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천 소래포구

 

새우젓은 우리 음식문화에서 빠질 수 없습니다. 새우젓은 언제 잡은 새우로 젓을 담갔는지에 따라 이름이 다릅니다. 음력 5월에 잡은 새우로 담그면 오젓, 음력 6월에 잡은 새우로 담그면 육젓, 가을에 잡은 새우로 담그면 추젓입니다. 육젓이 맛있다지만, 5월에 잡히는 새우도 싱싱하고 좋습니다. 생새우 만나러 인천 소래포구로 향합니다.

 

 

 

어머니께서 6월에 새우를 사러 가고 싶다 하셨습니다. 처음에는 강화도를 가려 했으나, 거리가 멀어서 소래포구로 향합니다. 소래포구는 인천 남동쪽에 있는 포구입니다. 소래포구에 도착했는데, 주차할 곳이 마땅치 않습니다. 그러다 소래제1공영주차장에 주차합니다.

 

주차장에서 소래포구 어시장까지 그렇게 멀지 않았습니다. 걸어서 금방입니다. 주차장에서 어시장까지 가는 길에 소래역사관이 있습니다. 인천광역시 남동구청에서 운영하는 작은 박물관입니다. 소래역사관 구경은 나중에 했고요 ..

 

 

 

 

 

소래역사관 앞에 증기기관차 한 대가 서 있습니다. 1927년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조립된 협궤용 증기기관차입니다. 예전에 수원에서 인천까지 수인선 기차가 다녔습니다. 수인선 기차는 1937년부터 1995년까지 운행했습니다. 증기기관차는 1978년까지 운행했습니다. 이후에는 디젤기관차가 놓였습니다. 

 

 

 

 

 

수인선 기차 대신 전철이 다니고 있습니다. 수인선 전철은 4호선 끝인 오이도역과 1호선 끝인 인천역 사이를 오가는 전철입니다. 수인선에는 소래포구역이 있습니다.

 

 

 

 

 

옛날 수인선은 산책로가 되었습니다. 사진 가운데 보시면 철길의 흔적이 있습니다. 수인선은 일본인에 의해 설립된 사설 철도입니다. 수인선은 수원에서 여주까지 이어지는 수여선과 연결됩니다. 중부내륙지방과 인천항 간에 화물과 여객을 수송합니다. 서해의 소금, 내륙의 쌀이 이동하게 되는 것입니다.

 

1978년 디젤기관차가 들어서면서 화물 운송은 중단하고, 여객 수송만 하게 됩니다. 주로 서민들이 이용하면서 서민들의 애환이 담겨 있는 추억의 기차가 됩니다. 이후 도로교통이 발달하면서, 이용객이 줄어듭니다. 적자가 쌓이다보니 결국 폐선하게 됩니다. 

 

 

 

 

 

옛 소래포구 철길을 지나면서 갯벌을 바라봅니다 .. 짠내가 느껴집니다.

 

소래(蘇萊)라는 지명에는 여러 가지 유래가 있습니다. 당나라가 백제를 공격하기 위해 소정방이 출격합니다. 이 때 산둥성의 내주라는 곳에서 출발합니다. 소정방, 내주의 앞글자를 따서 소래가 되었다 하고요 .. 옛날에 이 지역에 소나무 숲이 울창해서 솔내라고 불렸다가 소래가 되었다는 이야기 .. 지형이 소라처럼 생겨서, 지형의 좁다는 뜻의 솔다에서 소래라는 지명이 나왔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옛 소래철길 따라가다보니 옛 포대가 보여서 내려가봤습니다. '장도포대지'라고 적혀 있습니다. 1879년(조선 고종 16) 인천으로 진입하는 이양선을 막기 위해 만든 포대입니다. 소정방 이야기도 그렇고, 예로부터 소래포구는 전략적으로도 중요한 위치에 있었던 것으로 생각합니다.

 

 

 

 

 

소래포구는 1931년 소래염전이 들어서고, 1937년 수인선 열차가 다니면서 발전합니다. 1974년 인천내항이 준공되면서, 새우잡이하던 소형어선의 출입이 어렵게 됩니다. 그 배들이 소래포구로 모여들게 됩니다. 꽃게, 새우, 젓갈 등을 구매하려 많은 사람이 찾고 있습니다. 한 해 약 3백만 명이 소래포구를 찾는다는군요 ..

 

 

 

 

 

시장으로 들어가봅니다 .. 광어가 엄청크네요 .. 호객행위도 꽤 적극적이시더라는 .. 하지만 저는 회를 살 것이 아니기에, 과감히 뿌리치고 수협공판장 쪽으로 향합니다.

