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나의 숨겨진 데이트 장소 궁평리해수욕장

경기도 2008.06.08 12:27 Posted by 라오니스


궁평리 해수욕장

제부도까지는 사람들이 많이 찾아간다. 하지만 제부도 가는길에서 살짝 비켜 궁평리해수욕장은 잘 모른다. 사실 이곳은 해수욕장으로는 그리 좋은 곳은 아니다. 물이 맑은 편도 아니고, 자갈과 모래가 섞인 갯벌이다. 궁평리 해수욕장이 좋은 것은 낙조(일몰, 해몰이)이다. 특히 연인사이라면 아무도 없는 이곳에서 낙조를 보면서 분위기를 낼 수 있는 나름 괜찮은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솔밭이 있다. 해안가에 가면 방풍림으로 활엽수보다는 소나무와 같은 침엽수가 많다.  소나무는 영양분이 적고 물이 잘 빠지는 곳에서 비교적 잘자라는 수종이므로 해안가 모래밭에서 잘 자랄 수 있다. 또한 침엽수는 일년 내내 나뭇잎이 있어서 겨울에도 바람을 막을 수 있고 잎이 가늘고 촘촘하기 때문에 활엽수보다 바람을 막는데 더 유리하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궁평리해수욕장 앞에 상가가 있긴 있으나 영업을 하지는 않는다. 특히나 이때는 겨울이라 썰렁함이 더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닷가로 들어가기전에 철조망과 만나게 된다. 철조망 사이로 작은 문하나 나있다. 살며시 들어가면 된다. 이 지역은 서해안 군사지역이다. 갯벌을 타고 침투를 할 수 있기에 어두워지면 군인들이 해안경계근무를 한다. 낮에는 아무도 없다. 이 부근에서 군생활을 했었다. 바닷가는 아니고 육지쪽으로 좀 들어가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궁평리 해수욕장이 드넓게 펼쳐져 있다. 이때가 겨울의 끝이었던지라 눈이 아직 남아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넓은 갯벌이 펼쳐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펄과 자갈이 섞인 혼합갯벌이다.

*갯벌은 산에서 침식, 운반된 부유토사(대개 실트나 점토질의 미세 성분으로 이루어짐)가 해안가에 퇴적되어 만들어지는데, 갯벌은 일반적으로 뻘갯벌, 모래갯벌, 혼합갯벌 등 크게 3가지로 구분되고 있다. 펄갯벌은 갯벌 구성성분의 50% 이상이 실트(silt, 입자직경 0.0625-0.004㎜)나 점토(clay, 직경 0.004㎜ 이하)로 이루어진 진흙갯벌을 말한다. 모래갯벌이란 갯벌의 구성물질이 직경 0.5㎜ 전후의 모래도 되어 있는 경우이다. 서해안의 모래에는 펄 성분이 다량으로 포함되어 있다. 혼합갯벌은 펄과 모래가 섞여 있는 경우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승이 서있다.

가는길은 대중교통으로는 무리가 있고 자가용을 이용할 경우 제부도 방향으로 쭉 오다보면 궁평리로 향하는 이정표를 보고 이동하면 된다. 이정표가 찾기쉽게 되있다.

참고도서
* 박종관, 박종관 교수의 LET'S GO! 지리여행, 지오북, 2006

050226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6)N
이야기꽃 (122)
경기도 (120)
서울, 인천 (63)
강원도 (95)N
경상도 (192)
전라도 (121)
충청도 (156)
제주도 (228)
평택,안성 (77)
스크랩 (2)

최근에 올라온 글





Statistics Graph


  • 7,124,169
  • 3,0744,204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