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300x250
728x170
순천 낙안읍성 남도사또밥상 꼬막정식

 

매화를 보기 위해 찾은 순천입니다.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매화가 피어난다는 금둔사에서 예쁜 매화를 만났습니다. 밥을 먹기로 합니다. 금둔사에서 낙안읍성으로 내려왔습니다. 자동차로 5분 정도만 가면 될 정도로 가깝습니다. 낙안읍성은 많은 사람이 찾는 관광명소입니다. 주변에 식당이 많습니다. 그중에서 남도사또밥상이라는 식당을 찾았습니다. 

 

 

 

내비게이션으로 낙안읍성을 검색하고 갑니다. 낙안읍성 동문 부근 주차장으로 안내합니다. 낙안읍성이 동문, 서문, 남문이 있는데 동문이 정문 역할을 합니다. 동문 주변으로 주민센터(면사무소), 파출소 등 행정기관과 식당들이 모여 있습니다. 이날은 눈바람 날리는 추운 날이어서 그런지 거리가 한산합니다.

 

 

 

 

 

시간상으로 낙안읍성에서 점심을 먹어야겠기에 사전에 맛집을 찾아봤습니다. 맛이 있고 없고를 떠나 사실 제 맘에 쏙 들어오는 식당은 없었습니다. 그러다 평가가 괜찮은 식당을 찾았습니다. 그런데 그곳이 문을 닫았습니다. 제가 간 날만 영업을 안 하는 것 같습니다. 순간 당황. 그러다 다른 식당을 찾다 남도사또밥상을 발견했습니다. 맛없다면 그냥 가도 된다는 호기에 끌렸다고나 할까요?

 

 

 

 

 

메뉴판. 순천에서 꼬막 파는 식당들 메뉴판은 대체로 비슷합니다. 이 집도 꼬막이 주 종목입니다. 제가 꼬막을 좋아하지만, 낙안읍성에서는 꼬막이 썩 땡기지 않았습니다. 낙안읍성의 분위기와 꼬막이 어울린다는 느낌이 없어서 그랬나 봅니다. 꼬막으로 유명한 벌교에서 낙안읍성까지 자동차로 10여 분이면 갈 수 있는 곳이기에 꼬막 공급이 손쉽기에 꼬막집들이 많이 있는 것이라 봅니다. 

 

 

 

 

 

식당이 꽤 넓습니다. 평일이고 관광하기에 좋은 날씨가 아니기에 손님이 없습니다. 사장님이 반갑게 맞아주십니다. 사장님에게 꼬막 정식이 되는지 조심스럽게 물어봅니다. 여행자의 경험상 '정식'이 들어간 메뉴는 1인분이 안되기 때문입니다. 혼밥이 어렵죠. 그런데 이날은 손님이 없기에 꼬막정식 1인분을 해주실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들었습니다. 역시나 저의 예상은 맞았습니다. 흔쾌히 꼬막정식 1인분을 해주신답니다. 역시 저는 먹을 복이 있습니다.

 

 

 

 

 

잠시 후 사장님께서 음식을 내옵니다. 기본으로 밑반찬이 깔립니다. 숫자를 세어보니 12개입니다. 역시 전라도입니다. 전라도에서는 서울에서는 느낄 수 없는 반찬의 가짓수에서 압도당하는 것이 있습니다. 김치, 나무, 젓갈 등 골고루 있습니다. 가짓수는 많지만 조금씩 담겨 있습니다. 반찬이 그렇게 맛있다는 느낌은 없습니다. 일반 백반집에서 먹는 그런 맛입니다. 가운데는 일부러 비워둔 것입니다. 가운데 줄에 꼬막 음식들이 들어옵니다.

 

 

 

 

 

꼬막전. 전 안에 꼬막살이 들어 있습니다. 막걸리랑 먹으면 딱인데, 운전해서 술은 먹지 못했습니다. 꼬막전만 그렇겠습니까? 꼬막 한상 자체가 온통 술안주이지요.

 

 

 

 

 

꼬막무침. 초고추장을 이용해서 무침을 했습니다. 제 입맛에는 맞지 않았습니다. 초고추장 맛이 너무 강했어요. 제가 새콤한 것을 그렇게 선호하지 않습니다. 초고추장을 이용하신 것인지? 아니면 이 집이 식초를 많이 사용하시는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른 집에서 먹는 것보다 새콤함이 강했습니다. 꼬막무침은 무침으로도 먹지만, 밥에 넣어 비벼 먹기도 합니다.

 

 

 

 

 

꼬막무침 넣고 비벼 먹으라고 처음부터 대접이 나옵니다. 대접에는 김가루가 살짝 깔려 있습니다. 그 위에 공기밥을 넣습니다. 그리고 꼬막무침을 적당히 넣고 쓱쓱 비벼서 먹습니다. 꼬막비빔밥 완성입니다. 초장맛이 너무 강해서 비빔밥을 맛있게 먹지는 못했습니다.







