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300x250
728x170

강릉 만나옹심이손칼국수

요즘 시장, 마트 다니면 감자가 많이 보입니다. 올해는 감자 가격이 많이 올라 금자가 되었다고도 합니다. 감자하면 어느 지역이 먼저 떠오르시나요? 강원도 생각하는 분이 많을 것입니다. 강원도에는 감자로 만든 음식이 여럿 있습니다. 그중에서 옹심이 먹은 이야기를 전하고자 합니다. 강릉으로 갑니다.

 

어머니, 이모 모시고 강릉 외삼촌댁 가는 길입니다. 시간 계산해보니 강릉 도착하면 점심때입니다. 어머니에게 강릉에서 뭐 드시고 싶은 거 있으시냐고 여쭤보니 곰치국을 찾으십니다. 몇 년 전 동해에서 먹은 곰치국 맛이 좋으셨나 봅니다. 곰치는 생선 이름입니다. 물메기라고도 하는데 곰치와 물메기는 다른 생선입니다.

서둘러 강릉 곰치국 맛집을 찾아봅니다. 강릉역 근처에 신성원식당을 찾았습니다. 겉모습에서 노포 느낌 나는 것이 곰치국에 대한 기대를 높여줍니다. 그런데 못 먹었습니다. 식당 들어갔는데 이날 영업 종료한답니다. 바다 날씨가 나빠서 배가 나가지 못해 곰치를 구할 수 없었다는군요.




그러면 뭘 먹을까 생각하다가 옹심이가 떠올랐습니다. 사촌동생에게 연락해서 옹심이 맛집 추천해달라 했습니다. 노암동에 있는 만나옹심이손칼국수집을 가보라 합니다. 주차는 길가에 하면 됩니다.




메뉴가 심플합니다. 옹심이, 칼국수, 부침개 딱 3종류입니다. 메뉴 단순한 식당이 맛있습니다. 그만큼 그 음식에 자신 있다는 것이니까요. 재료도 국내산입니다. 제가 갔을 때는 좌식 테이블이었는데 입식으로 바뀌었습니다. 감자전은 최근에 7천 원으로 올리셨더군요. 요즘 오르지 않는 게 없습니다.








순옹심이, 옹심이칼국수, 감자부침개를 주문합니다. 반찬으로 김치, 깍두기, 다시마볶음이 나왔습니다. 사진 왼쪽 위에 검은색이 다시마볶음입니다. 부드럽게 볶아낸 것이 입맛을 돋웁니다. 깍두기도 아삭하니 좋고요. 간장은 감자부침개 때문에 나왔습니다.




감자부침개가 먼저 나왔습니다. 약간 오버쿡 되었습니다만 바삭함이 가미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감자부침개 맛이 좋습니다. 포슬포슬 감자 느낌이 살아 있습니다. 강릉에서는 감자부침개를 감자적이라고도 부르더군요. 감자적이라고 해서 감자전의 오타인 줄 알았습니다.




감자부침개는 젓가락 몇 번 왔다 갔다 하니 금방 사라집니다. 옹심이 나오기를 기다리면서 옹심이와 감자에 대한 설명을 읽습니다. 감자가 '땅속의 사과'라 불린다는 것은 처음 알았습니다. 감자에 비타민이 많답니다. 특히 뇌의 작용을 돕는 비타민 B1이 많아서 스트레스 많은 사람에게 좋다는군요.  그래서 제가 감자가 많이 땡겼나봅니다. 감자의 효능 보면 감자는 완전 만병통치약입니다.

감자의 종류에 따라 색깔이 틀릴수가 있는 게 아니고 다를 수가 있습니다.




300x250





옹심이와 칼국수는 조금 더 기다려야 했습니다. 모락모락 김이 올라오는 순옹심이. 구수한 향기가 느껴집니다. 사이사이 호박, 파 등의 채소가 보입니다. 강원도 특히 강릉을 여러 번 왔는데 감자옹심이는 처음입니다. 바닷가 가서 회하고 커피만 먹었습니다.




수저로 바닥을 긁어보니 옹심이가 올라옵니다. 순옹심이는 옹심이만 들어 있습니다.

옹심이는 강원도 지방의 향토 음식입니다. 감자를 갈아서 동그랗게 새알심처럼 만든 것입니다. 옹심이의 유래를 찾아봤습니다. 다음 해 감자 농사를 위해 씨감자를 항아리에 넣어둡니다. 씨감자 중 상한 것을 골라내어 삭히면 감자녹말을 얻을 수 있습니다. 푸성귀, 멸치 등으로 국물을 내고 옹심이를 넣어 먹습니다. 쌀이 부족한 강원도 지방에서 구황작물로써 감자 먹는 방법입니다.




