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300x250
728x170

정선 메밀전병, 옥수수국수, 모둠전

여행을 가면 그 지역의 음식을 찾아 먹어보려고 합니다. 정선 여행길에 정선만의 먹거리를 찾아보았습니다. 옥수수국수도 먹고, 메밀전병과 모둠전에 막걸리도 한잔 하고요. 맛있는 음식 속에서 정선의 맛과 멋을 느껴보고자 했습니다.

정선시티투어를 이용하여 정선 여행을 했습니다. 정선역에서 출발한 버스가 먼저 도착한 곳은 정선아리랑시장입니다. 정선아리랑시장은 상설시장으로 평소에도 시장이 열립니다. 오일장이 열리는 날은 시장이 더욱 커집니다. 장날은 2일, 7일, 12일, 17일, 22일, 27일. 시장은 십자(十) 형태입니다. 동서남북으로 입구가 있습니다. 그중에서 북문으로 갑니다.

 

 

정선아리랑시장 안에는 수많은 식당이 있습니다. 그중에서 인지도가 가장 높은 곳은 시장 북문에 있는 회동집입니다. 여러 방송에 나왔습니다. 특히 백종원의 3대천왕 프로그램에 나오면서 인지도가 더욱 올라갔습니다. 그래서 식당 앞에도 줄이 어마무시합니다. 저도 처음에는 이집을 가보려 했으나, 긴 줄을 보고 바로 포기했습니다. 여유시간도 많지 않았고, 다른 곳도 크게 다르지 않겠거니 하는 생각이 있었습니다.

 

 

회동집 주변으로도 여러 식당이 있습니다. 그중에서 저는 팔도식당으로 갔습니다. 뭐 특별한 이유는 없습니다. 팔도식당도 계속해서 손님이 들어오고 나가고 합니다.

 

 

식당 내부

 

 

저는 올챙이국수, 모둠전(모듬전) 小, 곤드레막걸리를 주문합니다.

 

 

기본반찬

 

 

식당에서 다른 손님들이 주문하는 것을 들어보니, 콧등치기국수, 곤드레밥을 많이 주문합니다. 콧등치기국수는 메밀국수입니다. 면발이 쫄깃하고 탄력있어서, 면을 빨아들일 때, 면이 코를 친다는 국수입니다. 백선생님이 방송에서 콧등치기국수를 먹고 난 이후 인지도가 상승했습니다. 곤드레밥은 곤드레라는 산나물을 넣어 만든 밥입니다.

저는 이보다도 올챙이국수가 무척 궁금했습니다. 올챙이라는 이름부터 호기심을 자아냅니다. 면발모양이 올챙이를 닮아서 '올챙이국수'라는 이름이 만들어졌습니다. 설마 올챙이가 들어가서 올챙이국수가 되었다고 생각하지는 않으시겠죠?

 

 

올챙이국수 위에 김가루, 김치가 고명으로 올라가 있습니다. 올챙이국수는 옥수수로 만듭니다. 옥수수는 척박한 땅에서 많이 자랍니다. 강원도에서 옥수수가 많이 나는 것은 익히 아실 것입니다. 강원도에서는 옥수수를 많이 먹었습니다. 옥수수가루를 죽을 쑤어 틀에 부면 올챙이 모양처럼 면이 나옵니다.

찰기가 없고, 면이 짧습니다. 젓가락으로 먹기가 힘듭니다. 숟가락으로 퍼 먹는 국수입니다. 면을 내릴 때 찬물에 넣어야, 면이 풀어지지 않습니다. 옥수수국수도 차가운국수입니다. 처음 먹어보는 식감과 맛입니다.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모둠전(小)을 주문합니다. 4가지 전이 올라옵니다. 5천원입니다. 메밀부치기, 메밀전병, 녹두전, 수수부꾸미가 한 접시에 나옵니다. 메밀부치기 메밀전 사이에 배추잎이 들어가 달큰합니다. 메밀전병은 메밀 안에 김치소가 들어가서 칼칼합니다. 녹두전 맛은 다 아실 것이고, 수수부꾸미는 수수가루로 피를 만들고, 팥앙금이 소로 들어가서 고소하고 쫀득합니다.

