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300x250
728x170

태백닭갈비

닭갈비 많이 드시죠? 식사로도 좋고 술안주로도 좋은 닭갈비입니다. 닭갈비 하면 춘천이 먼저 떠오릅니다. 강원도 태백도 닭갈비로 유명합니다. 태백은 춘천과는 다른 모습의 의 닭갈비입니다. 닭갈비 맞나? 의심이 들 정도입니다. 혼자서 배부르게 먹은 태백닭갈비입니다.

 

나 홀로 태백 여행입니다. 수도권에서 봤을 때 태백은 멀게  느껴집니다. 강원도 깊숙한 곳에 있는 것 같습니다. 태백은 산이 높고 골이 깊어 자연이 살아 있습니다. 여행지로 좋습니다. 점심 먹기 위해 황지자유시장으로 향합니다. 황지는 태백 시내에 있는 연못입니다. 낙동강 1,300리 발원지입니다. 시장 안에 옹심이 잘하는 집이 있다고 해서 방문했습니다. 이날 시장에 무슨 문제가 있어서 음식 장사를 못하고 있습니다. 옹심이 실패.




쫄면 맛있는 집이 있어서 갈까? 했습니다. 제가 쫄면을 좋아하지만 태백까지 와서 쫄면은 뭔가 재미없습니다. 태백이 한우가 유명하다는데 잠깐의 점심시간에 혼자 먹기는 부담스럽습니다. 그렇게 돌고 돌아 닭갈비집까지 왔습니다. 태백에 닭갈비가 유명한지는 알았지만 혼밥이 어려울 것 같아 꼭 먹어야겠다는 생각은 없었습니다. 뭐 아무거나 먹지 그럴 수 있지만 먹는 것은 중요합니다.




태백에 닭갈비집이 여럿 있습니다. 그중에서 대표주자인 태백닭갈비로 왔습니다. 식당 입구와 식당 안에는 백종원의 3대천왕 물닭갈비 명인이라 써진 사진과 문구를 많이 볼 수 있습니다. 2016년 3월에 방송 출연했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 그냥 닭갈비가 아니고 물닭갈비입니다. 물이 들어갑니다. 닭갈비 드셔 보셨죠? 물이 있던가요?








점심시간 때라 식당은 손님으로 가득합니다. 웨이팅 있습니다. 직원이 저한테 묻습니다. 몇 분이세요? 혼자요. 이어서 들려오는 직원의 말. 저희는 2인분부터입니다. 어느 정도 예상했던 말입니다. 이 시간에 다른 곳 찾아가기도 그렇고 2인분 주세요라고 대답했습니다. 과연 저는 혼자서 2인분을 어떻게 먹었을까요?




신발 벗고 들어가서 바닥에 앉는 좌식입니다. 3대천왕에 나온 식당 많이 가봤지만 방송 여러 장면 캡처해서 놓은 집은 태백닭갈비가 처음입니다. 방송 내용보다 맛있게 즐기는 법에 눈길이 갑니다. 닭갈비와 사리를 주문. 끓을 때 국자로 저어주고. 사리와 채소를 먼저 먹고 양념 밴 고기를 먹고. 볶음밥으로 마무리. 그렇게 특별한 방법은 아닙니다.

천장에 대야가 왜 달려 있는지 의문입니다.




메뉴는 오직 닭갈비만 있습니다. 닭갈비 9천 원. 우동, 라면, 쫄면, 떡 사리가 있습니다. 11월 초부터 3월 말까지만 냉이가 들어간다는 안내문이 있습니다. 떡갈비에 냉이가 들어간다니 이것도 신박합니다. 저는 여름에 갔기에 냉이는 만날 수 없습니다. 냉이와 닭고기가 어울릴까? 궁금합니다.




300x250





기본 반찬은 단출합니다. 반찬은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이 아니어서 거의 손대지 않았습니다.




가스버너




넙데데한 무쇠 철판에 물닭갈비 2인분이 나왔습니다. 물닭갈비라는 이름답게 자박자박 국물이 담겨 있습니다. 닭고기는 보이지 않습니다. 채소가 수북이 쌓여 있습니다. 겨울철 냉이 대신해서 여름에는 깻잎이 올라왔습니다. 어떤집은 쑥갓 올라갑니다. 비주얼은 닭볶음탕에 가깝습니다.