 

 

 

 

 

꼬막 정식의 하이라이트는 삶은 꼬막입니다. 새꼬막입니다. 꼬막은 크게 참꼬막, 새꼬막, 피꼬막이 있습니다. 우리가 보통 먹는 꼬막은 새꼬막입니다. 참꼬막은 새꼬막보다 결이 굵고 깊습니다. 새꼬막은 양식이 가능해서 대량 생산이 가능합니다. 가격이 저렴합니다. 참꼬막은 양식이 안된답니다. 자라는 속도도 늦고요. 수확량이 많지 않아 비쌉니다. 참꼬막이 맛있습니다. 

 

삶은 꼬막이 살이 통통해서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뜨뜻한 것을 보니 주문하고 삶은 것 같기도 하고요. 껍데기 따는 집게 같이 생긴 도구를 주지 않으셨습니다. 도구가 없어도 됩니다. 숟가락을 꼬막 뒤에 넣고 비틀면 껍질이 열립니다. 

 

 

 

 

 

양념 꼬막 뒤에는 낙지호롱. 

 

 

 

 

 

양태가 나옵니다. 전라도에서 꼬막정식을 먹으면 양태가 꼭 나오더군요. 생김새는 못생겼지만 구이, 찜, 탕으로 먹으면 그렇게 맛이 좋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전라도 어딘가에서는 제사상에 꼭 올라간답니다. 양태를 제주도 가서 알았습니다. 제주도에서 장대국이라고 파는데, 장대가 양태더군요. 메뉴판에 양태 산지가 가려져 있던데, 어디서 왔는지 궁금하긴 합니다. 양태도 별미입니다. 

 

 

 

 

 

가운데 된장찌개까지 들어오고 꼬막정식 한 상이 완성되었습니다. 푸짐합니다. 지금부터는 무엇? 뒤도 돌아보지 않고 먹는 것입니다. 공기밥 하나로는 부족해서 밥 하나 더 추가해서 먹었습니다. 반찬은 조금 남겼지만, 꼬막은 아낌없이 다 먹고 나왔습니다. 겨울의 마지막 꼬막 원 없이 먹었습니다. 

 

 

 

 

 

배불리 잘 먹고 낙안읍성 구경을 시작합니다. 낙안읍성은 민속촌처럼 꾸며놓은 것처럼 보이지만, 주민이 사는 마을입니다. 옛날 마을 풍경이 이런 모습이었겠구나 생각하면서 돌아볼 수 있습니다. 낙안읍성 이야기는 다른 포스팅에서 이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전라남도 순천시 낙안읍성 앞에 있는 남도사또밥상의 꼬막정식입니다. 순천, 벌교 일대에 꼬막 음식을 하는 곳이 많습니다. 벌교 앞바다가 우리나라에서 꼬막이 제일 많이 나오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남도사또밥상 꼬막정식이 다른 집보다 그렇게 특별히 뛰어나다는 느낌은 없습니다. 순천에서 꼬막정식 먹으면 대체로 이렇게 나옵니다. 꼬막을 원 없이 먹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728x90
300x250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꼬막철인가요
    싱싱한 꼬막 먹고 싶어집니다

    순천 여행 다녀 오셨군요
    부럽습니다 ㅎ

    2021.03.04 07:06 신고
  2. Favicon of https://cheongyeo.tistory.com BlogIcon 청여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막도 계절에 따라 알이 빈약해 맛이 덜할때가 있던데
    어떻든가요
    통통한 알이 맛이 있어 보이네요

    2021.03.04 07:39 신고
  3. Favicon of https://view42.tistory.com BlogIcon viewport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남도 상차림은 정말 대단하네요
    순천 정말 좋았던 기억이 있는데 다음에 또 가면 꼬막정식도 꼭 맛봐야 겠습니다

    2021.03.04 07:54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벌교, 순천에서는 꼬막정식은 필수입니다. ㅎ
      남도 상차림을 서울에서도 만나고 싶습니다. ^^

      2021.03.08 15:58 신고
  4. Favicon of https://leemsw.tistory.com BlogIcon 이청득심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교와 가까워서 그런지 낙안읍성 주변에 꼬막 식당이 참 많더라구요~^^
    전라도 특유의 한상차림으로 먹는 꼬막정식이 참 맛있게 보입니다.
    다시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2021.03.04 09:32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벌교가 낙안에 속하기도 했다더군요 ..
      꼬막을 푸짐하게 먹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푸짐한 밥상이 가끔 생각납니다. ㅎ

      2021.03.08 15:59 신고
  5. Favicon of https://life-taste.tistory.com BlogIcon 삶의안식처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 꼬막 맛있겠어요!

