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300x250
728x170

인천 덕적식당 민어회

 

올 가을에는 비가 많이 옵니다. 비 오는 가을날 혼술이 땡깁니다. 집에서 조용히 먹으면 재미없고, 빗길을 뚫고 어딘가를 가야겠습니다. 집을 나와서 인천행 전철에 몸을 싣습니다. 인천 신포시장 덕적식당에서 민어회를 안주 삼아 홀로 술잔을 기울입니다.  

 

구로역에서 출발한 급행 전철은 동인천역이 종착지입니다. 동인천역 3번 출구로 나와서 신포시장까지 걸어갑니다. 걸어서 15분 정도 걸립니다. 터벅터벅 걸으며 낯선 도시의 공기를 느껴봅니다. 

 

 

 

 

길 건너서 왼쪽 하얀 자동차 옆으로 길게 뻗은 길을 따라 쭉 직진합니다. 

 

 

 

 

동인천역에서 신포시장까지는 지하상가가 있습니다. 비 오는 날이기에 지하상가로 갈 법도 합니다. 이날은 우산 쓰고 비 내음을 느껴보고 싶었습니다. 지하상가는 출입구마다 번호가 있습니다. 지하상가로 간다면 27번 출구로 나오면 됩니다. 신포시장의 명물인 닭강정 골목으로 들어섭니다. 여러 곳의 닭강정집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매콤달콤한 닭강정의 유혹을 뒤로하고 시장 안쪽으로 쭉 들어갑니다. 

 

 

 

 

 

 

 

 

시장 골목 안으로 쭉 들어오다가 공중화장실 방면으로 들어옵니다. 너른 공터가 나옵니다. 신포시장의 역사를 알 수 있는 조형물과 안내판이 있습니다. 부근에 민어 파는 식당이 몇 집 보입니다. 동인천민어골목이라고 불립니다. 

 

 

 

 

등대 위에 갈매기 끼룩끼룩하며 앉아 있습니다. 

 

개항 이후 제물포 일대에 상설시장이 만들어집니다. 옛날에 인천을 제물포라고 불렸습니다. 1895년경 서울에서 온 어물 객주가 생선 장사를 시작합니다. 중국 사람들의 푸성귀전이 더해집니다. 신포시장은 점차 많은 사람이 모여드는 시장이 됩니다. 신포시장은 인천 최초의 근대적 상설시장입니다. 

 

 

 

 

덕적식당은 민어골목에서 한 블록 더 들어가 옷 수선골목을 지나서야 식당이 보입니다. 시장 한편에 있는 자그마한 식당입니다. 아는 사람만 찾아올 수 있는 그런 곳입니다. 덕적식당의 존재는 오래전부터 알았는데 방문은 처음입니다. 

 

식당이 덕적도와 관련 있어서 덕적식당이라 이름 지은 것으로 추측해봅니다. 덕적도는 1960년대까지 민어 파시가 있을 만큼 민어가 많이 잡혔습니다. 지금 민어하면 목포를 먼저 떠오르지만, 민어는 서해에서 흔히 잡히는 생선이었습니다. 서해의 여러 섬에서 잡힌 민어는 인천으로 들어왔습니다. 현재도 인천에 민어집들이 남아있고요. 

 

 

 

 

300x250

 

 

 

 

테이블 너댓개 정도 있는 작은 식당입니다. 아마도 이날은 제가 첫 손님인 것 같습니다. 맨 끝자리에 자리를 잡습니다. 전체적으로 깔끔하게 관리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어머니와 따님이 운영하시는 것 같네요. 

 

 

 

 

덕적식당은 민어회 전문식당입니다. 민어회, 민어전, 민어탕이 있습니다. 목포 민어거리에 있는 식당에서 민어 1접시가 45,000원 정도 합니다. 신포시장 내 다른 민어집들은 대, 중, 소로 해서 나누고. 대 짜리는 10만 원이 넘습니다. 식당들이 정확하게 얼마의 무게로 담아 내오는지를 적고 있지 않아서 정확한 비교하기는 어렵지만, 보이는 가격으로만 보면 덕적식당이 매력 있습니다. 

 

덕적식당은 1인분씩 판매하니까 저처럼 혼술하러 오는 사람도 부담이 없습니다. 횟집에서 혼자 온 손님은 받지 않는다고 문전박대당한 경험이 몇 번 있어서 1인분 나오는 횟집을 사랑합니다. 