채소를 거둬내니 닭고기가 보입니다. 맛있게 먹는 법에 사리를 같이 넣고 끓이라 했지만 물닭갈비 2인분 자체도 많을 것 같아 사리는 주문하지 않았습니다. 가스불을 최대로 하고 바글바글 끓기만을 기다립니다.

물닭갈비는 태백, 삼척에서 주로 먹습니다. 음식 유래를 찾아보니 광산과 관련 있습니다. 광부들이 탄광에서 퇴근하면서 술안주로 찾게 된 것입니다. 유독가스와 먼지로 뒤덮인 현장에서 나와 술안주로 물닭갈비를 찾은 것이죠. 닭갈비 가격이 저렴하고 술안주에는 국물이 필요하고요. 먼지 마신 기관지에 국물이 들어가면 씻겨 내려가는 기분이 들었다 하시고요. 국물에 밥까지 먹을 수 있으니 딱 좋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채소들은 무너지면서 채소, 국물, 닭고기와 혼연일체가 됩니다. 국물이 바글바글 끓으니 닭볶음탕과 닭갈비의 중간적인 모습을 보입니다. 국물의 얼큰함과 채소의 풋풋함이 어우러진 향기가 구미를 당깁니다. 물닭갈비는 보통의 닭갈비처럼 고기를 미리 양념에 재어둔답니다. 끓이면 끓일수록 풍미가 올라옵니다.




닭고기만도 먹고 닭고기를 채소에 싸서도 먹습니다. 깻잎, 부추와 싸 먹는 닭고기가 별미입니다. 메뉴판에는 1인분이 250g이라 적혀 있습니다. 적은 양은 아닙니다. 닭고기 크기가 작습니다. 2인분을 먹었는데 뱃속에 공간이 남습니다. 배부르지 않습니다.








우동 사리 추가합니다. 우동 사리는 냉동상태로 나왔습니다. 냉동 상태로 물닭갈비로 들어가 익힙니다. 사리 덩어리가 꽤 큽니다. 다 먹을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섭니다.




무쇠 철판의 바닥이 보입니다. 우동 사리까지 다 먹었습니다. 그런데 배가 덜 부릅니다. 배에 거지가 들었나 이쯤이면 그만 먹어도 될 터인데 이날은 성장기 고등학생처럼 먹어도 먹어도 배가 부르지 않습니다. 곽철용의 대사가 떠오릅니다. "묻고 더블로 가" 그래 볶음밥까지 도전이다.




볶음밥 1인분 추가합니다. 철판에 노릇노릇 익어가는 볶음밥의 구수한 향기는 따로 설명이 필요 없습니다. 그런데 제 주변 사람들이 혼자서 계속 시켜 먹는 저를 보고 뭐라 하는 것 같습니다. 다른 테이블은 3~4명이 먹는데 혼자서 꾸역꾸역 계속 먹으니 신기할 수도 있겠습니다. 저는 묵묵히 갑니다.








볶음밥까지 클리어



 


혼자서 물닭갈비 2인분, 우동 사리, 볶음밥까지 깔끔하게 비웠습니다. 어떻게 이걸 다 먹었지 다시 생각해도 신기합니다. 음식이 제 입맛에 맞았기에 다 먹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물닭갈비는 특별한 음식이 아닐 수 있습니다. 광부들이 하루의 노고를 씻어내면서 먹는 모습을 상상하면 특별하고 소중하게 다가옵니다. 볶음밥까지 먹고 나니 배부르긴 하네요. 근처 황지연못으로 가서 산책합니다.

식당이 큰길에서 골목 안으로 들어가야 합니다. 식당 전용 주차장은 없습니다. 도로변 공용주차장에 주차하고 들어와 달라는 안내문이 있습니다. 영업시간 10~21시, 첫째 주, 둘째 주 수요일 휴무


아래 링크 접속 후 ch+를 눌러 추가해주세요. 라오니스의 여행기를 카톡에서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728x90
300x250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BlogIcon 지후니74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태백에 갔을때 간곳입니다. 여전히 성업중이네요.

    2022.06.26 12:37 신고
  3. Favicon of https://babzip.tistory.com BlogIcon Babziprer(밥집러)  수정/삭제  댓글쓰기

    철판닭갈비와 숯불닭갈비는 쉽게 접할수 있는데 이런 국물 닭갈비는 정말 주변에 잘 없더라구요. 태백에 가게되면 꼭 들러봐야 겠습니다.