 

 

정선에 왔으면 곤드레막걸리. 곤드레 느낌이 많이 나지는 않습니다. 끝 맛에서 곤드레 느낌이 좀 나긴 합니다. 새콤한 느낌이 있습니다.

 

 

식당 밖에서는 연신 전을 굽고 있습니다. 전 굽는 냄새가 시장 가득입니다. 이 식당만 그런것이 아니고, 정선아리랑 시장 곳곳에서 이렇게 전을 굽고 판매합니다.

 

 

 

정선시티투어를 마무리하고 정선역으로 돌아왔습니다. 서울로가는 기차 안에는 식당칸이 없습니다. 정선역 앞에서 저녁을 미리 먹던가, 먹을 것을 사서 타야 합니다. 역 앞이라고는 하지만, 그렇게 유동인구가 많은 번화가 느낌은 아닙니다. 식당이 많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다가 전을 굽고 있는 할머니 한 분을 봅니다.

 

 

기차타는 손님에게 팔기 위해서 메밀전병을 만들어 팔고 있으셨습니다. 정선의 먹거리로 마무리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가격이 착합니다. 저 용기에 담긴 메밀전병 전체가 2천 원입니다. 메밀전병만 먹으면 재미없지요. 막걸리 한 병 추가. 막걸리는 4천 원. 나중에 먹다보니 막걸리가 남았습니다. 메밀전병 한 줄만 더 샀습니다. 할머니는 그냥 먹으라고 하시는데, 그럴 수 있나요. 

 

 

할머니랑 이런저런 얘기 하면서 메밀전병을 먹습니다. 메밀전병 만드시는 것 사진 찍어도 되냐고 말씀드리고 사진 찍었습니다. 그렇게 먹는데 식당 강아지가 집 밖으로 막 뛰어나갑니다. 탈출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할머니는 강아지 부르고, 잡아오라 그러시고, 아드님이셨던가 어느 분이 가서 개를 잡아오고 하는 모습을 봤습니다. 웃음 짓게 되는 상황이 재밌고 좋았습니다. 사람 향기 나는 시간이었습니다.

 

정선은 산악지대여서 쌀이 귀한 곳입니다. 정선에서 시집가기 전 까지 쌀 한 말을 못 먹고 간다는 말도 있습니다. 곤드레, 메밀, 옥수수, 수수 등은 구황작물입니다. 쌀 대신 먹었던 것들입니다. 식량 사정이 넉넉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제는 여행자들이 즐기는 토속 먹거리로서 많이 찾고 있습니다. 정선뿐만 아니라 다른 곳에서도 먹을 수 있다지만, 정선에서 먹고 있다는 그거 하나만으로도 맛있는 기억으로 남습니다.

728x90
300x250
그리드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정선군 정선읍 애산리 415-45 | 은혜식당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vnhp12152.tistory.com BlogIcon Laddie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원도에서 맛 볼수 있는
    맛난 메뉴들 잘 구경했네요 ^^

    2019.06.30 11:42 신고
  2. Favicon of https://hititler.tistory.com BlogIcon 히티틀러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수수 국수는 저도 못 먹어봤어요.
    강원도에서도 파는 데가 그리 많지 않아서...
    음식도 음식이지만, 마지막 식당에서 할머님의 인심과 탈출하는 강아지를 잡으려는 풍경이 상상만 해도 재밌어요ㅎㅎ

    2019.06.30 15:21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옥수수 국수는 태백산맥을 끼고 있는
      산촌지역에서 볼 수 있지요.
      할머니가 강아지 부르는 소리가
      아직도 생생합니다. ㅎㅎ

      2019.07.04 20:23 신고
  3. Favicon of https://luv-holic.tistory.com BlogIcon luvholic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챙이국수 궁금합니다~ㅎㅎ
    일단 맛있어보이는군요!!!
    바로바로 부쳐주는 메밀전병도 먹고싶습니다~
    좋은 경치도 식후경! 여행지에서만 먹을 수 있는 음식 투어도 좋지요.