 

 

 

 

작은 접시에 기본 반찬 6가지가 담겨 나왔습니다. 반찬이 입맛에 맞습니다. 민어회가 나오니까 반찬에 손이 잘 안 가더라고요. 나중에 공깃밥 시켜서 싹 다 먹었습니다. 

 

 

 

 

민어회를 맛있게 즐기기 위한 양념장도 나옵니다. 쌈장, 기름장, 마늘은 기본으로 나오고요. 빈 그릇에는 간장과 초고추장을 알아서 담습니다. 목포 민어거리에 있는 식당에서처럼 별도의 특제 양념장은 없습니다. 

 

 

 

 

간장과 초고추장은 테이블에 있습니다. 

 

 

 

 

 

 

 

 

그리고 잠시 후 민어회 1인분이 나왔습니다. 민어회가 밑에 있고 그 위로 껍질, 부레 등이 올려져 있습니다. 여러 부위가 골고루 담겨 있습니다. 다양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겠습니다. 보기만 해도 므흣한 미소가 번집니다. 

 

 

 

 

민어는 물 위로 올라오면 금방 죽습니다. 활어로 유통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선어로 먹습니다. 배에서 잡자마자 올라온 녀석을 활어로 먹으면 그렇게 맛있다고는 하는데 쉽지 않습니다. 육지로 가지고 와서 식당 나름의 방법으로 숙성을 해서 손님상에 나옵니다. 선어는 살이 무르기 때문에 얇게 썰리지 않고 큼직큼직하게 썰립니다.

 

민어는 버릴 게 하나도 없는 생선입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 먹습니다. 민어는 사이즈가 크기 때문에 부위별로 조금씩 나눠서 한 접시에 담아 나옵니다. 껍질까지요. 하얀 것은 뱃살

 

 

 

 

이렇게 근사한 덕적식당 민어회 1인분 차림이 완성되었습니다. 술 한잔 빠질 수 없을 것이고요. 그러면 이제부터 열심히 먹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여러 가지 양념장이 있지만 저는 쌈장에 먹는 게 제일 좋습니다. 민어가 맛있는 시기를 여름이라고 많이들 얘기합니다. 9월이 산란철이니 그 전에 살이 오른다는 것이죠. 저는 언제 먹어도 맛있습니다. 민어 살 특유의 부드러우면서 감칠맛 나는 식감은 먹는 이의 마음을 기분 좋게 합니다. 

 

 

 

 

껍질은 기름장에도 찍어 먹습니다. 담백하고 쫄깃합니다.  

 

 

 

 

 

 

 

 

부레도 열심히 챙겨 먹습니다. 부레는 민어회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부위입니다. 부레는 물고기 공기주머니입니다. 민어 부레는 녹여서 접착제 아교로 사용했습니다. 부레 맛은 오묘합니다. 야들야들하진 않습니다. 처음 씹을 때는 껌 같은 느낌도 있습니다. 이게 무슨 맛이지? 라는 생각도 듭니다. 이게 계속 씹다 보면 묘한 질감이 느껴지면서 당기는 맛이 있습니다. 

 

 

 

 

부레도 기름장에 살짝 찍어서 먹어봤습니다. 

 

 

 

 

민어회 다 먹고 공깃밥 추가했습니다. 갓 지은 따스한 잡곡밥입니다. 남은 반찬하고해서 마무리했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민어탕을 주문해서 함께 먹었으면 했지만, 오늘은 여기서 스톱. 뭔가 여지를 남겨놔야 다음에 와서 또 먹을 수 있으니까요. 민어회 한두 점 남겼다가 초밥처럼 먹어도 괜찮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덕적식당에서 나와 버스를 타고 다음 장소로 이동합니다. 창 밖으로 인천역 차이나타운 패루가 보입니다. 비 내리는 차창 밖으로 패루가 흐릿하게 보입니다. 인천에 왔다는 것을 실감합니다. 

 

 

 

 

 

비 오는 날 시장 작은 술집에서 먹는 술 한잔의 여유와 감성을 좋아합니다. 오랜만에 누구의 간섭도 없이 맘 편하게 맛있는 안주와 함께했습니다. 잘 먹고 나와서 인천의 다른 명소들을 찾아 나섭니다. 생각보다 비가 많이 와서 신발과 옷이 다 젖었습니다만 마음은 상쾌합니다. 