    2022.06.26 13:16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태백, 삼척에 가야지만 맛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더욱더 특별하게 느껴지는 음식입니다. ㅎ

      2022.06.30 09:13 신고
  4.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BlogIcon 담덕01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닭갈비? 처음 보는데 엄청 특이하네요.
    안 먹어 본 음식이라 먹어봐야 알겠지만 제가 좋아하는 숯불닭갈비보다 괜찮을지 궁금합니다.

    아! 그리고 한국인은 아무리 배가 불러도 볶음밥 배는 따로 있다고 하더라고요. ^^

    2022.06.26 15:01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물닭갈비 저도 이번에 알았습니다.
      숯불 좋아하신다면 물닭갈비는 덜 선호하실 듯합니다.
      볶음밥 배 따로 있는 것은 참 신기합니다. ㅎ

      2022.06.30 10:22 신고
  5. Favicon of https://view42.tistory.com BlogIcon viewport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물닭갈비란게 이런 거군요.
    신기하기도 하고, 이렇게 오랫동안 졸이다 보면 닭에 양념이 잘 배어 맛있을거 같아요
    나름 아이디어네요

    2022.06.26 22:08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닭고기 자체에도 양념이 되어있고
      졸아들면서 양념도 들어가고요 ..
      닭고기를 맛있게 먹는 새로운 방법입니다. ^^

      2022.06.30 10:46 신고
  6. Favicon of https://yasuli.tistory.com BlogIcon 야수링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닭갈비 저도 동해에서 먹어봤는데 맛이 신기하더라고요 ㅎㅎ
    볶음밥은 역시 필수죠👍🏻

    2022.06.27 00:1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물닭갈비만의 묘한 맛이 있더라구요 ..
      배불리 많이 먹어도 볶음밥은 먹게 되더라구요 .. ㅎ

      2022.06.30 12:21 신고
  7. Favicon of https://thenorablog.tistory.com BlogIcon 애리놀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라오니스님의 먹방에 감탄하고 갑니다. 진정 요정이세요.
    태백의 닭갈비는 거의 닭볶음탕이네요.
    국물이 있어서 예전 탄광에서 일하시던 분들의 껄그러운 찌꺼기가 쏵 내려가는 느낌이였겠어요.
    깻잎이 상당히 많이 들어간 것도 독특하고 냉이철에는 냉이가 들어간다니 이건 진짜 독특해요.
    냉이는 호불호가 좀 있을 수도 있겠고요.
    물닭갈비 2인분, 우동 사리, 볶음밥. 아무나 할 수 없는 이 경지에 도달하신 라오니스님 정말 대단합니다. ^^*

    2022.06.27 05:5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예전처럼 많이 먹지 못해서
      그리고 과식은 삼가하려는데
      이날은 어쩔 수 없이 많이 먹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음식을 맛나게 먹을 수 있어서 즐거웠습니다.
      음식의 유래를 알고나서 먹으니 더 특별했고요 ..
      냉이가 더 맞겠다 생각이 들었습니다. ^^
      닭고기 양이 생각처럼 많지 않아서
      다 먹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ㅋ

      2022.06.28 08:34 신고
  8.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서 상당한 양을 드셨습니다 ㅎ
    태백 닭갈비도 맛있어 보입니다
    춘천 닭갈비 못지 않네요

    2022.06.27 08:14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믿기지 않을 정도로 엄청나게 먹었습니다. ㅎ
      춘천닭갈비와는 다른 태백닭갈비의 매력이 있습니다.

      2022.06.30 12:22 신고
  9. Favicon of https://ryujm1975.tistory.com BlogIcon 세아이 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닭갈비는 아직 먹어보진 않았는데....국물과 어우러지는 맛이 닭볶음탕 맛과 비슷하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드네요....^^

    2022.06.27 08:29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물닭갈비는 강원도에서 주로 먹어서
      잘 모르실 수 있겠습니다. 닭볶음탕과 비슷하지만
      물닭갈비만의 묘한 매력이 있더라구요 .. ㅎ

      2022.06.30 12:22 신고
  10. Favicon of https://wsx6813-960227.tistory.com BlogIcon 징어심해탈출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클리어..!😎멋지십니다.
    처음에 2인분만 된다는 직원분의 말을 듣고 서운했는데
    물닭갈비 2인분에 우동사리에 볶음밥까지 야무지게 다 드신 모습을 보고 10년 묵은 체증이 쑤욱내려갔습니다ㅎㅎ
    닭갈비는 많이 들어봤는데 물닭갈비는 처음 들어봅니다. 닭갈비전골느낌이군요!
    물닭갈비는 시원한 국물까지 먹을 수 있는 점이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냉이가 들어간 물닭갈비의 맛도 궁금하네요!

