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300x250
728x170

황간 원조동해식당 올뱅이

충청북도 영동군 황간면으로 떠난 당일치기 기차여행입니다. 황간역에서 내려 월류봉 구경하고, 월류봉 둘레길도 걸었습니다. 점심 먹어야 할 때입니다. 황간 오기 전부터 결정한 메뉴가 있으니 올뱅이입니다. 올뱅이가 황간 명물이더군요. 올뱅이 음식 잘하는 곳 몇몇 집을 알고 갔습니다. 그중에서 원조동해식당을 방문합니다.

 

 

원조동해식당은 황간역 근처 작은 식당입니다. 식당 이름 검색하는데 '원조'가 꼭 들어가야 하더군요. 이 집이 진짜 원조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삭당 외부에 40년 전통이라 적고 있습니다. 전통의 맛을 기대하며 식당으로 들어갑니다.




아주머니 두 분이 골뱅이 손질에 바쁘십니다. 저를 정겹게 맞아 주십니다. 연탄난로에서 따뜻한 온기가 전해집니다. 개인이 뚝딱뚝딱 만들었을 법한 테이블과 의자가 눈길을 끕니다. 노포 하면 생각나는 대폿집 분위기입니다. 저는 이런 작은 식당을 좋아합니다.




올뱅이 고장이어서 그런지 다양한 올뱅이 음식이 있습니다. 가격을 지우고 다시 쓰신 것을 보니 최근에 가격을 올렸나 봅니다. 저는 올뱅이국밥 보통. 올뱅이전 하나, 막걸리 주문합니다. 혼자 먹기에는 많을 것 같지만 도전합니다. 메뉴판에는 없는데 2만 원짜리 올뱅이능이버섯국밥도 있습니다.








올뱅이 손질하던 아주머니들은 주방으로 들어가 음식 준비를 합니다. 아주머니에게 올뱅이 사진 찍어도 된다는 허락을 받았습니다. 작은 올뱅이 살을 하나씩 꺼내고 있습니다. 진한 초록색의 올뱅이가 반짝반짝 빛납니다. 올뱅이 살 빼내는 도구가 독특합니다. 바늘 달린 주사기입니다. 주사기로 빼시는 거에요? 물으니 주사기로 하는 게 잘 빠진다고 합니다. 작은 올뱅이 빼는데 주사기가 유용하겠습니다.




올뱅이가 뭐지? 하는 분도 있겠습니다. 올뱅이의 표준어는 다슬기입니다. 우리나라 전역에서 다슬기를 볼 수 있었기에 지역마다 부르는 이름이 다릅니다. 전라도는 대사리, 경상도는 고디, 강원도는 꼴뱅이, 충청도는 올갱이라 합니다. 같은 충청도인데도 영동에서는 올뱅이라 부릅니다.




집에서 먹을 수 있는 스타일 반찬입니다. 반찬이 제 입맛에 맞습니다. 기본 음식 솜씨가 있는 분이라는 생각에 올뱅이에 대한 기대가 더욱더 높아집니다. 고추 다진 것은 나중에 올뱅이국에 넣을 것이고요.




728x90





반찬 중에서 취나물이 인상적입니다.




곧이어 올뱅이전이 나왔습니다. 올뱅이전이 생각보다 큽니다. 사이사이 검은 점처럼 보이는 것이 올뱅이입니다. 올뱅이가 꽤 넉넉하게 들어 있습니다. 구수한 전의 향기가 식욕을 상승시킵니다. 다 먹을 수 있습니다.




서가원 착한막걸리가 나왔습니다. 처음 보는 막걸리입니다. 병 디자인이 예쁩니다. 대기업 회사에서 신제품이 나온 줄 알았습니다. 뒷면을 제품 설명서를 보니 영동 지역 막걸리입니다. 충청도에서 이름 있는 막걸리라는군요. 알코올 함량 6%. 우리가 익히 아는 막걸리 맛이지만 좀 더 깔끔하다고 할까요? 막걸리 맛이 괜찮습니다.




300x250





올뱅이전과 막걸리 이 조합 칭찬합니다.




막걸리와 올뱅이전 먹고 있는 사이 올뱅이국이 나왔습니다. 된장 베이스의 구수한 올뱅이국 향기가 좋습니다. 국 안에 여러 가지 푸성귀가 담겨 있고, 화룡점정으로 올뱅이가 가운데를 장식합니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것이 따뜻합니다.




근사한 올뱅이 한 상이 완성되었습니다.