 

저는 동인천역에서 왔지만, 신포역으로 나오면 좀 더 가깝게 갈 수 있습니다. 신포역에서는 걸어서 5분 정도. 일요일은 휴무시고,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728x90
300x250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eemsw.tistory.com BlogIcon 이청득심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신포국제시장을 한번다녀와본 터라 다시보시 반갑네요...ㅎㅎ
    저는 닭강정 골목만 알고 갔었는데, 민어거 골목이 있었군요...
    회를 1인분씩 파는 곳이라 좋네요... 밑반찬도 많지않아 회만 즐길수 있어 더 좋은 것 같아요~

    2021.10.08 11:3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신포시장하면 닭강정이 자동으로 떠오를 정도로 유명합니다.
      그에 비해 민어는 많이 알려지진 않았습니다.
      생선회를 1인분씩 판매해서 저처럼 혼술 즐기는 사람에게
      아주 딱 맞는 집입니다. ㅎ

      2021.10.15 23:36 신고
  2. Favicon of https://eundeang.tistory.com BlogIcon 은댕댕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포시장가면 항상 닭강정만 사왔는데
    민어회집에 1인분 파는 식당이 있군요~
    민어회는 못 먹어 봐서 맛이 궁금해지네요^^

    2021.10.08 13:0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신포시장 자주 가시는가보군요 ..
      닭강정 사다 먹으면 아주 맛나겠습니다.
      다음에 신포시장가서 시간 여유있다면
      민어도 맛나게 드실 수 있길 바랍니다. ㅎ

      2021.10.15 23:37 신고
  3. Favicon of https://birke.tistory.com BlogIcon 비르케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 내리는 날 운치있게 민어회에 술 한잔 하셨군요
    이런 분위기도 좋네요 ^^

    2021.10.08 13:26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촉촉하게 비내리는 날에는
      맛있는 안주를 벗삼아 분위기잡고
      소주 한잔 기울이면 참 좋습니다. ㅎ

      2021.10.15 23:38 신고
  4. Favicon of https://sunnyhanbit.tistory.com BlogIcon 한빛(hanbit)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아~~
    민어회와 소주 한 잔 부럽습니다.
    저는 아직 민어회를 못 먹어봤어요.
    그 맛을 모르는데 라오니스 님 표현대로 입맛이 돋네요.^^
    껍질 기름장에 찍어먹는 맛이 가장 궁금하네요.
    민어 부레도요.^^
    진짜 민어회, 한 번 먹어보고싶네요.
    라오니스 님, 반가워요.^^

    2021.10.08 17:0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껍질과 부레는 다른 생선에서는 쉽게
      맛볼 수 없는 민어만의 별미입니다.
      민어가 서해 쪽에서 많이 먹다보니
      드실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으신 것 같습니다.
      민어회 맛있게 드실 수 있는 시간이
      어여 올 수 있기를 바랍니다. ㅎ

      2021.10.15 23:39 신고
  5. Favicon of https://cheongyeo.tistory.com BlogIcon 청여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어회가 맛있다고만 들었는데 민어회를 아직 먹어보질 못했습니다.
    이곳 남해안에는 다른고기는 다 있는데 민어회는 귀헤서 그런가봅니다.
    한번 맛보고 싶네요

    2021.10.08 17:41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다른 생선과는 다른 민어만의 맛이 있습니다.
      민어가 서해쪽에서 주로 잡히기에
      남해에서는 드시기 쉽지 않으실 것입니다.
      그래도 서쪽으로 오실 있으면
      맛나게 드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ㅎ

      2021.10.15 23:40 신고
  6. Favicon of https://arimarim.tistory.com BlogIcon 사랑스love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저는 아직 못 먹어봤지만
    인천 사는 저희 둘째 언니라도 먹어보라고 알려줘야겠어요
    아마 형부가 좋아하실거 같아요
    1인분씩도 판매하니 라오니스 님이 부담없이 드실수 있어서 좋네요:)

    2021.10.08 20:56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민어회가 대중적인 생선회는 아니어서
      드실 기회가 없으셨을 것입니다.
      언니와 형부께서도 맛있게 드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1인분씩 판매하는 것이 아주 맘에 듭니다.
      맘 편하게 혼술하고 왔습니다. ㅎ

      2021.10.15 23:41 신고
  7.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수정/삭제  댓글쓰기

    섬이 고향인 친구 집에 갔을 때 친구 아버님이 그 날 민어를 잡으셔서
    팔지 않고 회를 저희들에게 떠 주셨던 기억이 납니다
    그 후로 민어 회 못 먹었습니다..너무 비싸 엄두를 못 내었죠
    없기도 하고요

