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도 억새

제주도는 가을이면 억새의 은은한 빛으로 물든다. 길을 따라 어디를 가더라도 억새를 볼 수 있다. 그중에서도 제주 삼다수 공장 부근은 드넓은 억새밭을 자랑한다. 제주 억새꽃 축제가 열리는 장소이니만큼 꾀 넓은 곳에 억새들이 펼쳐진다. 교래리 방면으로 지나간다면 잠시 사진찍을 수 있는 포인트로 좋을 듯 하다. 교래리 사거리에서 남쪽방면으로 가다보면 쉽게 찾을 수 있다. 네비게이션에도 나온다. 삼다수 공장안으로 들어가지말고, 공장 정문에서 왼쪽으로 나온 길을 따라가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멀리 한라산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덧붙여 가을 제주를 금빛으로 물들이는 억새를 만날 수 있는 드라이브 코스를 소개한다.

출처 : 보보스제주 www.bobosjeju.com

1. 만장굴 뒷길
대표적 용암동굴이자 세계적으로도 길이가 긴 동굴로서 그아름다움과 희귀성을 인정받아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 받고 있다. 만약 만장굴이나 인근의 미로공원 등을 여행중이라면 잠깐 짬을 내어 이쪽 길로 핸들을 돌리자. 관광지의 소란스러움이나 번잡함은 어느새 잊고 늦가을 제주 중산간의 황량함 마저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거친 듯 보이지만 실상은 젖가슴처럼 부드러운 오름의 곡선과 바람따라 흔들리는 은빛 억새의 향연, 고운 보랏빛이 앙증맞은 쑥부쟁이, 청물이 똑똑 떨어질 것 같은 파란 하늘과 두둥실 떠가는 흰구름 등등... 봄, 여름과는 또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는 제주 중산간의 쓸쓸함 마저도 사랑하게 되리라.

이곳 억새는 이처럼 주변 자연환경과 잘 어우러져 있기에 튀는 맛은 없다. 억새 이외의 다른 식물은 좀처럼 찾아 볼 수 없어 마치 억새나라에 온 것 같은 착각을 불러 일으키는 집단서식지와는 그래서 차이가 있다. 떠나는 이 가을을 조용히 나 혼자 즐기고 싶다면 적극 추천한다.


2. 남원-조천 1118번 삼다수 공장 주변(윗 사진 참고)
제주 전역이 억새밭 천지이기 때문에 특별히 이곳이 포인트다 정하는 것은 솔직히 참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그중 여행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는 포인트, 제주만의 풍광과 색깔이 배어나는 곳을 중심으로 소개하자면, 남원-조천을 잇는 남조로 역시 억새 드라이브 코스로 빼놓을 수 없는 곳이다. 교래를 지나 남쪽으로 접어드는 순간, 과연 여행객들이 왜 이곳을 사랑하는지 왜 꼭 이곳을 추천하는지 첫눈에 확인할 수 있다.

석양빛으로 물든 황금빛 찬란한 억새들은 여행객을 반기는 듯 좌우로 좌우로 바람에 흔들거리고 유럽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키는 이국적 풍경의 넓은 목장지대가 펼쳐져 있기 때문이다. 이 모든 풍경은 봉긋 솟은 오름과 어우러져더없이 평화로워 보인다.

특히 매해 10월 성대하게 열리는 억새꽃축제가 이 도로상에 위치한 삼다수공장 주변에서 펼쳐지는데, 축제장소로 사용된 억새밭을 둘러 봐도 느낌이 남다를 듯 하다. 사람 키보다 큰 억새밭에 들어가 숨바꼭질을 해도 좋고 들판에 풀썩 주저앉아 하늘만 바라봐도 맘이 홀가분 해질 듯... 참, 남조로라 불리는 이 길은 남쪽으로 갈수록 시원한 전망과 함께 억새무리가 장관을 이루는데, 남조로의 또 다른 매력이라면 남쪽으로 접어들면서 노랗게 익어가는 감귤밭을 볼 수 있다는 거다. 은빛 억새에 이어 노랗게 익어가는 귤밭을 보고 있자니 가을은 역시 결실의 계절, 풍요로운 계절임을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3. ‘신비의 도로’ 숨겨놓은 1117번 도로
제주처럼 구석구석까지 도로가 잘 닦여진 곳도 없다. 해안가엔 해안도로, 섬 한 바퀴 일주를 가능하게 만든 일주도로, 중산간 목장지대를 관통하는 중산간도로, 한라산과 가 가깝게 위치한 높이의 산록도로 등등... 도로의 위치와 제각각의 풍광이 다른 만큼 드라이브 기분도 다 제각각이다. 제주만큼 드라이브의 즐거움이 많은 곳도 드물 듯 하다. 서부관광도로와 1100도로, 그리고 5.16도로까지를 연결하는 산록도로는 제주의 아웃토반이라 불리는 곳으로 모처럼만의 속도감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그러나 속도제한이라는 현실적 제약이 쉽게 액셀을 밟게 하지 못한다. 그보다 더 큰 이유는 아마도 주변에서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드는 이국적 풍광때문이리라.

