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300x250
728x170

동해 묵호항 원조칠형제곰치국

 

집안일이 있어서 강릉을 다녀왔습니다. 일만 보고 오면 재미가 없지요. 잠시 이곳저곳 돌아다녀 봤습니다. 먼저 도착한 곳은 동해 묵호항입니다. 강릉하고는 좀 거리가 있습니다. 그런데 묵호항을 왜 가야 했냐면, 곰치국 때문입니다. 곰치국 오랜만에 만나는구나.

 

 

4년전 쯤에 동해, 삼척으로 가족여행을 간 적이 있습니다. 그때 동해 묵호항에서 곰치국을 먹었습니다. 동해의 별미를 찾아본 것이었습니다. 저는 농사짓는 동네에서 살다 보니, 곰치라는 생선을 몰랐습니다. 어디선가 들어보긴 했습니다. 4년전 어머니께서 곰치국을 맛있게 드셨나 봅니다. 이번에 강릉으로 향하면서, 곰치국을 또 먹으면 좋겠다는 말씀에 묵호항을 찾았습니다. 동해의 푸른 바다는 늘 그 자리에 있습니다.

 

 

 

 

 

망상IC를 나와 묵호항에 다다릅니다. 묵호항 중심에서 살짝 벗어나면 오늘의 목적지인 '원조칠형제곰치국'이 있습니다. 곰치국은 묵호항에만 있는 것은 아니고, 이 집에서만 파는 것은 아닙니다. 동해안을 따라 곰치국집이 많이 있습니다. 식당 이름에서 보듯이 곰치국을 전문으로 하는 집입니다. 처음 먹었을 때의 좋은 느낌이 여전히 남아 있고요. 4년 만에 찾은 느낌은 어떨지 기대가 됩니다.

 

 

 

 

 

4년 전과 크게 달라진 것은 없었습니다. 신발 벗고 들어가는 좌식 테이블이 예닐곱 개 있습니다. 자그마한 식당입니다. 관광객들보다는 동네 사람들 왔다갔다하면서 먹는 그런 분위기입니다. 벽에는 식당 다녀간 연예인들 사진이 있습니다. 송중기, 김재원 등이 보입니다. 예전에 왔을 때와 사진 속 인물이 달라지진 않았습니다.

 

 

 

 

 

메뉴는 해산물입니다. 곰치국, 회덮밥, 성게비빔밥, 매운탕입니다. 이번에 중2 조카도 동행했는데, 아이가 먹을만한 것이 없습니다. 공기밥 하나 시켜서 반찬이랑 먹게 했습니다. 곰치국은 값이 올랐습니다. 전에는 15,000원이었는데, 18,000원이 되었습니다. 곰치가 예전에는 못생겨서 인기가 없었다는데, 지금은 귀한 생선이 되었습니다.





 

 

 

 

 

밑반찬이 나옵니다. 집에서 먹는 스타일입니다. 반찬을 골고루 주셔서, 여러 가지로 잘 먹었습니다. 곰치국 먹다 보면 반찬이 많이 필요 없던데. 가짓수를 줄이시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보통 식당가면 뭔가 좀 많이 나와야 좋아하는게 있긴 합니다. 저중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오른쪽의 3접시입니다.

 

 

 

 

 

다시마, 멸치젓, 가자미식해입니다. 동해, 바다에서 먹을 수 있는 별미입니다. 다시마 위에 멸치젓 올려서 쌈 싸먹으면 맛있습니다. 식해(식혜 아니고 식해)는 생선에 소금과 밥을 섞어서 발효시킨 것입니다. 가자미식해가 제 입에 맞았습니다. 식당에서 가자미식해를 만들어서 판매도 하시더군요. 한통 사오고 싶었는데, 집까지 가지고 오는데 문제가 있어서 포기했습니다.

 

 

 

 

 

드디어 나온 곰치국입니다. 곰치국을 처음 보신분들은 뭔가 익숙하면서도 낯선 느낌이실 것이라 생각합니다. 얼핏 보면 김치찌개 느낌입니다. 김치국물 사이사이 하얀색의 곰치가 보입니다. 김치가 들어가서 풍기는 음식의 향은 익숙합니다. 비린 향은 없습니다.

 

곰치국이 동네마다 스타일이 다르더군요. 강원도 북쪽은 곰치를 맑은탕으로 많이 먹더군요. 제가 사는 곳에 곰치국 하는 집이 있어서 가봤는데, 고성 대진항 스타일이었습니다. 맑게 나오더군요. 강원도 남쪽은 김치를 넣고 얼큰하게 끓여내는 집이 많고요. 작년에 제가 여름휴가로 삼척에 갔었을 때도 김치 넣은 곰치국을 먹었습니다.

 

 

 

 

 

곰치는 살이 흐물흐물합니다. 고등어나 삼치처럼 살이 탱탱하지 않습니다. 수저로 휘휘 저으면 살이 으스스 부서지곤 합니다. 살을 똑하고 떼어먹기 보다는 국물하고해서 후루룩 먹게 됩니다. 칼칼하니 시원한 국물입니다. 어머니도 4년 전에 먹었던 그 맛이 느껴지신다며 좋아하십니다. 요즘 여러 가지로 입맛 없으셨다는데, 잘 드시니 다행입니다. 효자 코스프레 한 번 해봅니다.

 

 

 

 

 

식당 앞에서 건어물도 파시네요. 미역 사왔습니다. 강원도 쪽 미역이 맛있습니다.

