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300x250
728x170

영덕 영해만세시장 미주구리(기름가자미)

 

동해안 따라서 여행하고 있습니다. 직장 생활을 하다 보니, 한 번에 쭉 내려갈 수는 없습니다. 시간 나는 대로 틈틈이 길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올해는 경상북도 영덕군부터 시작합니다. 영덕의 북쪽은 영해면입니다. 영해에는 영해만세시장이 있습니다. 시장에서 만난 푸짐한 생선회 이야기를 전하고자 합니다.

 

 

지난번 포스팅에서 영해만세시장이 전체적인 모습을 소개했습니다. 일제강점기 때 시장에서 만세운동이 있었던 것을 기념하고자, 시장 이름에 '만세'가 들어갔습니다. 영해시장, 영해관광시장 등으로도 불립니다. 영해만세시장은 상설시장과 오일장이 함께 운영합니다. 5, 10, 15, 20, 25, 30일에 오일장이 열립니다. 영해만세시장은 영덕에서 가장 큰 시장입니다. 영해가 과거에는 상당히 큰 행정구역이었습니다. 

 

 

 

 

 

시장 중앙의 메인 스트리트 옆 골목으로 들어섰습니다. 시장 입구가 북적이는 것에 비하여, 이쪽 골목은 조용합니다. 매대에 상품이 나와 있지 않기도 하고, 영업하는 곳인가? 라는 의구심도 들었습니다. '특산물 미주구리'라는 전광판의 글씨만이 선명합니다. 그런데 몇몇 아주머니들이 앉아서 손님을 기다리는 모습이 보입니다. 아주머니 앞에는 상자가 있습니다.  

 

미주구리는 물가자미를 말합니다. 미주구리의 어원은 일본어에서 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일본어 어원이라해도 지역에서는 미주구리로 많이 불립니다. 물가자미도 정확한 명칭은 아닙니다. 진짜 이름은 기름가자미입니다. 미주구리는 엄청 많이 잡힙니다. 썩어도 파리가 오지 않는다고 할 정도로 먹고 탈이 잘 나지도 않습니다. 회, 조림, 구이 등 어떻게 해서 먹어도 맛있습니다.

 

 

 

 

 

상자는 주로 스티로폼입니다. 생선회를 쳐서 바구니에 담아두었습니다. 미주구리, 청어, 오징어 등이 보입니다. 보통 생선회라 하면 수족관이 있고, 수족관에서 생선을 잡아서, 한 점씩 뜨는 모습을 생각합니다. 영해만세시장은 다릅니다. 회를 미리 쳐서 바구니에 담아둡니다. 바구니에 회를 담아두는 것은 영해만세시장만의 모습입니다.

 

시장 아주머니들은 어설퍼 보이는 도시 총각이 왔다 갔다 하는 모습을 발견합니다. 생선회 보고 가라고 합니다. 그러다 적극적으로 말을 거는 분과 눈빛이 마주쳤습니다. 총각은 조심스럽게 가격을 물어봅니다. 얼마에요?

 

아주머니는 1만 원이라고 답하십니다. 이 많은 것이 1만 원이라니, 이거 실화인가? 이렇게 많이 주셔도 남는 것인가? 남으니까 이렇게 파시겠지? 등등 여러 생각을 하게 됩니다. 다 먹고 나서 생각해보니, 1만 원어치면 어른 3명까지도 먹겠더군요. 혼자 드신다면 5천 원 어치만 되는지 물어보시고요.

 

 

 

 

 

재밌는 것은 회를 사면 미리 썰어둔 채소를 회 위에 얹어 준다는 것입니다. 생선회와 채소를 함께 먹으라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여기서는 회를 한 점씩 먹는게 아니고, 이것저것 다 때려 넣고 푹푹 떠서 먹는 스타일입니다. 







 

 

 

 

 

아주머니에게 회를 사면서, 이거 먹을 곳이 있어요? 라고 물었습니다. 아주머니는 저를 이끌고 옆 골목의 작은 식당으로 데리고 갑니다. 특별하기보다는 동네 사람들 다니는 식당입니다. 식당 사장님하고 친하신가 봅니다. 두 분은 가볍게 인사를 나누시고, 저는 뭔가 낚인 듯한 기분을 안고 자리에 앉습니다. 여기 식당은 저처럼 회를 사와서 먹기도 하지만, 식당으로 바로 와서 먹을 수도 있습니다. 