한라산과 가까이 위치한 까닭에 등반할때의 기분을 맘껏 낼 수 있다. 차를 타고 등반하는 기분으로 드넓은 초원을 가로지르는 기분, 말로 표현 할 수 없으리. 이맘때면 억새까지 가세해서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를 제공한다. 멀리 바다까지 보이는 가릴것 없는 시야와 도로 양쪽으로 출렁이는 억새물결은 제주가 아니면 상상도 못할 풍경을 만들어낸다. 특히 1100도로와 5.16도로 중간쯤에 위치한 관음사는 이맘때면 곱게 물든 단풍이 늦가을 정취를 보다 화사하게 만들어 준다. 산에 오르지 않고는 쉽게 볼 수 없는 제주의 단풍을 이곳에선 비교적 쉽게 즐길 수 있다. 한껏 가을 분위기를 잡아보자.


4. 광평-돈내코 1115번
도로환경이 좋은 만큼 제주여행의 묘미는 차를 타고 구석구석 돌아보아야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옥빛 바다와 산, 평원 등의 특색있는 자연환경과 어우러진 제주의 도로는 어디나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다. 그 중에서도 제주의 푸르름을 맘껏 느낄 수 있는 드라이브 코스가 바로 이길이다. 이 길을 달리다 보면 한라산이 너무 가깝게 느껴져 느낌이 남다르다. 거기다 해안가 쪽으로 눈을 돌리면 서귀포 해안을 수놓은 범섬, 문섬, 섶섬 등이 앙증맞게 다가온다. 한라산의 곡선을 따라 달리는 듯한 느낌을 주는 도로!! 주변의 경치가너무나 아름다운 1115번 도로를 더욱 아름답게 하는 것이 있으니 바로 제주의 가을을 대표하는 은빛억새다. 쭉쭉 뻗은 도로라 신나게 속도를 내고 싶은 마음도 있겠지만 뛰어난 주변 풍광 때문에 뒤차에게 양보를 하더라도 전혀 아깝지 않을 듯. 특히 중간중간 정차할 수 있는 공터가 여럿 있어 차를 멈추고 빼어난 경치를 구경하며 억새와 함께 근사한 사진촬영도 할 수도 있다.

 ▶이곳은 야간이면 선남선녀들이 데이트를 하기 위해 많이 찾는 곳이다. 한낮의 여행을 마치고 데이트도 즐기고 서귀포 야경도 감상하고 싶다면 이곳을 찾으시라. 쉼터 뒤편으로 아주 가깝게 다가온 한라산을 마주 할 수 있을 것이다. 예전부터 서귀포에서 바라다보는 한라산은 사람 옆모습과 같다는 말을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4. 성읍-성산 1119번
성읍민속마을과 성산일출봉을 연결하는 이 도로는 억새길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한 곳. 이곳은‘억새오름길’이라는 애칭까지 붙여진 유명코스로서 제주 여행객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거쳐하는 길이기도 하다. 이 길의 포인트는 도로 양쪽으로 늘어선 억새와 제주의 오름이 하나의 앵글로 잡힌다는 것. 은은한 은빛억새 때로는 눈부신 황금빛으로 아름답게 빛나는 억새와 부드러운 능선의 오름군락을 배경으로 상쾌한 드라이브를 즐기는 이 기분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

멀리 나를 뒤좇는 한라산과 점점 가까이 다가가는 성산일출봉, 그 중간지점에 봉긋이 솟아 있는 오름들, 어떤 오름은 전체가 억새로 뒤덮혀 있는 곳도 있다. 온통 은갈색으로 물든 억새오름길. 새로운 계절 겨울이 다가오기 전에 억새의 향긋한 내음에 취해 시원하게 이 도로를 달려보고 싶다. 갑갑한 현실을 떨치고 마치 딴세상으로 통하는 출구를 찾은 사람처럼...가끔 환상을 꿈꾸는 것도 여행을 즐겁게 만들어 준다.

 ▶이 길은 성산에서 성읍으로 향하는 코스도 좋지만, 성읍에서 성산방향으로 일출봉을 바라보며 달리는게 더욱 좋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6)N
이야기꽃 (122)
경기도 (120)
서울, 인천 (63)
강원도 (95)N
경상도 (192)
전라도 (121)
충청도 (156)
제주도 (228)
평택,안성 (77)
스크랩 (2)

최근에 올라온 글





Statistics Graph


  • 7,124,168
  • 3,0734,204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