 

 

 

 

 

강원도 동해시 묵호항에 있는 원조칠형제곰치국입니다. 4년 전에 맛있게 먹어서, 다시 찾은 식당입니다. 김치 넣고 칼칼하게 끓여 나온 곰치국 맛이 좋습니다. 식당 부근에 묵호항, 묵호등대, 논골담길, 천곡동굴 등과 엮에서 구경하셔도 좋습니다. 강릉 올라가시는 길에 정동진 거쳐 가시는 것도 좋고요. 동해에서 짧지만 의미있게 보내서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728x90
300x250
그리드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동해시 묵호진동 2-495 | 원조칠형제곰치국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atinfo.tistory.com BlogIcon Patrick30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오니스의 활동 반경이 전국이시네요 ㅎ
    지난 번 포스트에서는 제주도에 이번에는 강원도에 ㅎ
    잘 보고 갑니다 ^^

    2019.05.14 07:37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우리나라 여기저기 골고루 다니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가봐야 할 곳은 많은데, 시간이 없습니다. ㅎㅎ

      2019.05.16 03:34 신고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수정/삭제  댓글쓰기

    곰치국 별미죠.
    가격이 좀 비싼게 흠이지만,,,ㅎ

    2019.05.14 09:52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옛날에는 그렇게 비싸지 않았을텐데 ..
      먹는 사람은 늘어나고, 잡히지는 않고 ..
      맛여행이 점점 힘들어집니다. ^^;;

      2019.05.16 03:33 신고
  3. Favicon of https://leemsw.tistory.com BlogIcon 이청득심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먹은 다음날 해장국으로 최고죠..ㅎ
    곰치국이 맛있긴 한데.... 가격이 좀 쎄군요...ㅜㅜ

    2019.05.14 11:3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김치가 들어가서 칼칼하니 해장국으로도 좋겠습니다.
      곰치가 갈수록 가격이 오르네요 .. ^^;;

      2019.05.16 03:32 신고
  4. Favicon of https://ramideunioni.tistory.com BlogIcon 라드온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김은 한번 본적이 있습니다. 엄청나게 뭉개져있는 생김이였는데, 별미인가보군요. 저는 내공을 좀 더 쌓아 도전해봐야겠습니다.ㅎ

    2019.05.14 13:02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다시마에 쌈싸먹으면 별미입니다.
      멸치젓은 좀 힘드실지 모르겠지만 ..
      다시마는 도전해보실 수 있길 바랍니다. ^^

      2019.05.16 03:32 신고
  5.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못생긴 생선들이 맛있는 법입니다.
    생존방식?....못생기면 누구도 거들떠보지 않으니까....ㅎㅎ...
    전 바닷가에 살았는데도 곰치국을 먹어보지 못했습니다.

    2019.05.14 17:56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아귀, 곰치 등 못생겼지만 맛있는 생선이지요 ..
      이 녀석들의 생존방식이 성공한 듯합니다 ..
      곰치국이 일반인들에게까지 먹은게 얼마되진 않았지요 .. ^^

      2019.05.16 03:31 신고
  6. Favicon of https://onion02.tistory.com BlogIcon 까칠양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맑은 곰치국은 많이 봤는데, 김치찌개 스탈의 곰치국은 처음이네요.
    칼칼하면서도 담백하니 맛이 없으면 반칙이겠네요.ㅎㅎ
    전날 술을 마셨다면 더 맛나게 먹을 수 있겠죠.

    2019.05.14 19:4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곰치국이 동네마다 스타일이 다르더군요 ..
      해장으로 먹으려 했다가
      반주로 변할 수 있는 마법의 곰치국입니다. ㅎㅎ

      2019.05.16 03:29 신고
  7. Favicon of https://winniestory.com BlogIcon winnie.yun  수정/삭제  댓글쓰기

    곰치국 맛있죠 ^^
    저도 저번에 묵호항에서 회 떠서 먹고 대게 먹고 왔습니다.
    곰치국 저는 속초에서 처음 먹어봤었는데 식감은 익숙하지가 않고.. 국물이 시원해서 좋았었어요.

    2019.05.14 22:10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곰치는 식감이 일반적인 생선 식감은 아니지요 ..
      이게 국과 탕으로 먹으면 국물이 별미입니다. ㅎㅎ

      2019.05.16 03:29 신고
  8. Favicon of https://peterjun.tistory.com BlogIcon peterjun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직도 곰치국을 맛보지 못했어요. ^^
    어머니와 함께 좋은 시간 되셨겠어요.
    저에게도 언제 한 번 맛볼 기회가 오기를... ㅎㅎ

    2019.05.15 23:5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서울 근방에서는 먹기가 쉽지 않지요 ..
      지금은 강원도 계시니, 언제 바닷가로 가셔서
      한번 드셔보심은 어떠실지요? ^^

      2019.05.16 03:28 신고
  9. 지나가는사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속 한그릇에 저가격인가요? 20년전에 한뚝배기에 5천원 주고 먹었던 기억이 나는데...

    2019.05.16 13:23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명랑순진한 라오니스의 대한민국 방랑기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20)N
이야기꽃 (101)
서울특별시 (65)
인천광역시 (59)
경기도 (158)
강원도 (169)
경상북도 (167)
대구광역시 (19)
경상남도 (111)
부산광역시 (47)
울산광역시 (9)
전라북도 (82)
전라남도 (155)N
광주광역시 (10)
충청북도 (87)
충청남도 (173)N
대전광역시 (21)
제주특별자치도 (360)
평택,안성 (126)

최근에 올라온 글



  • 12,909,766
  • 3,5074,667
08-08 22:26
세로형
300x250
250x250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