올뱅이국 여러 재료가 조화롭습니다. 국물이 개운합니다. 올뱅이 내장에서 나오는 쌉싸롬함이 맛을 돋웁니다. 올뱅이 톡톡 씹히는 맛도 재밌습니다. 수제비도 들어 있습니다. 국밥이지만 밥은 나중에 말았습니다. 초반에는 막걸리 안주로만 먹습니다. 막걸리 한 모금 넘깁니다. 수저로 올뱅이국 푹 떠서 푸성귀와 올뱅이를 건져 올려 먹습니다. 그리고 올뱅이전을 먹습니다. 환상의 코스입니다.




국을 어느 정도 먹고 나서 밥을 말았습니다. 올뱅이국밥을 완성합니다. 국에 밥 꾹꾹 말아서 먹는 이 맛. 아침 일찍 나와 계속 걸어 다니느라 지친 몸에 큰 힘을 줍니다. 고추 다진 것을 살짝 넣으니 칼칼함이 더해져 또 다른 올뱅이국밥이 만들어집니다.




황간에서 영동읍내로 넘어가려 합니다. 황간역에서 영동역까지 기차 시간이 붕 떴습니다. 기차 타는 것은 포기. 시내버스 타고 영동역으로 가야겠습니다. 식당 아주머니에게 영동 가는 버스 어디서 타나요? 여쭤보니 친절하게 알려주십니다. 식당 길 건너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 기다립니다. 영동은 스마트폰으로 버스 시간 조회가 안되네요. 시간표도 없습니다. 멍하니 기다립니다. 너무 늦지 않게 버스가 왔습니다.



국밥, 전, 막걸리까지 클리어하니 심하게 배부릅니다. 버스 안 공기는 따뜻하니 졸음이 옵니다. 꾸벅꾸벅 졸다 보니 어느새 영동역에 도착합니다. 영동와인동굴로 향합니다. 영동역에서 20분 정도만 걸어가면 됩니다. 영동와인동굴에서 와인 시음까지 이어집니다. 애초 계획은 영동역 주변에 저녁 먹는 것이었습니다. 너무 배불러서 못 먹었습니다. 구수하고 든든한 원조동해식당 올뱅이입니다.

https://raonyss.tistory.com/2520

 

달도 머물고 내 마음도 머물고. 당일치기 영동 황간 기차여행

영동 황간 기차여행 저는 기차를 좋아합니다. 종종 기차 타고 여행을 떠납니다. 빠르게 달리는 고속열차도 좋지만, 덜컹거리는 무궁화호로 떠나는 기차여행이 좀 더 낭만적입니다. 충청북도 영

raonyss.tistory.com



728x90
300x250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knowitall.tistory.com BlogIcon 먀어니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뱅이가 뭔가 했는데 올갱이였군요!!
    전으로 부쳐먹으면 그 특유의 식감이 더 좋게 느껴질 것 같습니다ㅎㅎㅎ
    좋은 포스팅 너무 잘 보고가요ㅎ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22.02.16 11:17 신고
  3. Favicon of https://eyehole.tistory.com BlogIcon 아이홀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뱅이, 올갱이, 고동, 다슬기, 고디 이름도 많네요.
    근데 쟤 양식이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자연산이면 엄청 잡는데 시간이 많이 소요될텐데요.
    몸에 좋은 올뱅이국... 맛과 멋이 있는 40년 전통의 노포에서 제대로 즐기고 오셨네요.

    2022.02.16 11:5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다슬기가 전국적으로 잡히는 것이라
      지역마다 부르는 이름이 다르더군요 ..
      황간 지역이 물이 맑아서
      다슬기 채취하는 곳이 좀 있는가 보더군요 ..
      40년 전통의 구수한 맛이 있습니다.

      2022.02.16 17:40 신고
  4. Favicon of https://lifeground99.tistory.com BlogIcon Za_ra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갱이 완전 사랑하는데, 저기 달려가고 싶어지네요~~~

    2022.02.16 13:21 신고
  5. Favicon of https://osllwdllso.tistory.com BlogIcon 소소주미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뱅이가 뭔가 했는데 다슬기였군요 저는 대구에서 오래 살아서 고디가 더 익숙하답니다 ㅋㅋ 광주로 이사왔더니 대사리라고 부르더라구요 이름이 참 다양하네요