    2021.03.04 09:43 신고
  6. Favicon of https://birke.tistory.com BlogIcon 비르케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인상이 정말 거하네요
    꼬막은 진짜 남도쪽 가서 먹어야 해요
    특히 참꼬막 먹고 나면 새꼬막은 못 먹어요

    2021.03.04 11:36 신고
  7. Favicon of https://sssosss0.tistory.com BlogIcon 쑈쑈s2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먹어보고 싶네용 :O

    2021.03.04 12:14 신고
  8. Favicon of https://oflove.tistory.com BlogIcon 워크투리멤버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막정식에 양태랑 낙지도 나오고 좋네요. 조개보다 꼬막을 좋아하는데, 꼬막정식 먹으러 전라도 꼭 가고 싶네요.ㅎㅎ 밑반찬도 듣던대로 엄청나네요.

    2021.03.04 14:07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맛도 맛이지만 한상 가득 나오는 양이 압도적입니다.
      겨울에 전라남도쪽 여행 가신다면
      꼬막정식 꼭 드셔보시길 바랍니다. ㅎ

      2021.03.08 16:51 신고
  9. Favicon of https://yespapa.tistory.com BlogIcon 예스파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낙안읍성에 갔을 때 저렇게 식당들이 쭈욱 늘어서 있는걸 본 기억이 나네요~
    낙안읍성은 정말 너무 신기한 곳이었는데.
    또 가고 싶은 곳중에 하나입니다!
    꼬막 정말 원 없이 드셨네요 ㅎㅎㅎ

    2021.03.04 14:24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낙안읍성이 정말 인상적이었습니다. 잘 찾아갔습니다.
      낙안읍성의 겨울 풍경을 보았으니
      다음에는 여름의 환한 모습도 만나보고 싶습니다. ㅎ
      꼬막도 잘먹고 든든한 하루였답니다. ^^

      2021.03.08 17:05 신고
  10. Favicon of https://babzip.tistory.com BlogIcon Babziprer(밥집러)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부러운 후기네요. 꼬막 정말 좋아하는데요. ^^

    2021.03.04 21:22 신고
  11. Favicon of https://jeong-chef.tistory.com BlogIcon 정쉡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막 너무 먹고싶어요!

    2021.03.04 23:42 신고
  12. Favicon of https://mhlcare.tistory.com BlogIcon 글쓰는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막.. 뭐, 말이 필요한가요?ㅎ
    포스팅 보니 벌교 꼬막이 당기네요 ㅎㅎㅎ

    2021.03.05 17:50 신고
  13.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BlogIcon 담덕01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막 정식 가격이 비싸다고 생각했는데 나오는 구성 보니 납득이 가네요.
    꼬막무침의 초장 맛이 강하다고 하셨는데 사진으로 볼 때는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

    2021.03.06 19:4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가격만 보면 저렴하지는 않는데
      나오는 양을 보면 수긍이 가는 가격입니다.
      꼬막무침이 맛있어보여서 기대했는데
      제 입맛에는 너무 새콤해서 아쉬웠습니다.

      2021.03.08 17:58 신고
  14. 제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갔던데가 나오니 너무 신기하네요 아부지 산소가 있어서 아부지 보고 나오는길에 먹었는데 너무~~~너무 맛있었어요 반찬이 한가지도 맛없던게 없었듯 평소에 소롸가 잘 안되서 밥 반그릇밖에 못먹는데 전라도만 가면 2그릇씩 뚝딱 또 가보고싶네요

    2021.03.08 11:47
  15. Favicon of https://130.pe.kr BlogIcon 청춘일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간장양념보다 새콤한 비빔양념이 더 좋은데 여긴 신맛이 너무 강했나봐요.
    어릴땐 꼬막을 까서 하나씩 먹는게 그렇게 싫었는데^^;ㅋ
    이 사진보니 꼬막도 먹고 싶지만 양태라는 생선도 맛보고 싶네요. 처음 듣는 이름인데 전라도 필수(?)생선이라니..

    2021.03.08 12:59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제가 새콤한 것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신맛이 많다고 느낄 수도 있습니다.
      양태라는 생선을 전라도에서 많이 먹는다더군요 ..
      양태가 그렇게 맛이 좋은 생선이라기 보다는
      많이 잡히고 대중적인 생선이라는군요 ..
      꼬막은 언제 먹어도 맛있습니다.
      겨울의 끝자락에 원없이 꼬막을 먹었습니다.
      다음 겨울까지는 안먹어도 될 정도에요 .. ㅎ

      2021.03.08 21:43 신고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명랑순진한 라오니스의 대한민국 방랑기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20)N
이야기꽃 (101)
서울특별시 (65)
인천광역시 (59)
경기도 (158)
강원도 (169)
경상북도 (167)
대구광역시 (19)
경상남도 (111)
부산광역시 (47)
울산광역시 (9)
전라북도 (82)
전라남도 (155)N
광주광역시 (10)
충청북도 (87)
충청남도 (173)N
대전광역시 (21)
제주특별자치도 (360)
평택,안성 (126)

최근에 올라온 글



  • 12,909,766
  • 3,5074,667
08-08 22:26
세로형
300x250
250x250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