    2019.06.30 23:17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올챙이국수라는 이름도 독특하고,
      맛도 모양도 국수같지 않은 국수여서
      기억에 계속 남습니다.
      메밀전병도 맛있습니다.

      2019.07.04 20:28 신고
  4. Favicon of https://www.tokyodomin.com BlogIcon 도쿄도민  수정/삭제  댓글쓰기

    콧등치기국수 먹어보고 싶어요!!!!
    아침부터 배가 고파오네요.

    2019.07.01 09:09 신고
  5.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는것들이 한가득이네요.
    특히 메밀전병 맛있겠습니다.^^

    2019.07.01 10:54 신고
  6. Favicon of https://leemsw.tistory.com BlogIcon 이청득심  수정/삭제  댓글쓰기

    곤드레 막걸리도 있었군요???
    예전에 정선가서 옥수수 막걸리만 먹어봤는데,
    곤드레 막걸리는 모르고 내려왔었습니다..
    다음에 간다면... 곤드레 막걸리 한잔해야 겠습니다. ㅎㅎ

    2019.07.01 11:01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곤드레막걸리에서 곤드레 느낌이 좀 덜나는게 아쉬웠습니다. ㅎㅎ
      옥수수막걸리도 맛있었고요 ..
      막걸리와 어울리는 안주가 많아서 좋았습니다.

      2019.07.04 20:35 신고
  7. Favicon of https://ramideunioni.tistory.com BlogIcon 라드온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면은 콧등 타다닷 치면서 빨려올려 가줘야,,,ㅋㅋㅋ
    콧등치기국수 비쥬얼이 궁금하군욯

    2019.07.01 17:33 신고
  8. Favicon of https://onion02.tistory.com BlogIcon 까칠양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붕어빵에 붕어가 없듯, 올챙이 국수에도 올챙이는 없죠.ㅋㅋㅋ
    지난 겨울에 강원도에 갔을때, 올챙이 국수는 여름 음식이라 지금은 안한다고 해서 못 먹고 왔거든요.
    햇옥수수가 나올때 가면, 더 고소하고 달달한 올챙이 국수를 먹을 수 있을 거 같네요.

    2019.07.01 18:3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올챙이국수에 진짜 올챙이 들어간줄 아는 사람이 있겠죠? ㅎㅎ
      올챙이국수가 찬물에 나오는줄 몰랐습니다.
      겨울에는 안하는 것이었군요 ..
      요즘 옥수수가 막 나오니, 올챙이국수가 더 맛있겠습니다.

      2019.07.04 20:41 신고
  9. Favicon of https://jingxiao.tistory.com BlogIcon 욕망의 효블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챙이 국수는 뜨거운 육수에 나오는줄 알았는데 찬 국물에 나오는 군요!
    깨가루가 듬뿍 뿌려진 국수 사진을 보니 군침이 도네요!

    2019.07.02 12:08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저도 뜨거운육수에 나오는 줄 알았는데,
      찬 육수에 시원하게 나오는 국수였습니다.
      고소하고 구수한 국수입니다.

      2019.07.04 20:41 신고
  10. 시민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수한 글입니다 입에 침이 생기네요
    ㅎㅎ

    2020.04.22 12:32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명랑순진한 라오니스의 대한민국 방랑기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43)N
이야기꽃 (101)
서울특별시 (65)
인천광역시 (59)
경기도 (158)
강원도 (171)
경상북도 (170)N
대구광역시 (19)
경상남도 (111)
부산광역시 (47)
울산광역시 (9)
전라북도 (85)
전라남도 (159)
광주광역시 (10)
충청북도 (89)
충청남도 (177)
대전광역시 (21)
제주특별자치도 (362)N
평택,안성 (129)

최근에 올라온 글



  • 13,135,400
  • 4183,720
10-05 06:35
세로형
300x250
250x250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