벽에 걸린 설명대로 국물과 함께 떠서 옹심이를 먹습니다. 쫀득한 옹심이 식감과 진득하지만 구수한 국물이 잘 어울립니다. 홍합살도 보입니다. 해산물로 육수를 내시는가 봅니다. 옹심이만 놓고 보면 강렬한 맛은 아닙니다. 감자 갈아서 만들었는데 톡 쏘고 그러진 않지요. 먹을수록 구수함이 느껴지는 은근한 맛이 매력입니다.








옹심이칼국수입니다. 옹심이와 칼국수가 함께 들어 있습니다. 반반 섞여 있으면 값이 비싼 경우가 많습니다. 순옹심이보다 옹심이칼국수가 저렴합니다. 옹심이가 덜 들어가서 가격이 저렴해진 것 같습니다. 옹심이 만드는 과정이 어렵기 때문일 것입니다. 순옹심이와 다르게 깨가 솔솔 뿌려져 있습니다.




메밀칼국수의 구수함이 옹심이와 어우러집니다. 순옹심이와는 다른 느낌입니다. 감자, 호박, 버섯 등의 채소도 보입니다. 메밀칼국수치고는 탄력이 있습니다.



강릉 맛집 하면 나오는 유명한 식당은 아니고 동네 주민들이 주로 찾는 동네 맛집입니다. 옹심이의 찰진 식감과 구수함이 입맛에 맞아 잘 먹었습니다. 제 입맛에는 간이 조금 강했는데 다른 분들에게는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이날만 그럴 수도 있을 것이고요. 옹심이만큼은 강원도 가야지만 먹을 수 있습니다. 강원도 나들이길에 옹심이 드시고 강원도의 힘을 만나보시길 바랍니다. 옹심이 잘 먹었지만 곰치국 먹지 못한 아쉬움은 계속 남습니다. 강릉 또 가야겠습니다.


아래 링크 접속 후 ch+를 선택하면 라오니스 여행기를 카톡에서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728x90
300x250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thenorablog.tistory.com BlogIcon 애리놀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네 맛집이 찐맛집인데 친척분들이 강릉에 사셔서 잘 하는 식당에서 드시고 오셨네요.
    저는 옹심이도, 메밀 칼국수도 먹어 본 적이 없어요.
    옹심이는 국물이 걸죽하고 해물도 들어간 것이 제가 아주 좋아할 것 같아요.
    감자 종류에 따라 옹심이 색이 완전히 달라질 수도 있군요. 기억해 둬야 겠어요. ^^
    요즘 스트레스가 많으신가 봐요. 옹심이로 B1 잘 섭취하셔서 스트레스가 알아서 사라질 겁니다. ^^*

    2022.07.10 11:04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사촌동생 살던 동네에 있던 곳입니다.
      덕분에 맛있는 옹심이와 칼국수 만났습니다.
      감자의 전분 때문에 걸죽한 스타일 인 듯합니다.
      옹심이와 칼국수가 구수하니 먹기 좋더라구요 ..
      요즘 생각지 못한 스트레스가 많습니다. ㅠ
      감자 많이 먹어야겠습니다.
      응원의 말씀 감사합니다. ^^

      2022.07.16 08:44 신고
  3. Favicon of https://babzip.tistory.com BlogIcon Babziprer(밥집러)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강원도쪽으론 가본적이 거의 없어서 강원도 현지에서 먹는 그 맛들이 정말 궁금합니다. 옹심이가 특히 더 그렇네요. ^^

    2022.07.10 14:02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강원도는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순한 음식들이 많더라구요 ..
      밥집러님의 강원도 맛집 만날날을 기대합니다. ㅎ

      2022.07.12 09:37 신고
  4. Favicon of https://yespapa.tistory.com BlogIcon 예스파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옹심이는 자주 먹진 않지만 한번씩 생각나는 메뉴인듯해요.
    보들보들한 겉과 달리 쫄깃한 속은 한번 떠 먹으면 계속 먹게되는 매력이 있죠! ㅎㅎ

    2022.07.10 14:0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역시 옹심이 맛을 아시는군요 ..
      강원도 음식이 자극적이지 않지만
      가끔씩 생각나는 매력이 있습니다. ㅎ
      옹심이 표현을 제대로 해주셨네요 ..
      보들보들하면서 쫄깃한 느낌이 매력적입니다.

