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300x250
728x170

홍도 해돋이

저는 바닷가, 섬으로 떠나면 해돋이를 보려 합니다. 태양이 매일 떠오른다지만 수평선 위로 떠 오르는 해돋이 풍경은 감동입니다. 해돋이 보면서 좋은 기운도 담을 수 있고요. 여행 오면 피곤하고 아침 일찍 일어나는 것이 힘들지만 해돋이 풍경은 놓칠 수 없습니다. 붉디붉은 섬 홍도의 해돋이는 더더욱 놓칠 수 없습니다.

어제 홍도에 들어갈 때부터 해돋이를 봐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해돋이 볼 계획을 세웁니다. 홍도 도착 후 지도를 보니 일출전망대가 있습니다. 이정표 상에는 630m. 숙소에서 거리를 더하면 1㎞ 정도는 걸어가야 합니다. 여름이라 해가 일찍 떠오릅니다. 새벽 4시 숙소에서 나옵니다. 밤에 잠이 안 와 뒤척이다 보니 어느새 새벽입니다.




홍도천연보호구역

우리나라 서남해안에 있는 섬을 대표하는 의미로 홍도와 주변 20여 개 섬을 묶어 천연보호구역으로 지정했습니다. 홍도에는 식물 545종, 동물 231종이 알려져 있습니다. 이 중에는 홍도에서만 볼 수 있는 것들도 있습니다. 홍도만의 독특한 자연경관과 생물은 우리의 소중한 보물입니다. 잘 보호하고 지켜야 합니다.




검은색 사진을 올려놨나? 하시겠지만 있는 그대로의 모습입니다. 이정표가 명확하지 않아서 잠시 헤맵니다. 홍도관리소(홍도생태전시관) 방면으로 들어서니 전망대 가는 길이 이어집니다. 산길로 올라갑니다. 조명이 없습니다. 깜깜 그 자체. 휴대전화 불빛에 의지해서 길을 오릅니다.








길이 어두워서 맞게 가는지 의심이 듭니다. 올라가는 사람도 없거니와 깜깜하니 무섭습니다. 특히 숲길 초입에 당산 지날 때 더 무섭습니다. 당산은 마을 제사를 지내는 집입니다. 어두운 길을 올라가는데 흐릿하게 집이 보여 헉! 놀랐습니다. 일출전망대 방향 이정표를 보니 그래도 마음이 놓입니다. 꽤 많이 온 것 같은데 300m나 남았습니다. 이 길의 끝은 어디인가?




어두운 밤하늘에 달빛이 핀 조명처럼 밝게 비춥니다.




20분 정도 걸어 일출전망대 도착합니다. 전망대에 다다르는데 말소리가 들립니다. 뭐지? 이 깜깜한 새벽에 일출 보러 오는 사람이 나 말고 또 있나? 전망대에는 4분의 아저씨 아주머니가 먼저 올라오셨더군요. 동서지간이신 것 같습니다. 어두워서 얼굴을 못 봤지만 반갑게 인사를 나눕니다. 홍도항 주변은 깜깜합니다.




300x250





아직은 어스름한 시간. 홍도의 산봉우리를 흐릿하게 바라봅니다.




어둠 속에 가려졌던 홍도항도 점점 그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일출전망대에서 흑산도도 보인다는데 어둡기도 하고 구름도 많아서 보이지 않습니다. 홍도에서 흑산도까지 20㎞ 정도 떨어져 있으니 눈으로 충분히 볼 수 있습니다.








홍도는 섬이지만 산도 꽤 높습니다. 서남해안의 작은 섬들은 아주아주 먼 옛날 빙하기 때 산이었습니다. 빙하가 녹으면서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산봉우리는 섬이 된 것이죠. 그냥 보면 돌로 이루어진 것처럼 보이는데 나무가 울창합니다. 저 속에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수많은 동식물이 살고 있겠죠?




홍도항 주변이 점점 또렷하게 보입니다. 지금은 조용하지만 잠시 후 항구는 여행자들로 북적일 것입니다.




저 멀리 기기묘묘한 기암괴석이 눈길을 끕니다. 육지사람인지라 바다 풍경이 설렙니다. 섬에서는 한반도 본토를 육지라 부르기도 합니다. 일출전망대는 어제 오른 전망대와 위치가 다릅니다. 당연히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다르고요. 아침의 상쾌한 공기가 더해지면서 새로운 홍도를 만나는 것이 반갑고 설렙니다.








일출전망대에 소나무가 멋들어지게 있습니다.




세상이 점점 밝아져 오고 있습니다. 그런데 구름이 많습니다. 하늘이 붉어지는 각도 그러니까 해가 떠오르는 각도도 기대 밖입니다. 바다에서 짠하고 올라오는 모습을 기대했는데 저쪽 산 너머부터 밝아집니다.




