNS에서 볼 때는 그렇게 커보이지 않았는데
      실제로 보니 나무가 엄창 크더군요. 놀랐습니다. ㅎ
      많은 왕과 수많은 유생들과 함께했을
      저 은행나무가 아름답고 신기했습니다.
      위대해 보였어요 .. ^^

      2021.11.10 17:40 신고
  10. Favicon of https://iconiron.tistory.com BlogIcon 레오 ™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에는 이 은행나무 책속에 넣고 공부하면 합격한다고 유명했답니다
    저두 몇개 있어유 ~ ㅋㅋ

    2021.11.09 20:39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은행잎 하나 고이 모셔오길 잘 했네요 .. ㅎ
      저도 합격의 영광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

      2021.11.10 17:40 신고
  11. Favicon of https://wsx6813-960227.tistory.com BlogIcon 징어심해탈출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행나무만 봤을때는 그렇게 큰지 몰랐는데 옆에 사람들이 다들 쪼꼬미된 것 보니
    와웅 상당히 크군요~ㅇ0ㅇ
    진짜 황금드레스를 입은 듯 이쁜 노오란빛깔입니다!
    성균관은 남자만 입학할 수 있어서 데이트는 못한다니 아쉽군요ㅎ
    중간중간 학교다닐때 배웠던 내용들이 나오는 것 같아서 재밌네용
    탕평책,파벌나뉜거 등등
    어머 소녀감성뿜뿜이신 모습이 보기좋습니다😆
    저도 가을잎들 다 떨어지기 전에 한잎 모셔놔야겠어요!!

    2021.11.10 06:58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은행나무가 크다는 것은 짐작했는데
      실제로 보니 생각보다 엄청나게 커서 놀랐습니다.
      500년의 역사를 품은 은행나무는 뭔가 달라도 달랐습니다.
      제가 갔을 때 은행잎도 딱 적당하게 예쁘게
      물들어서 무척 보기 좋았답니다. ㅎ
      은행나무 바라보면서 가을을 가득 느낄 수 있어서 행복했고요
      은행잎 보니 그냥 있을 수 없었답니다.
      이 아름다운 가을을 오랫동안 간직하고 싶습니다. ^^

      2021.11.10 23:52 신고
  12. Favicon of http://www.smpark.kr BlogIcon 풀칠아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행나무가 멸종위기종인지 몰랐었네요.
    저렇게 큰 은행나무가 성균관에 있는지 몰랐습니다. 살구나무였을 수도 있었네요.^^
    근처 지나면서도 한번 들어가서 볼 생각을 하지 않았었네요.
    일부러 찾아가서라도 한번 봐야겠습니다.^^

    2021.11.10 08:42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은행나무가 멸종위기종이라는 것
      저도 이번에 알았습니다.
      가로수로 쉽게 보는 은행나무인데
      모르는 것이 많았습니다.
      대학로 근처 가신다면 성균관 방문해보시길 바랍니다.
      아름다운 은행나무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ㅎ

      2021.11.10 23:53 신고
  13.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크기가 엄청나네요.
    왜 인기가 많은 곳인지 바로 이해가 됩니다.

    2021.11.10 11:44 신고
  14. Favicon of https://almenge.tistory.com BlogIcon 알맹e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까운 서울에도 이런 은행나무 명소가 있었네요
    무려 조선 초~중기에 심어진 500살 먹은 은행나무라니
    저 은행나무는 우리나라의 역사를 쭉 지켜봐 왔겠군요!
    은행 나무 종이 여러 종이었었다는 것도 이번에 처음 알았어요~
    라오니스님은 배경지식이 참 많으신 것 같습니다.
    덕분에 새로이 알게 되는 것들이 많습니다 ㅎ