 

 

 

 

 

횟집 아주머니는 회를 식당 아주머니에게 건넵니다. 식당 아주머니는 회 위에다 미역, 깻잎, 고추 등 회 위에다 몇 가지 채소를 더 올립니다. 그리고 채소를 올린 회를 저에게 줍니다. 접시 위에 회가 펼쳐지니, 바구니에 담겨 있을 때 보다 더 많아 보입니다. 제가 위대한 대식가이지만, 이것은 도저히 혼자서는 못 먹을 양입니다. 그래도 일단 시작을 해봅니다.

 

처음에는 채소와 회만 먹어봤습니다. 초장 찍지 않고요. 그냥 먹었을 때 고소했습니다. 기름기가 있는 것들이라 느끼함도 있었습니다. 초장이 필요했습니다. 초장이라는게 다른 음식 맛을 초장맛으로 덮어버리긴 하지만, 비빔회로 먹기 어울리겠더군요.

 

 

 

 

 

보리밥이 나옵니다. 마침 밥솥에서 밥이 다 되었습니다. 영해 이쪽이 보리농사를 많이 짓는다더군요. 밥과 회가 만났습니다. 그러며 뭐다? 횟밥입니다.

 

 

 

 

 

보리밥 위에 생선을 올리면 횟밥입니다. 도시 일식집에서 회덮밥과는 느낌이 다릅니다. 회덮밥과 횟밥은 어감부터가 다릅니다. 바닷가 횟집에서는 횟밥이라고 합니다. 생선회를 구하기는 쉽고, 밥은 빨리 먹어야 할 것이고요. 회와 밥을 넣고 비벼서 한 끼 해결하는 것입니다. 회덮밥과는 다른 횟밥의 매력이 있습니다.

 

 

 

 

 

쓱쓱 비벼서 먹으면 맛있는 횟밥입니다. 회가 많아서 회를 듬뿍 넣었습니다. 시중에서 회덮밥 먹으면 채소만 가득할 경우가 많습니다. 이날 먹은 횟밥은 입안에 회로 가득 찼습니다. 영덕 영해에서 맛있는 추억을 더 해갑니다. 생선회에 소주 한 잔 곁들이는 것이 지당하겠으나, 운전해야 해서 먹지 않았습니다. 대신 남은 회를 포장해서, 저녁에 숙소에 들어가 먹기로 합니다.

 

 

 

 

 

식당에서 나온 기본 반찬. 토속적인 집 반찬. 제 입맛에는 조금 짜네요. 이렇게 식당에서 보리밥과 반찬 회 위에 올려진 채소 합쳐서 6천 원입니다. 

 

 

 

 

 

마침 회 파시던 아주머니가 다른 분에게 회를 갖다주기 위해 오셨습니다. 아주머니에게 남은 회 포장해 달라고 했습니다. 이 아주머니가 아주 적극적이시네요. 제가 이것저것 사진 찍으니까, 자신 가게에 와서 예쁘게 사진 찍어가라 하시고, 명함도 챙겨주십니다. 초장은 별도 구매입니다. 시장에서는 직접 만든 초장을 판매합니다. 사진 가운데 동그란 플라스틱 케이스에 담긴 것을 1천 원에 구입했습니다. 큰 것은 3천 원

 

 

 

 

 

영해만세시장의 특산물은 미주구리, 문어, 대게, 미역.

 

 

 

 

 

회를 가지러 가니 아주머니께서 서비스로 가자미 좀 더 넣었다고 하시네요. 저녁에 숙소에 와서 뚜껑을 열었더니, 회가 더 많아 보입니다. 회 아래 아이스팩이 깔려 있습니다. 여름이라 혹시 몰라서, 생수 얼린거 사서, 보냉을 좀 더 강화했습니다. 8~9시간 정도 있다 먹었는데 아무 문제 없었습니다. 소주 한 병 따고 신나게 먹었습니다. 많긴 많네요. 먹어도 쉽게 쉽게 줄지 않습니다. 배부릅니다.

 

 

 

경상북도 영덕군 영해면 영해만세시장에서 생선회 먹은 이야기를 전해 드렸습니다. 미주구리라고 불리는 기름가자미(물가자미)와 청어를 먹었습니다. 두 생선 모두 어획량이 많아서 가격이 무척 저렴합니다. 동해안에서 맛볼 수 있는 별미입니다. 1만 원으로 푸짐하고 맛나게 먹을 수 있어 배부른 날이었습니다. 영덕 주변으로 가신다면 미주구리 드셔보시면 어떠실는지요.