 

 

 

 

 

새우젓이 아니고, 젓갈 담기 위한 생새우를 사려면 인천수협소래공판장쪽으로 가야 했습니다. 처음에는 어머니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 생새우 사러 정확히 어디로 가야할지 몰랐습니다. 주변 상인한테 물어보고 공판장 쪽으로 갑니다. 보니까 아주머니들이 작은 수레에 커다란 통을 들고 이동하는게 보였습니다. 그 아주머니들을 따라가니 공판장이 나왔고, 시장을 볼 수 있었습니다.  

 

 

 

 

 

공판장을 지나 바다 쪽으로 다가가니 시장이 크게 열렸습니다. 어시장 한두번 가본거 아닌데, 이번 어시장 소래포구 느낌은 또 다릅니다. 장이 그렇게 크진 않은데, 사람과 물건이 풍성했습니다. 싱싱함이 팍팍 느껴졌다고나 할까요? 상인과 손님이 어우러져서 흥정하는 모습에서 활기가 느껴집니다 ..

 

 

 

 

 

아귀, 병어 .. 갑오징어 등등 .. 1바구니에 1만원이라는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립니다 .. 병어 회로 먹어도 된다고 했는데 하나 사올걸 그랬나? .. 저 아귀로 아귀찜하면 며칠을 배불리 먹을텐데 .. 먹물가득 갑오징어(죽은지 얼마 안돼서 먹물이 있는거에요 .. 너무 깨끗하면 오래된거임) 데쳐 먹으면 맛있는데 .. 집까지 거리도 있고해서 패스 .. 아쉽 ..

 

 

 

 

 

황석어 .. 조기 새끼 .. 황석어젓갈도 맛있지요 .. 

 

 

 

 

 

생새우가 보입니다 .. 생새우 파는 상인이 여러 명 있습니다 .. 보면 값은 비슷합니다. 이날은 1Kg에 3만 원 정도 했습니다 .. 물건도 그렇게 큰 차이는 없어보입니다 .. 다 싱싱해보이더라는 .. 맘에 드는 곳 가서 사면 됩니다 ..

 

 

 

 

 

어머니 생새우 구입 .. 새우장수는 다라이에 소금을 담고, 소금을 한바가지 뿌리고 버무립니다 .. 그리고 미리 준비해간 통에다 옮겨 담습니다 .. 새우젓 담그는 법도 알려주시고요 .. 이대로 갖고 가서 다음날 소주를 붓고, 김치냉장고에 넣으라는 말씀 .. 저는 소주 붓는다는게 선뜻 이해가 안가기도 했지만 .. 어머니는 이미 알고 계시다는 싸인을 보냅니다 ...

 

음력 6월 새우는 산란기에 접어들면서 살이 오를 때랍니다 .. 육젓 가격이 다른 오젓, 추젓보다 훨씬 비싸요 .. 어머니는 다음달 음력 6월에 또 가자고 하시네요 .. ㅎㅎ

 

 

 

 

 

새우만 사서 오기는 소래포구에 싱싱한 해산물이 많습니다 .. 돌게장 담그기 위해 돌게 2kg도 삽니다 .. 돌게 1Kg에 15,000원 .. 소라도 먹고 싶었지만 .. ^^

 

 

 

 

 

주차장으로 돌아오는 길에 튀김이 맛있어보여서 샀습니다 .. 오른쪽에 작은게 튀김이 신기했습니다. 한 그릇이 5천원입니다 .. 튀김 파는 아저씨 말로는 꽃게 새끼라고 하던데 .. 꽃게 새끼를 이렇게 팔아도 되는지? 의문이 들기도 했습니다 .. 새우튀김은 7마리에 5천원 .. 튀김은 맛있습니다 .. 

 

 

 

 

소래포구하면 바가지 요금 이야기가 나오곤 합니다 .. 이번에 생새우 사러 갔을 때는 그런 느낌이 덜 들었습니다. 아마 회 먹으러 들어갔으면 좀 달랐을수도 있었겠지만요 .. 아무튼 새우젓하고 돌게장이 잘 익어가면 좋겠습니다 ..  집으로 가는 길 .. 시화방조제 거쳐 내려갑니다. 시화방조제 달 전망대에 사람이 엄청 많았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남동구 논현동 680-1 | 소래포구종합어시장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friendcjjang.tistory.com BlogIcon 은이c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래포구 아직 못가봤어요~ ㅎ 생새우사러 다녀오셨군요
    바다짠맛 제대로 느끼고 오셨겠어요
    지금은 오젓,육젓도 담으시는건가요~?ㅋ 맛나게 잘 됐음 좋겠어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2018.06.16 10:56 신고
    •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어머니가 김장용 새우젓 담그시는거에 도전하셨습니다 ..
      새우젓이 잘익고 .. 김장도 잘되면 좋겠습니다 .. ^^