      2022.07.12 09:39 신고
  5. Favicon of https://taeranstory.tistory.com BlogIcon 그란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곰치국 못드셔서 아쉽네요.. ㅠㅠ
    저도 몇년 전에 삼척에서 먹은 곰치국 맛을 아직도 못잊고 있어요. 정말 맛있었거든요. ㅎㅎ
    종종 생각났는데 포스팅 첫 사진에서 그 맛이 다시 생각났어요. ㅎㅎ
    그래도 감자 100% 옹심이 맛있게 드신것 같아 다행입니다.
    유명한 맛집보다 현지분들이 자주 가시는 식당이 찐 맛집인 것 같아요. ㅎ
    저도 여기 지도에 체크해둬야겠습니다^^

    2022.07.10 16:49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지금도 곰치국 생각납니다.
      나중에 곰치국 못 먹은 식당 리뷰 봤은데 평이 좋더라구요 ..
      다음번 강릉 나들이 때는 곰치국을 꼭 만나야겠습니다.
      관광객들이 몰리는 식당도 좋지만
      이렇게 동네 사람들 소소하게 방문하는
      이런 식당이 찐 맛집 일 때가 많습니다.
      맛있는 옹심이 덕분에 강릉에서의 추억이 깊어집니다. ㅎ

      2022.07.16 08:47 신고
  6. Favicon of https://mystee.tistory.com BlogIcon mystee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르다'를 '틀리다'라고 말하는 거 저도 개인적으로 정말 거슬립니다.
    심지어 TV에서 연예인도 그렇게 말하는 경우가 많던데.. (대체적으로 나이 드신 분들..)
    자막에는 그래도 제대로 '다르다'라고 표기하더군요.

    참고로 일본에서는 '다르다'와 '틀리다'를 구분없이 違う[치가우]라는 하나의 자동사를 씁니다.
    그래서 '다르다'를 '틀리다'라고 틀리게 말하는 것이 일본식 표현같아서 더 거슬립니다.

    2022.07.10 20:1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다르다를 틀리다라고 하는 것이
      일본식 표현일 수 있다는 것은 처음 알았습니다.
      그럴수 있겠네요 ...

      다르다와 틀리다 구분이 그렇게 어렵나? 생각도 들고
      사람들이 생각의 다양성과 포용성을 가지지
      못한 것도 같고요 .. ^^;;

      2022.07.12 09:41 신고
  7.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수정/삭제  댓글쓰기

    옹심이 칼국수 최근은 먹어 보지를 않았는데 오래전
    맛있게 먹은 기억이 납니다
    속초,강릉 여행 하고 싶어집니다

    2022.07.11 07:24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옹심이가 어떤 느낌일지 기억하시는군요 ..
      강원도 동해안 일대는 가도가도 질리지 않습니다. ㅎ

      2022.07.12 09:43 신고
  8. Favicon of http://www.smpark.kr BlogIcon 풀칠아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지인들이 찾는 식당이 진정한 맛집이지요.
    옹심이 먹으러 일부러라도 강릉 한번 들러보고 싶어집니다. 곰치국도요.^^

    2022.07.11 07:28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옹심이와 곰치국은 강원도 가야지
      제대로 먹을 수 있는 음식입니다.
      다른 지녁에서 먹는다해도 그 맛이 안나더라구요
      맛있는 강릉여행 기대합니다. ^^

      2022.07.12 09:45 신고
  9.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뉴가 단순한 게 딱 제 스타일입니다...ㅎㅎ..

    2022.07.11 09:22 신고
  10.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BlogIcon 지후니74  수정/삭제  댓글쓰기

    옹심이 강원도에서만 즐길 수 있는 맛이죠. 강릉에 가끔 가는데 저 집은 알아둬야겠네요.