    2022.06.27 14:0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혼밥이 안되면 혼밥을 만들면 됩니다.
      닭갈비에 사리와 볶음밥까지 완벽하게 먹었습니다. ㅋ
      닭갈비전골이라는 표현이 딱 맞겠군요 ..
      비주얼은 닭볶음탕과 비슷하다지만
      맛은 또 다르더군요. 채소가 듬뿍 들어간 것도
      맛을 다르게 하고요 .. 냉이 들어간 닭갈비는
      저도 진짜 궁금합니다. 먹어보고 싶습니다. ^^

      2022.06.30 12:24 신고
  11. Favicon of https://iconiron.tistory.com BlogIcon 레오 ™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블 클리어 ~ 했군요
    실컷 먹고 실컷 소화시키면 통쾌한 묘미가 있죠

    2022.06.27 14:57 신고
  12. Favicon of https://eyehole.tistory.com BlogIcon 아이홀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서 식당 다니시면 종종 그런 얘기 들으시겠네요.
    저도 예전에 혼자 외근이나 출장 다녀보면 1인식탁 만들어둔 식당이 그리 고마울 수가 없더라구요.
    이름은 물닭갈비지만 전골에 가까운 것 같습니다.
    2인분에 사리에 볶음밥까지 완벽한 코스요리로 드셨는데, 왠지 초록병이 하나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2022.06.27 15:50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어디 갈 때 혼밥 가능한 곳
      검색해보고 가는 것이 습관처럼 되었습니다. ㅎ
      이제는 뭐 익숙해서 그냥 막 들어가기도 합니다.
      2인분 이상 파는 것을 이해하지만
      때로는 얄밉기도 합니다. ^^;;
      이날은 초록병을 만나지 않았습니다.
      초록병을 만나지 않았기데 다 먹을 수
      있었던 것도 같고요 ... ^^

      2022.06.30 12:26 신고
  13. 쑤세미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로 맛없고 양도 적어요

    2022.06.27 16:42
  14. Favicon of https://knowitall.tistory.com BlogIcon 먀어니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닭갈비는 처음 보는데 익숙한듯 하면서 낯선 느낌의 메뉴네요ㅎㅎ
    국물도 자작하게 있는게 정말 밥으로도, 술안주로도 너무 좋을 것 같아요
    다음에 태백 방문하게 되면 먹어봐야 할 1순위 음식이네요!!
    되도록 냉이가 들어가는 계절에 방문하는게 좋을 것 같아요ㅎㅎ
    우동사리에 볶음밥까지... 역시 마무리는 탄수화물이 든든하게 들어가줘야죠!

    2022.06.28 09:58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강원도 쪽에서 주로 먹는 음식이어서
      수도권에서는 만날 수 없는 물닭갈비입니다.
      술안주로도 딱 좋은 음식입니다.
      겨울에 태백쪽으로 스키 타러 가신다면
      저녁에 뜨끈하게 먹으면 딱 좋을 것 같습니다.
      냉이 듬뿍 넣어서 먹으면 색다를 것이고요 ..
      한국인은 밥심입니다. 볶음밥을 빼놓을 수 없더라구요 .. ㅎ

      2022.06.30 12:28 신고
  15. Favicon of https://iamnot1ant.tistory.com BlogIcon 베짱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백 물 갈비 외에도 숯불 닭갈비도 있고
    닭갈비의 변신은 참 다양하고, 닭고기는 어떻게 먹어도 기본 이상은 하는 거 같아요. ^^
    물갈비 먹어본 적은 없지만, 방송으로 접해서 그런지 익숙하게 느껴지네요. ㅋㅋㅋ

    2022.06.28 10:07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닭고기는 다양하게 요리해서 먹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닭갈비로 한정 지어도 지역마다 특색이 있어서
      골라 먹는 재미가 있습니다.
      물닭갈비를 방송에서 보셨군요 ...
      다음에는 직접 드셔보실 수 있길 바랍니다.
      새로운 닭고기 요리입니다. ^^