해가 떠오르면서 홍도 일대 하늘이 붉게 물들어갑니다. 하지만 여기까지. 아침 해가 빛나는 끝이 없는 바닷가를 상상했습니다. 홍도 전체를 붉게 물들어서 홍도 이름 그대로 붉은 홍도를 보고 싶었는데 아쉽습니다. 해돋이 장면 찍으려고 커다란 카메라 들고 온 아저씨도 실망하시는군요.








시간은 5시 30분을 넘기고 있습니다. 태양은 높게 떠올랐고 홍도는 환한 아침을 맞이했습니다. 굿모닝 홍도. 아쉬운 마음에 바로 내려가지 못합니다. 전망대에서 한동안 머무릅니다. 사람 마음이 간사합니다. 홍도 들어온 것만 해도 감사한 일인데 해돋이가 기대에 못 미쳤다고 아쉬워하다니. 이렇게 아침 맞이할 수 있는 것도 고마운 일인데 말입니다.




하늘과 바다와 숲이 어우러지니 하늘과 맞닿은 홍도의 능선이 아름답습니다.




하늘 풍경이 예술적입니다. 하얀 솜털 이불이 홍도를 따스하게 감싸주는 것 같습니다. 구름이 많으니 어제 여행사에서 풍랑 주의보 떨어질 수 있다는 얘기가 떠오릅니다. 비구름 같진 않지만 흐린 날씨가 계속 이어지면 비가 오진 않을까? 하는 불길한 예감.








아쉬움을 뒤로하고 숙소로 내려갑니다. 올라올 때 어두워서 보이지 않던 데크길이 잘 보입니다. 일출전망대는 일출 보지 않더라도 낮에 숲길 걸으며 전망 보기 위해서 방문해도 되겠습니다. 홍도관리소에서 올라와 일출전망대에서 길이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전망대에서 위로 올라가는 길이 있습니다. 길 따라가면 마을로 들어섭니다. 일종의 둘레길입니다.




홍도 1구 마을이 보입니다.




일출전망대 오를 때는 어두워서 잘 안 보였는데 내려가면서 보니 숲이 울창합니다. 후박나무, 구실잣밤나무, 동백나무가 나 누구예요 하며 이름표를 달고 있습니다. 특히나 동백나무가 군락이 눈길을 끕니다. 3~4월 봄에 동백숲에 꽃이 예쁘게 피어난다고 합니다. 오랜 세월 홍도를 지켜온 동백. 다음에 홍도를 방문한다면 동백꽃 보러 봄에 와야겠습니다.








숙소에서 아침밥 먹습니다. 여행자는 메뉴 선택 권한이 없습니다. 숙소에서 주는 대로 현지식 백반 먹습니다. 저 혼자 왔다고 1인분 밥상을 따로 내어줍니다. 홍도는 섬이기에 유통이 활발할 수 없을 텐데도 푸짐하고 넉넉하게 반찬이 나옵니다. 평소에 아침밥 잘 안 먹지만 이날은 야무지게 다 먹습니다.


해돋이 보기 위해 새벽같이 일어나 어두운 길을 뚫고 올라갔습니다. 기대했던 해돋이는 아니기에 아쉽습니다. 지금 시간 지나서 생각해보면 다 욕심입니다. 눈으로 보이지 않아도 태양은 떠올랐습니다. 사람의 마음에 장막이 있다면 떠오른 것도 아니라 부정하는 것입니다. 장막을 거두고 내려놓아야 합니다. 홍도 마을 이곳저곳을 살펴봅니다. 배 타고 나가 홍도를 한 바퀴 돌아봅니다.


아래 링크 접속 후 ch+를 선택하면 라오니스 여행기를 카톡에서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728x90
300x250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도에서도 일출을 볼 수가 있군요
    일몰 보기가 더 좋을 것 같긴 합니다
    홍도 여행 할 수 있을런지 모르겠습니다
    늘 마음만 있습니다

    2022.08.06 07:3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일출전망대까지 있어서 올라갔는데
      각도가 맞지 않아 아쉽습니다.
      홍도 일몰은 예술입니다.

      2022.08.11 09:23 신고
  2. Favicon of https://cheongyeo.tistory.com BlogIcon 청여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도에서의 아쉬운 아침 일출이였네요.
    일출은 아무나에게 보여 주는것이 아니였나 봅니다.
    육지에서도 좋은 일출을 만나기 위해선 몇날 몇일을 기다려야 하는 때도 있습니다.
    더구나 여행중 섬에서는 더욱 그렇지요.
    일출은 실패했지만 홍도에서의 여행은 즐거웠으이라 여겨집니디

    2022.08.06 08:26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일출 본다는 것이 쉽지 않음을 다시금 느꼈습니다.
      어려운 것은 알지만 아쉬움은 계속 남습니다. ^^:;
      홍도여행길에 잊지못할 시간이었습니다. ㅎ