    2022.07.11 10:33 신고
  11. Favicon of https://eyehole.tistory.com BlogIcon 아이홀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원도하면 감자죠.
    어디든 식당에서 그 음식 효능을 보면 정말 만병통치약이 아닌 게 없죠 ㅋ
    뭐든 적당히 골고루 잘 먹으면 보약이 되는 것 같습니다.
    옹심이 국물이 걸죽한게 아주 진국인 것 같네요.
    다시마볶음이라는 건 처음 들어보는데 어떤건지 궁금합니다

    2022.07.11 11:51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만병통치약이 그렇게 많은데
      병원에 가면 환자는 또 그렇게 많고요 .. ㅎ
      밥, 반찬 골고루 잘 먹으면 그것이 보약입니다 ..
      녹말 때문에 걸죽함이 있는 것 같습니다.
      부드럽게 먹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다시마볶음이 이 집 주력 반찬인가 보더군요 ..
      부드러운 식감이 좋습니다. ㅎ

      2022.07.12 10:51 신고
  12. Favicon of https://breezehu.tistory.com BlogIcon 난짬뽕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뉴가 단순한 식당이 저도 좋아요. ㅎ 감자적이라고도 하는군요. 감자부침개 넘 맛나 보여요. ㅎ 저는 아직 옹심이를 못 먹어봤어요. ㅜ 한번 맛보고 싶어요. ㅎㅎ 현지인들이 가는 곳이 찐맛집인 것 같아요. ^*^

    2022.07.11 12:40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감자부침개 검색하는데 감자적이라고 나와서
      잘못 찾은 줄 알았습니다. ㅎ
      진짜 감자로 만들어서 부침개가 맛나더군요 ..
      어디가면 감자부침개에 밀가루 많을 때도 있거든요 ..
      강원도 가신다면 옹심이 찾아보세요.
      강원도의 맛입니다. ㅎ

      2022.07.12 10:54 신고
  13. Favicon of https://knowitall.tistory.com BlogIcon 먀어니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곰국도 궁금했는데 그 궁금함이 바로 사라지는 맛깔난 모습의 감자옹심이네요!!
    쫀득한 옹심이해 걸죽해보이는 국물의 조합이 보기만해도 입맛을 돌게 하네요
    게다가 그 안에 홍합살까지... 이건 너무 반칙 옹심이 아닌가요?!ㅎㅎㅎ
    개인적으로는 칼국수와 옹심이 둘 다 맛볼 수 있는 옹심이 칼국수가 너무 매력적이네요
    한 그릇에 다양한 맛을 볼 수 있다니.. 참 기분 좋은 음식이네요ㅎㅎ

    2022.07.11 15:21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강원도 동해안 가신다면 곰치국 꼭 드셔보세요 ..
      국물이 진짜 끝내줍니다. 술안주로 해장으로 다 좋답니다. ㅎ
      홍합살은 많이 들어있진 않은데
      육수에 해산물 들어간 것은 분명해보입니다. ㅎ
      이번에는 옹심이 위주로 먹었는데
      다음에 사면 옹심이칼국수로 먹으려합니다.
      감자부침개 추가주문은 필수입니다. ^^

      2022.07.15 19:44 신고
  14. Favicon of https://view42.tistory.com BlogIcon viewport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원도 음식을 이렇게 양념 진하지 않고 그대로의 맛을 느낄수 있어 좋아합니다
    옹심이 먹고싶네요

    2022.07.11 17:52 신고
  15. Favicon of https://130.pe.kr BlogIcon 청춘일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원도 하면 감자, 감자하면 강원도죠. 국물이 걸죽해보이는게 감칠맛나게 보입니다+_+
    감자가 바다의 사과라니 ㅎ 감자가 뭔가 더 맛나게 느껴지는 재밌는 비유입니다.
    곰치국 대신 드셨지만 맛있어서 다행이네요. 그래도 곰치국 드시러 다시 가셔야 할 듯 ㅎㅎ

    2022.07.11 19:0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감자를 사과에 비유한 것은 처음 봤습니다.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농작물이 함께하니
      감자도 사과도 많이 먹어야 할 것 같습니다.
      곰치국 맛집 리뷰보니 평이 좋더라구요 ..
      다음번 강릉 나들이 때는 꼭 곰치국을 먹겠습니다. ㅎ
      옹심이도 맛있지만 곰치국이 아쉬운 것은 어떨 수 없습니다. ㅋ

      2022.07.16 08:49 신고
  16. Favicon of https://arimarim.tistory.com BlogIcon 사랑스love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네 맛집이라 더 조용하고 맛있겠어요!
    유명한 곳은 오히려 별로인 곳도 있더라고요ㅜㅜ
    감자전이 오버쿡 된 모습이 제 스탈입니다 ㅎㅎ
    저는 바삭한게 좋더라고요
    강원도에서 몇 달 살았으면서 옹심이는 먹어본 적이 없어서 아쉽네요