      2018.07.12 10:10 신고
  2. Favicon of http://invitetour.tistory.com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화재가 난후로 못가봤는데 이젠 그 상처가 아물고 시장이 정상화된것 같아 다행입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8.06.16 11:23 신고
    •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아직 100% 정상화는 안된 듯 합니다 ..
      그래도 많은 사람이 소래포구를 찾고 있었습니다 ..

      2018.07.12 10:09 신고
  3. Favicon of http://dldduxhrl.tistory.com BlogIcon 잉여토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산물이 가득한 소래포구 시장이네요.
    게튀김맛도 괜찮을 거 같네요.

    2018.06.16 11:36 신고
  4. Favicon of http://krtiptiptip.tistory.com BlogIcon 줌마토깽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천살때 소래포구
    자주갔었는데
    이사를가서
    자주못가네요
    시장길골목에서
    삶은고동 사먹는재미도있었는데말이죠ㅎ

    2018.06.16 12:07 신고
    •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삶은고동 .. 맛있겠습니다 ...
      이런 어시장이 가까이 있으면 참 좋겠습니다 ..
      먹거리가 많아서요 .. ㅎㅎ

      2018.07.11 07:57 신고
  5. Favicon of http://uhastory.tistory.com BlogIcon 유하v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여기 엄마랑 종종 놀러가요ㅋㄷ

    2018.06.16 12:15 신고
    •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소래포구와 가까운곳에 사시는군요 ..
      소래포구 놀러가면 재밌겠습니다 ..
      저도 가까우면 자주갈텐데 .. ^^

      2018.07.11 07:59 신고
  6. Favicon of http://kangdante.tistory.com BlogIcon kangdante  수정/삭제  댓글쓰기

    증기기관차를 보니
    웬지 정겨움이 전해집니다.. ^^

    2018.06.16 19:43 신고
  7. Favicon of http://www.cryptocoin.kr BlogIcon 스티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래포구에 가면, 튀김을 먹어야 겠군요.
    저렇게 산더미 처럼 쌓아놓고 팔면, 싸게 많이 줄것 같네요.

    2018.06.16 20:09 신고
  8. Favicon of http://lifephobia.tistory.com BlogIcon lifephobia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래포구 진짜 옛날에 갔었는데
    저의 10년 정도 만에 사진이나마 구경을 하는 것 같아요.
    예전에 불이 났던 모습은 잘 정리되었나 보네요.

    2018.06.17 00:24 신고
    •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불 난곳은 아직 정리가 안된 듯 합니다 ..
      서울근교에 사시면 소래포구 많이 가시지요 ...
      사람들이 많이 찾는 이유가 있더군요 .. ^^

      2018.07.11 08:06 신고
  9. Favicon of http://balgil.tistory.com BlogIcon @qortn54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래포구 가본지 오래되었는데....!!!
    지금은 많이 변했겠지요
    새우튀김이 맛나 보이에요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2018.06.17 12:07 신고
    •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새우튀김이 맛있었습니다 ..
      예전에는 어떤 모습이었을지 모르겠지만 ..
      지금 모습을 봐서는 옛모습과 그렇게 다를 것 같지는 않습니다 .. ^^

      2018.07.11 08:08 신고
  10.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래포구 저도 한번 가 본 기억이 있습니다 ㅎ
    먹으러 갔었어요^^

    2018.06.18 09:20 신고
    •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많은 사람이 먹으러 가지요 ..
      저도 시간 여유가 있었으면
      제대로 판 벌리고 싶었습니다 .. ㅎㅎ

      2018.07.12 10:06 신고
  11. Favicon of http://oflove.tistory.com BlogIcon 워크투리멤버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지는 역시 신기하네요. 제주에서도 꽃게 잡혔으면 좋겠어요. ㅋㅋ

    2018.06.18 20:40 신고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323)N
이야기꽃 (127)
경기도 (132)
서울, 인천 (81)
강원도 (102)
경상도 (205)N
전라도 (170)
충청도 (161)
제주도 (258)
평택,안성 (85)
스크랩 (2)

최근에 올라온 글





Statistics Graph


  • 8,808,350
  • 4464,839
TNM Media textcube get rss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