      2022.06.30 12:29 신고
  16.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글자글~~~~
    요즘처럼 습도 높을 때 자글자글 끓여서 소주 한 잔 같이 먹으면
    너무 맛있겠습니다.^^

    2022.06.28 19:49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장마철에는 국물 음식이 땡깁니다.
      국물에는 소주가 자동적으로 함께 하고요 .. 켜~ ㅋㅋ

      2022.06.30 09:20 신고
  17. Favicon of https://tomonro.tistory.com BlogIcon JoY로사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밥하고 싶어도 막는 식당들 너무하지만… 역시 라오니스님! 묻고 더블로 닭갈비 2인에 우동사리, 볶음밥 까지 알차게 드시고 오셨네요 :) 저는 태백까지 갈 자신이 없어 택배로 주문해볼까 싶습니다!

    2022.06.29 12:18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이날은 이상하다 싶을 정도로 많이 먹었습니다.
      볶음밥까지 어떻게 다 먹었는지 신기할 정도입니다. ㅎ
      택배로도 맛있게 드실 수 있길 바랍니다. ^^

      2022.06.30 09:19 신고
  18. Favicon of https://leemsw.tistory.com BlogIcon 이청득심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물닭갈비가 이렇게 생겼군요~~
    자작자작한 국물이 있어 해장에도 참 좋을것 같은데요~ ㅎㅎ

    2022.06.29 17:57 신고
  19. Favicon of https://arimarim.tistory.com BlogIcon 사랑스love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동 사리까지 제대로 야무지게 드셨네요 ㅎㅎ
    저는 어릴 때 친구랑 춘천 대학 근처였던가...
    딱 한번 직접 가서 먹어봤는데 맛이 그냥 평범했고 최근에는 춘천 지인분이 소개시켜 주신 닭갈비 집에서 택배 시켜 먹는데 맛있더라고요
    물 닭갈비는 먹어본 적이 없는데 정말 궁금하네요

    2022.07.03 07:57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우동 사리에 볶음밥까지 야무지게 먹었습니다.
      지금 다시 이렇게 먹으라면 못 먹을거 같아요 ..
      같은 닭갈비인데도 춘천에서 먹으면 괜히 더 맛있더라구요 ..
      물닭갈비가 닭볶음탕이랑 비슷하지만
      맛은 확실히 다릅니다.
      사랑스love님 직접 만들어보시면 어떨까 합니다. ^^

      2022.07.04 08:27 신고
  20. Favicon of https://130.pe.kr BlogIcon 청춘일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우동사리에서 눈이 띠용~! 했습니다 ㅋ 비주얼 쇼크랄까 ㅎㅎ
    물갈비 모습이 이렇게 생겼군요. 닭볶음탕이보다는 국물이 더 자작하게 많은게 찌개같기도하고 암튼 국물이 진국일 듯 ㅎ
    혼자 2인분에 우동사리, 볶음밥.. 저도 가능할거 같기도하고 ㅋ 얼마나 맛있었을까 궁금해지는 맛이네요. 원래 익숙한 맛이 더 맛있는 듯😋

    2022.07.05 09:10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우동 사리 다시 보니 쇼킹하네요 ... ㅎ
      닭고기에도 양념이 들어가 있고
      닭볶음탕보다 채소도 많이 들어가고 해서
      국물맛이 다릅니다. 점점 찐해지는 맛이 있더군요 ..
      굉장히 맛있어요 까지는 아닙니다.
      익숙하고 튀지 않는 맛이기에
      많이 먹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막 달고 짜면 많이 못 먹듯이요 .. ^^

      2022.07.06 04:09 신고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명랑순진한 라오니스의 대한민국 방랑기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20)N
이야기꽃 (101)
서울특별시 (65)
인천광역시 (59)
경기도 (158)
강원도 (169)
경상북도 (167)
대구광역시 (19)
경상남도 (111)
부산광역시 (47)
울산광역시 (9)
전라북도 (82)
전라남도 (155)N
광주광역시 (10)
충청북도 (87)
충청남도 (173)N
대전광역시 (21)
제주특별자치도 (360)
평택,안성 (126)

최근에 올라온 글



  • 12,909,576
  • 3,3174,667
08-08 21:26
세로형
300x250
250x250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