    2022.07.12 07:5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관광지 식당의 어수선함이 없고
      편하게 음식 대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가까운 곳에 있는 것들을 더 못만날 때가 있더라구요. ㅎ
      감자전이 겉바속촉으로 맛있게 잘 나왔습니다.
      이 정도 오버쿡은 맛있는 것이지요 .. ^^

      2022.07.15 09:14 신고
  17.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BlogIcon 담덕01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유명한 맛집보다 이런 동네 맛집이 더 좋습니다.
    감자 옹심이도 좋아보이지만 전 감자전이 더 끌리네요.
    감자전은 사랑입니다. ^^

    2022.07.12 13:22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동네 맛집이 주는 정겨움이 있습니다.
      강원도에서 먹는 감자 부침개는
      타 지역에서 먹을 때보다 맛나더군요. ㅎ

      2022.07.15 09:11 신고
  18. Favicon of https://almenge.tistory.com BlogIcon 알맹e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바로 현지인 맛집이군요
    저도 강릉여행하며 처음 먹어본 감자옹심이맛이 아직도 종종 생각나더라구요
    감자로 어찌 그리 쫀뜩한 식감을 내는지 넘 신기하구요
    옹심이 식감도 옹심이집마다 제각각이라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비교해보는 맛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감자적을 오타라고 생각했던거 저랑 같네요 ㅋㅋㅋ 알고보니 강원도 방언이라고 해서
    아~ 했던 적이 있습니다.

    2022.07.12 23:32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옹심이에 대한 좋은 추억 갖고 있으시군요 ..
      지금까지 우리가 알던 감자맛이 아닙니다. ㅎ
      강릉의 다른 옹심이집도 방문해서
      다양한 맛을 즐겨봐야겠습니다.
      감자적은 저만 그런게 어니었군요 .. ㅋ
      오타인줄 알고 몇 번 더 검색했더랍니다. ^^

      2022.07.16 08:55 신고
  19. Favicon of https://iconiron.tistory.com BlogIcon 레오 ™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원도 놀러 가보고 싶어지는 포스팅입니다

    2022.07.13 15:28 신고
  20. Favicon of https://peterjun.tistory.com BlogIcon peterjun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야말로 현지인맛집이네요. 이런 곳이 좋아요. ^^
    저도 그렇게 가도 먹지 않던 옹심이를 한번 제대로 맛보고 나서 완전히 반해버렸어요.
    얼마전 집에서 한번 해먹자고 했다가 동생한테 거절당한적 있네요.
    생각보다 손이 많이 간다면서요. ㅎㅎ
    먹거리에 이야기까지 잘 덧붙이시니 읽는 재미도 좋습니다~

    2022.07.13 22:3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사촌동생 살던 동네에 있던 곳이랍니다.
      동네 맛집인데 한 곳에서 장사 오랫동안 하셨나보더군요 ..
      옹심이 만들기가 쉽지 않습니다. 거절 당하실만 합니다. ㅎ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음식이 맛도 중요하지만
      음식과 함께하는 이야기를 더욱더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

      2022.07.15 19:47 신고
  21. Favicon of https://tomonro.tistory.com BlogIcon JoY로사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안오르는게 없다는 라오니스님 말 완전 공감합니다! 그니저나 포스팅 읽으면서 저도 곰치국 기대하고 있었는데 아쉽네요ㅜㅜ 그래도 옹심이가 찐이라 위안이..ㅋㅋㅋ보기만해도 쫀득한 식감이 느껴지는게 옹심이는 사랑입니다!!

    2022.07.15 13:4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곰치국 만나지 못한 것이 무척 아쉽습니다.
      덕분에 옹심이 맛있게 먹어서 다행입니다.
      강원도의 진한 멋을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습니다. ㅎ

      2022.07.16 08:56 신고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명랑순진한 라오니스의 대한민국 방랑기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43)N
이야기꽃 (101)
서울특별시 (65)
인천광역시 (59)
경기도 (158)
강원도 (171)
경상북도 (170)N
대구광역시 (19)
경상남도 (111)
부산광역시 (47)
울산광역시 (9)
전라북도 (85)
전라남도 (159)
광주광역시 (10)
충청북도 (89)
충청남도 (177)
대전광역시 (21)
제주특별자치도 (362)N
평택,안성 (129)

최근에 올라온 글



  • 13,135,400
  • 4183,720
10-05 06:35
세로형
300x250
250x250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