728x90
300x250
그리드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영덕군 영해면 성내리 468 | 영해시장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eterjun.tistory.com BlogIcon peterjun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푸짐하네요.
    한 번에 다 못드시고 두 번에 나눠서...
    깔끔하게 소주로 마무리까지 하셨군요. ^^
    생선쪽으로 정말 잘 드시는 것 같아요.
    입이 짧은 제 모습이 좀 아쉬워지는 걸 글 볼때마다 많이 느낍니다. ㅎㅎ

    2020.08.06 10:04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생선뿐만 아니라 가리는 것 없이 잘 먹습니다. 잡식성. ㅎ
      푸짐하게 먹을 수 있다는 것에서 큰 만족이었습니다.
      누군가 함께 먹으면 더 좋았겠는데
      혼자만 먹은 것이 살짝 아쉽습니다. ^^;;

      2020.08.09 08:52 신고
  2. Favicon of https://leemsw.tistory.com BlogIcon 이청득심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1만원이라니.... 가성비 쩌는 양입니다...ㅎ
    무엇보다는 저는 횟밥이 궁금합니다... 그냥 회덧밥과 차원이 다를 것 같은데요,
    마치 보리밥은 거덜뿐이고, 회가 주인공인것 같습니다..ㅎㅎ

    2020.08.06 11:0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정체모를 회가 그것도 조금 들어간
      시중의 회덮밥과는 차이가 큽니다. ㅎ
      그야말로 회가 주인공인 횟밥입니다. ^^

      2020.08.09 08:53 신고
  3. Favicon of https://worldincamera.tistory.com BlogIcon 춈덕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저 양이 1만원이라니.. 진짜 많이 주시는군요.ㄷㄷ;;
    꼭 가서 먹어야할 것 같습니다.ㅎㅎㅎ

    2020.08.06 11:56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처음에 가격 잘못 들은 줄 알았습니다.
      회 좋아하신다면 가보실만 할 것입니다 .. ㅎ

      2020.08.09 08:54 신고
  4. Favicon of https://fefehehe.tistory.com BlogIcon 휘게라이프 Gwho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장에서 먹는 횟밥 ㅠㅠ
    먹구싶네여 ..

    2020.08.06 12:14 신고
  5. Favicon of https://moonkun09.tistory.com BlogIcon 시골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와 저렇게 깻잎을 같이 먹어주면 정말 맛있죠...
    1만원에 저정도라니... 겨울에 한번 방문해야겠어요!!

    2020.08.06 12:59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겨울은 계절이 달라서
      회의 종류와 가격이 다를수도 있겠습니다.
      어떻게 나올지 궁금합니다 .. ^^

      2020.08.09 09:58 신고
  6. Favicon of https://gudack.tistory.com BlogIcon more_b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 참 좋아하는데 기름가자미는 처음 들어봐요 근데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ㅠㅠ 영덕가면 꼭 들려보겠습니다^^ 하트 꾸욱 누르고 가요-!

    2020.08.06 15:08 신고
  7. Favicon of https://endear-heng.tistory.com BlogIcon endear_헹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걸 막회라고 하나요? ㅎ 한쌈 가득 회넣고 먹고싶어요 ㅎ

    2020.08.06 18:15 신고
  8. Favicon of https://rinvely.tistory.com BlogIcon 노란콩콩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저렇게 회를 판매하는 건 생소한데, 푸짐함에 더 맛있어보이네요😊

    2020.08.06 20:35 신고
  9.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BlogIcon 지후니74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가지 없는 인심이 느껴집니다.

    2020.08.06 20:56 신고
  10.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덕 미주구리 유명하죠
    먹은지 좀 되어 먹고 싶어집니다
    동네에 미주구리집이 있었는데 없어졌어요 ㅡ.ㅡ;;

    2020.08.07 08:11 신고
  11. Favicon of https://mingdubumom.tistory.com BlogIcon 밍두부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실화인가요?ㅎㅎ 정말 푸짐하게 주네용ㅎㅎ

    2020.08.07 10:20 신고
  12. Favicon of https://estherstory.tistory.com BlogIcon 에스델 ♥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를 미리쳐서 바구니에 담아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가격이 믿을수가 없네요.ㅎㅎ
    회가 듬뿍 들어간 횟밥이 맛있어 보입니다.
    다음에 영덕 근처에 가게되면 미주구리를
    먹어보고 싶습니다.