    2021.11.10 14:30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서울은 600년 넘도록 한 나라의 수도였기에
      곳곳에 역사적인 명소가 많이 있습니다.
      성균관 은행나무도 500년 동안 서울을 지키고 있었습니다.
      제가 얇고 넓은 지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대신 한가지를 깊이있게 알지는 못합니다. ㅋ
      지식과 경험 쌓기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2021.11.10 23:55 신고
  15. Favicon of https://sunnyhanbit.tistory.com BlogIcon 한빛(hanbit)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성균관 은행나무는 그 어디에도 견줄 수가 없겠어요.
    정말 황홀합니다.
    그리고 성균관은 진짜 가보고싶은 곳이네요.
    역시 오랜 역사와 정통을 고스란히 간직한 곳이라서 동.서재도 다르네요.
    서울이라 너무 멀어서 서울구경을 못하고 사네요.
    진짜 날 잡아놓고 한 번 다녀와야겠네요.^^

    2021.11.12 14:1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전국에 좋은 은행나무가 많습니다만
      성균관 은행나무는 역사성이 더해져서
      다른 은행나무와 느낌이 달랐습니다.
      좀 더 깊이가 있다고 할까요? ㅎ
      문화재에 대한 식견이 많으시기에
      서울에 오시면 깊게 보실 수 있으실 것입니다.
      생업에 바쁘시지만 좋은날이 꼭 있기를 바랍니다. ^^

      2021.11.12 16:26 신고
  16.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BlogIcon 담덕01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균관대가 수원이 아니고 서울에도 있네요.
    전 수원만 알고 있었어요. 😅

    은행나무는 역시 와~

    2021.11.13 23:14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성균관대 본 캠퍼스는 서울 대학로에 있습니다.
      서울은 인문계열, 수원은 자열계열 캠퍼스로 구분합니다. ㅎ

      2021.11.14 10:20 신고
  17. Favicon of https://mature-person.tistory.com BlogIcon 오늘은 뭐먹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인가 싶더니 벌써 겨울이 가까이 온것같습니다. 추워요. ㅎ
    은행나무가 멋지네요. 단풍철에 대학로가게되면 가봐야겠어요~^^

    2021.11.14 18:24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습니다.
      제주도 한라산에는 눈이 쌓였더군요.
      겨울입니다. 성균관 은행나무가 멋집니다.
      내년 가을에는 대학로 나들이 해보시지요.
      멋진 가을을 만나실 수 있을 것입니다. ㅎ

      2021.11.14 19:42 신고
  18. Favicon of https://oflove.tistory.com BlogIcon 워크투리멤버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상하게 제주엔 은행나무가 많지 않아요. 그래서 저렇게 큰 나무만 보면 너무 신기합니다. ㅎㅎ 그리고 서울 시내에 그 많은 은행나무와 냄새나는 열매들도 신기하고요. 앞으로 수천년 계속 건강히 살아주길 바라봅니다.

    2021.11.28 18:02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제주대학교 옆 은행나무길 많이들 가시더군요 .. ㅎ
      제주도는 은행나무 말고도 멋진 나무가 많잖아요? ^^
      가로수도 제주도 기후에 맞는 것들 많이 심고요 .. ㅎ
      은행나무 열매 때문에 싫어하는 사람도 있지만
      은행나무의 강인한 생명력이 좋습니다. ^^

      2021.11.29 16:38 신고

◀ Prev 1 2 3 4 5 6 7 8 9 10 ··· 65  Next ▶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명랑순진한 라오니스의 대한민국 방랑기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06)N
이야기꽃 (101)
서울특별시 (65)
인천광역시 (59)N
경기도 (158)
강원도 (167)
경상북도 (165)
대구광역시 (19)
경상남도 (111)
부산광역시 (47)
울산광역시 (9)
전라북도 (82)
전라남도 (151)N
광주광역시 (10)
충청북도 (87)
충청남도 (169)
대전광역시 (21)
제주특별자치도 (359)
평택,안성 (125)

최근에 올라온 글



  • 12,779,475
  • 2,8454,136
07-07 21:44
세로형
300x250
250x250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