    2021.10.09 06:49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민어회는 경상도쪽에서는 잘 먹진 않는 것 같더군요 ..
      아버님께서 귀한 민어를 맛있게 해주셨겠습니다.
      민어가 너무 비싸요. 예전에는 저렴하게 많이 먹었다고 하던데 ..
      다시금 그 때 그 맛을 느끼실 수 있는 기회가 오길 바랍니다. ^^

      2021.10.15 23:42 신고
  8. Favicon of https://aim2blog.tistory.com BlogIcon aimee에이미  수정/삭제  댓글쓰기

    잊고있었는데 신포시장에 닭강정 먹으러 다녀왔던 기억이 갑자기 나네요!!
    민어는 잡자마자 바로 죽어버린다니ㅠㅠ활어회로 먹기 힘든 생선이었네요~
    1인세트를 판매하시니까 혼자 방문해서도 부담없이 먹기 딱 좋을거 같아요^^

    2021.10.09 11:58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신포시장하면 닭강정이 아주 유명하지요.
      민어가 그물에 걸리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금방 죽는다더군요. 양식해서 활어로 유통한다는데
      아직은 활어로 보긴 힘듭니다.
      1인분씩 판매하니 혼술하기에 아주 좋습니다. ㅎ

      2021.10.15 23:43 신고
  9. Favicon of https://paran2020.tistory.com BlogIcon H_A_N_S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낭만식객이십니다. 비오는 날 맛집 찾아가셔서 근사한 혼술하신 거 넘 좋아요ㅎㅎ

    2021.10.10 20:1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촉촉하게 비 오는 날에는 분위기 잡아봐야지요 ..
      맛있는 안주에 한잔하니 기분 좋습니다. ㅎ

      2021.10.15 23:44 신고
  10. Favicon of https://yespapa.tistory.com BlogIcon 예스파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다른 포스팅에서 민어회 포스팅 하셨을때 정말 너무 궁금하다고 말씀 드렸는데
    인천이라면 그리 엄청 멀지 않은 곳에 있긴하네요~
    가격도 나쁘지 않고요!
    와~ 진짜 언제 먹어 볼 수 있을까요!!!!!!
    집 근처면 당장 달려갈 것 같습니다 ㅋㅋㅋ

    2021.10.11 17:12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제가 민어회 좋아해서 몇 번 포스팅 했습니다.
      기억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민어가 아니더라도 인천 나들이는 재밌습니다.
      다양한 먹거리도 있고, 숨겨진 볼거리도 많고요.
      어느 좋은 날 한번 다녀오실 수 있길 바랍니다. ㅎ

      2021.10.15 23:45 신고
  11. Favicon of https://oflove.tistory.com BlogIcon 워크투리멤버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어회 한 번도 안 먹어봤는데 맛이 궁금하네요 특히 부레는 어떤 맛인지 진짜 궁금하네요 부레는 먹어본 적이 없거든요 ㅎㅎ

    2021.10.30 12:59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민어가 서해쪽 생선이라 제주도는 잘 없더군요 ..
      부레까지 먹는 생선은 흔하지 않을 것입니다.
      처음 먹을 때 이게 뭔 맛이지 하다가
      계속 씹으면 독특한 맛과 식감이 있습니다. ㅎ

      2021.10.31 10:31 신고
  12. Favicon of https://knowitall.tistory.com BlogIcon 먀어니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 근사하게 다니시는데요?!
    식당 느낌도 좋고 가볍게 한잔하기 너무 좋네요
    민어회 못먹어봤는데 포스팅 설명이 자세해서 먹은 느낌이 나네요ㅎㅎ😁

    2021.12.20 07:42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근사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ㅎ
      혼자서 여유있게 한잔하기 딱 좋은 집입니다.
      민어회 별미입니다. 맛있게 드실 수 있는
      기회가 생기길 바랍니다.

      2021.12.20 10:22 신고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명랑순진한 라오니스의 대한민국 방랑기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05)N
이야기꽃 (101)
서울특별시 (65)
인천광역시 (59)N
경기도 (158)
강원도 (167)
경상북도 (165)
대구광역시 (19)
경상남도 (111)
부산광역시 (47)
울산광역시 (9)
전라북도 (82)
전라남도 (150)
광주광역시 (10)
충청북도 (87)
충청남도 (169)
대전광역시 (21)N
제주특별자치도 (359)
평택,안성 (125)

최근에 올라온 글



  • 12,771,960
  • 4,7678,061
07-05 21:39
세로형
300x250
250x250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