    2020.08.07 10:5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도시사람들은 상상할 수 없는 가격이었습니다.
      덕분에 푸짐하게 원없이 먹었습니다. ㅎ
      보리밥으로 먹는 횟밥도 맛이 좋았습니다 .. ^^

      2020.08.09 10:04 신고
  13. Favicon of https://sesack.tistory.com BlogIcon 세싹세싹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진짜 제대로 된 회덮밥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넘 맛있어 보이네요~ 가격도 엄청 착하고
    가보고 싶습니다^^

    2020.08.07 11:09 신고
  14.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BlogIcon 담덕01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덮밥이 아닌 횟밥이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건가요?
    아니면 라오니스님이 지은 이름인가요?
    횟밥. 재미있네요. ^^

    2020.08.07 14:0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포스팅 보시면 아시겠지만 ..
      바딧가에서 생선회 넣고 비벼 먹는 것을 횟밥이라 합니다.

      2020.08.09 13:15 신고
  15. Favicon of https://garamwood.tistory.com BlogIcon garam_林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봐도 일반적인 회덮밥과는 달라 보여요.
    그래서 횟밥인가 봅니다.ㅎㅎ
    단촐한 반찬이지만 건강해 보이고요.
    너무 먹음직스럽게 보여서 침을 꼴깍하게 되네요.^^

    2020.08.07 14:29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회덮밥과 횟밥이 비슷하면서도 다릅니다. ㅎ
      영해에서 싱싱하고 푸짐한 바다의 맛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ㅎ

      2020.08.09 13:17 신고
  16.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성비 최강이네요. 소주 한 병 필수!
    회덮밥이 아니라 완전 회밥이네요.ㅎㅎ

    2020.08.07 14:53 신고
  17. Favicon of https://oflove.tistory.com BlogIcon 워크투리멤버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주구미, 청어, 기름가자미 처음들어보는 생선 이름이네요. 청어는 들어본 거 같기도한데 어떻게 생긴지 조금도 모르겟네요. 제가 국내여행에 너무 소흘햇다는 생각이 드네요. 언젠가 저도 라오니스님 발자취따라 이렇게 여행하고 싶어져요. ㅎㅎ

    2020.08.07 23:38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주로 동해안에서 볼 수 있는 생선입니다.
      청어는 다양하게 쓰여서,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ㅎ
      시간내서 육지 올라오시지요 ..
      워크투리멤버님의 시선으로 만난
      대한민국을 보고 싶습니다. ^^

      2020.08.09 13:23 신고
  18. Favicon of https://130.pe.kr BlogIcon 청춘일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름가자미의 모습이 어떤가 보려했더니 이미 회 쳐져있어서 확인할 수가 없군요 ㅎㅎ
    저 많은 회 한 바구니가 1만원이라니@_@ 집 근처에 저런곳이 있었으면 ㅠ.ㅠ
    그냥 회로도 맛있겠고 밥 위에 올려 초장에 비벼먹어도 맛있겠습니다. 두 번에 나눠 먹었는데도 저리 많다니!
    저녁에 소주랑 먹었을 회를 생각하니 침이 꼴깍 >_<

    2020.08.08 09:08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회 가격이 저렴해서 깜짝 놀랐습니다.
      이번 영덕 나들이길에 큰 수확이었습니다. ㅎ
      밥도 공기밥이 아니고 밥솥에서 바로 나온
      따스한 보리밥이어서, 횟밥이 더 맛있었습니다.
      이렇게 먹을 수 있는 것은 영덕이기에 가능 한 것이겠지요 .. ㅎ
      집 가까이 있으면 대박일텐데 .. ㅋ

      2020.08.09 13:28 신고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명랑순진한 라오니스의 대한민국 방랑기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20)N
이야기꽃 (101)
서울특별시 (65)
인천광역시 (59)
경기도 (158)
강원도 (169)
경상북도 (167)
대구광역시 (19)
경상남도 (111)
부산광역시 (47)
울산광역시 (9)
전라북도 (82)
전라남도 (155)N
광주광역시 (10)
충청북도 (87)
충청남도 (173)N
대전광역시 (21)
제주특별자치도 (360)
평택,안성 (126)

최근에 올라온 글



  • 12,909,942
  • 3,6834,667
08-08 22:26
세로형
300x250
250x250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