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꼬메오름

오늘(2008년 12월 18일)은 노꼬메오름을 오릅니다. 노꼬메오름의 명성은 익히 알고 있었으나, 기회가 쉽게 오지 않았습니다. 드디어 가보게 됩니다. 지도를 찾아보고, 설명을 들어도 오름까지 가는 길을 찾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문명의 혜택을 보고자 네비게이션에 주소를 찍습니다. '제주시 애월읍 소길리 산 258번지' 목적지부근이라는 친절한 안내멘트와 함께, 오름 표지석을 발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름의 표고는 833.8m, 비고는 234m 입니다. 곁에 위치한 작은오름(족은노꼬메)와 견주어 큰오름(큰노꼬메)라고도 합니다. 일반적으로 노꼬메라 하면 큰노꼬메를 말합니다. 높은산이라 해서 놉고메(高山), 또는 오름에 사슴이 살았음에 연유하여 녹고악(鹿古岳, 鹿高岳), 풍수지리설상 사슴과 개의 형국에 비유하여 녹구악(鹿狗岳) 이라고도 합니다. (오름 오르미들 홈페이지 http://www.orumi.net/  참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름입구에 주차장도 있습니다. 그만큼 많이 찾는 다는 것이겠죠.. 또 많이 찾는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을것이구요... 그 이유는 분명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꼬메오름 등반 출발입니다. 총 2.3㎞ 정도 올라갑니다. 이정도야 뭐 하며 여유있게 올랐는데, 등반 초반에는 다소 힘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꼬메오름 등반을 했을 경우 운동량을 알 수 있도록 표지판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남자는 548.4㎉가 소요된다는 군요... 소주 1잔이 64㎉ 라고 하니까, 간밤에 먹은 소주 1병의 기운이 빠지길 기대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산로 입구까지 걸어갑니다. 오름이 우리들을 포근하게 안아주려는 모습입니다. 오름이 말굽형 모양을 취하고 있습니다 . 제주도의 오름을 보면 밥그릇을 엎어 놓은 것처럼 봉긋하게 솟은것도 있지만, 다른한편으로 말굽형(U)으로 인해 오름 한쪽이 트인 경우도 있습니다. 이것은 오름이 봉긋하게 솟아오른 뒤에 추가로 용암이 흘러나왔거나 기타 다른 이유로, 용암이 오름의 한쪽을 무너뜨리고 갔기 때문입니다.  제주도에서 공식적으로 말하는 오름 368개중 말굽형 오름은 174개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이사이 말똥도 있습니다. 말똥들을 삭삭 피해서 올라갑니다. 옛날에는 말똥을 잘 말려다가 연료로 사용하였다고 합니다. 말똥말고, 소똥 말린것은 만져본적이 있는데, 딱딱하니 냄새도 안났습니다. 요즘은 소똥을 연료로 하는 난방기구가 나왔다고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본격적으로 산행을 시작합니다. 숲의 공기가 시원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부터 갤갤대더니,  고성준 이 녀석이 결국 사고를 칩니다. 간밤에 먹은 술 때문에 못 올라가겠답니다. 자의반 타의반으로 중간에 버리고 갑니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여분 숲길을 걸어가고 나면, 드넓은 평원이 시야에 들어옵니다. 탄성이 절로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멀리 한라산 백록담도 보입니다. 가운데 볼록속은 부분 너머로 백록담이 있습니다. 마치 신기루를 보는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름 정상을 향해 억새길을 따라 올라갑니다. 노꼬메오름은 가을 억새꽃이 필 때 특히 더 아름답다고 합니다. 가을에도 가봐야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름 정상에 도착합니다. 50분 정도 걸렸습니다. 이미 몇몇 분들이 올라와있었습니다. 제주도가 한눈에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아래 주차장이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멀리 비양도가 보입니다. 가운데 흐릿하게 모자 모양으로 보이는 곳이 비양도 입니다. 한림공원과 협재해수욕장 앞에서 보이는 그 섬... 혹시 비양도에 관해서 궁금하시면, 제가 예전에 비양도에 관해서 올린 글을 봐주세요.. http://raonyss.tistory.com/9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를 돌아보니 산방산도 보입니다. 가운데 작게 올라와 있는 부분이 산방산입니다. 디카 렌즈에 뭐가 묻었네요.. 아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름 위와 아래의 하늘의 색깔 다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꼬메오름 정상에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잠시 망중한을 즐깁니다. 다시 하산을 위해서 준비합니다. 올록볼록 이어진 오름의 능선이 아름답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려가면서 한라산쪽을 다시 바라봅니다. 이번에는 구름이 살짝 가려줍니다. 백록담 화구벽이 손을 뻗으면 잡힐 것만 같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도에서 오름을 오르다보면 저 송전탑이 늘 눈에 걸립니다. 지중화를 하면 더 좋은 경관을 볼 수 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늘 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혁이가 대정에 가서 칼국수를 먹자고 합니다. 오케이... 대정오일장앞 옥돔식당에 보말칼국수가 맛있습니다. 대정으로 고고고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apper1229.tistory.com BlogIcon tasha♡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아까 글이 있어서 댓글을 남겼는데 글이 없어졌더군요. ^^;;

    제주 살면서 오름은 몇번 올라가 본 적이 없네요.
    최근엔 거의....
    반성하고 조만간 어디든 좀 올라야겠습니다.

    2009.01.15 14:53 신고
    •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블로그에 보니 몸이 아프셨다는데 지금은 괜찮으세요?
      크고 유명한 오름도 좋지만
      제주시근처에도 좋은 곳이 많으니
      시간되면 물 한 병 들고 산책하듯히 올라보세요..

      2009.01.16 11:06 신고
  2. Favicon of http://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풍경입니다.
    잘 보았습니다.

    2009.01.15 16:47 신고
    •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멋진 풍경이라 봐주시니 고맙습니다.
      사진보다도 실제로 가보면 더 멋진 경관이 펼쳐집니다.
      방문감사합니다.

      2009.01.16 11:03 신고
  3. Favicon of http://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멋지네요. 담번에 고향가면 노꼬메를 꼭 올라봐야겠습니다
    저는 다랑쉬에 올라보고 왔는데 그곳도 경치가 아주 쥑이더군요
    바람이 어찌나 심하게 불든지 앞으로 한발자욱도 못나갈 지경이었지만
    참 좋았습니다.

    2009.01.16 09:22 신고
    •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다랑쉬쪽 바람 참 많이 불죠...
      그래도 가슴 답답한 일 있으면 일부러 그 바람 맞으러 가기도 합니다.
      그러면 답답했던 가슴이 뻥 뚫려요... ㅎㅎ

      2009.01.16 11:04 신고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54)N
이야기꽃 (122)
경기도 (118)
서울, 인천 (63)
강원도 (91)
경상도 (192)
전라도 (117)
충청도 (156)
제주도 (217)N
평택,안성 (76)
스크랩 (2)

최근에 올라온 글





Statistics Graph


  • 6,895,288
  • 1,6322,491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