      2022.08.11 09:24 신고
  3. Favicon of https://thenorablog.tistory.com BlogIcon 애리놀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붉게 물드는 홍도의 일출 장관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저는 충분히 홍도의 아름다움을 사진 속에서 느꼈어요.
    홍도 정말 멋지네요. 일출을 보려면 깜깜한 길을 올라가야 하다니 일출 보러 올라가시는 분들 대단하십니다.
    조용해 보이는 아침의 홍도항 풍경이 너무 좋아요.
    홍도는 섬에다 관광객도 많을 텐데 음식이 너무 잘 나오네요. 조기도 2마리 있고 1인분 상 반찬이 아주 좋습니다.
    백반 먹고 싶어지네요. ^^*

    2022.08.06 13:47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기대했던 붉은 일출은 아니었지만
      은은하게 밝아지는 홍도의 모습은 잊히지 않습니다.
      다른 사람보다 일찍 움직였기에
      만날 수 있는 풍경이 새롭고 감사했답니다.
      홍도의 백반은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푸짐한 밥상이 든든하고 맛도 좋았답니다.
      홍도에서의 기억을 더욱더 풍성하게 해주었습니다. ^^

      2022.08.12 14:36 신고
  4. Favicon of https://sunnyhanbit.tistory.com BlogIcon 한빛(hanbit)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오니스 님은 정말 부지런하십니다.
    새벽 일출을 보려고 저렇게 캄캄한 길로 산에 오르시다니... ^^
    붉게 물든 홍도는 아니었어도 내려다보는 풍경은 예술입니다.
    백반정식도 매우 훌륭합니다. ^^

    2022.08.06 14:42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평상시에는 게으른데
      여행가면 이상히라만큼 부지런해집니다.
      일출전망대만 보고 갔는데
      아무것도 안보일 정도로 깜깜할 줄은 몰랐습니다. ^^;;
      기대했던 일출은 아니었지만
      홍도에서 아침 맞이할 수 있어서 좋았답니다. ㅎ

      2022.08.12 14:33 신고
  5. Favicon of https://taeranstory.tistory.com BlogIcon 그란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라가는 길이 정말 어둡네요.. 깜깜한 분위기 속 당산이라니 무서우셨겠어요..
    아침잠이 많아서 일출 보러 간 적은 손에 꼽지만..
    힘들게 깨서 일출 보러 가면 그 새벽 공기가 참 좋았던 것 같아요 ㅎ
    사진에서 그때 느낀 새벽 공기가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구름이 많아도 그만의 분위기가 또 있네요 ㅎ 운치있습니다 ㅎㅎ

    2022.08.07 21:4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올라가는 길이 진짜 깜깜했습니다.
      무섭지 않다면 거짓말 .. ㅋ
      저도 아침잠 많은데 여행가서 일출 볼 계획 세우면
      어떻게 해서든지 일어나게 되더라구요 ..
      사실 아침에 일찍 나오는게 힘들긴 해요 .. ㅎ
      햇님이 동그랗게 떠오르면 좋았겠지만
      홍도 바다를 보면서 아침 만난 것에 만족하고 있습니다. ^^

      2022.08.12 14:32 신고
  6. Favicon of https://arimarim.tistory.com BlogIcon 사랑스love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라가는 길이 엄청 어둡네요
    조심히 잘 다녀오셔서 다행입니다
    일출이 아쉽다지만 저 멋진 풍경과 색감을 잘 담아오셨네요
    그리고 어쩜 이렇게 부지런하신지
    저는 여행가도 부지런하지 못합니다ㅜㅜㅎㅎ
    저 밥상은 저도 배불러도 안 남기고 싹 먹을 것 같네요

    2022.08.08 11:59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빛나는 조명에 익숙해져 있다가
      깜깜한 곳을 걸으려니 당황스러웠습니다.
      자연 속으로 폭 들어간 기분이 들기도 했고요 ..
      햇님이 짠 하고 올라왔으면 좋았겠지만
      여명으로 물들어가는 홍도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여행 다닐 때만 부지런한 척 합니다.
      평소에는 게을러요 .. ㅋ

      2022.08.12 14:02 신고
  7.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BlogIcon 담덕01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후~ 저 깜깜한 새벽에 등산을?
    전 그냥 이렇게 라오니스의 사진으로 대리 만족합니다. 🙂

    2022.08.09 15:23 신고

◀ Prev 1 2 3 4 5 6 7 8 9 ··· 159  Next ▶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명랑순진한 라오니스의 대한민국 방랑기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43)N
이야기꽃 (101)
서울특별시 (65)
인천광역시 (59)
경기도 (158)
강원도 (171)
경상북도 (170)N
대구광역시 (19)
경상남도 (111)
부산광역시 (47)
울산광역시 (9)
전라북도 (85)
전라남도 (159)
광주광역시 (10)
충청북도 (89)
충청남도 (177)
대전광역시 (21)
제주특별자치도 (362)N
평택,안성 (129)

최근에 올라온 글



  • 13,135,483
  • 5013,720
10-05 08:36
세로형
300x250
250x250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