    2022.02.16 13:44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경상도에 가니 올뱅이국을 고디탕이라 그러더군요 ..
      고디에서 대사리 .. 문화적 차이를 확 느끼셨겠습니다.
      이름이 다양한 것은 그만큼 다양한 사람이
      다슬기를 즐겼다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ㅎ

      2022.02.16 17:42 신고
  6. Favicon of https://peterjun.tistory.com BlogIcon peterjun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 내음 가득한 느낌. 구수한 풍경이 라오니스님 마음을 잡았을 것 같아요.
    올뱅이. 이름도 정겹다는 생각이에요.
    살다보니 다슬기의 다양한 이름들이 다 정겹게 느껴집니다.
    든든하게 드셨네요.
    국밥한그릇 저도 먹고 싶습니다. 맛본지 10년은 된 것 같아요. ^^

    2022.02.16 13:48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제가 촌놈이라 그런지 구수한 풍경이 좋습니다.
      올뱅이 .. 단어 어감도 좋아서 기억하기도 좋습니다.
      올뱅이가 맑은물에만 사는 것이니
      올뱅이, 다슬기로 만든 음식은 다 맛있더군요 ..
      구수한 국밥 맛나게 드실 수 있길 바랍니다. ㅎ

      2022.02.16 17:43 신고
  7. Favicon of https://mature-person.tistory.com BlogIcon 오늘은 뭐먹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갱이가 더 친숙하네요.
    영동에서는 올뱅이라고 하는군요.
    이쑤시개를 사용해서 빼본 적이 있습니다. 주사바늘이 더 가늘고 뾰족하니 잘 빠지겠어요. 쏙 끝까지 잘리지 않고 빠지면 신나기도 합니다.
    왼손으로 올갱이도 살짝 비뜰어주면서 오른손으로 돌려뺐던거같아요. ㅎㅎ

    2022.02.16 14:1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올갱이가 좀 더 대중화 된 단어지요 ..
      영동에서만 올뱅이라 부르더군요 ..
      주사바늘로 속 살을 쏙쏙 잘 빼내시더라구요 ..
      작은 올뱅이 빼내는 것도 기술이 필요하겠더라구요 ... ㅎ

      2022.02.16 17:44 신고
  8.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BlogIcon 지후니74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륙 한 가운데 식당 이름이 동해식당, 이채롭습니다. 매뉴도 차별성이 있네요.

    2022.02.16 17:09 신고
  9. Favicon of https://130.pe.kr BlogIcon 청춘일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관부터 맛집의 포스가 느껴집니다. 실내 사진을 보니 옛날 간이역 대기실 같은 느낌이? ^^
    막걸리 병 디자인이 깔끔한게 우상단에 삼성로고가 있길래 이건 또 삼성의 무슨 신기술이 들어갔나 했네요 ㅋ
    탄수화물 절제한다고 쌀밥을 안먹었더니 이런 국에 밥말아 놓은것만 봐도 군침이 줄줄 흐르네요 ㅠㅠ 넘나 맛나보입니다.

    2022.02.16 18:3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다시 보니 삼성 로고가 있네요 ..
      보험관련해서 들어간 것 같습니다. ㅎ
      시골에 있는 작은 식당입니다.
      동네 사람들 오고 가다 밥 먹고 한잔하고
      그런 소소함이 매력인 곳입니다.
      탄수화물 절제하는 것이 엄청 힘든데 ..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2022.02.18 13:04 신고
  10. Favicon of https://runer303.tistory.com BlogIcon 화소여행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갱이 국밥은 먹어봤는데 올뱅이는 첨보네요 맛있어 보이는데요 ^^

    2022.02.16 23:14 신고
  11. Favicon of https://arimarim.tistory.com BlogIcon 사랑스love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에는 가격이 많이 올랐다고 생각했는데
    저 작은걸 하나하나 까셨을 생각을하니ㅜㅜ
    하나도 안 비싸네요
    저도 언젠가 라오니스님이 종종 소개해 주시는 올뱅이 음식을 먹으러 가고싶어요 :)

    2022.02.17 06:4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조치원에서 영동은 그렇게 멀지 않으니
      기차타고도 금방 갈 수 있으니 ..
      나중에 돌아오시면 찾아보시길 바랍니다.
      작은 올뱅이 하나하나 빼는 정성을 생각하면
      올뱅이전과 국밥에 엄청난 수고가 들어간 것이더군요 ..
      요리하시는 분이시라 만드는분의 노고를 잊지 않으시는군요 .. ^^

      2022.02.18 13:06 신고
  12. Favicon of http://www.smpark.kr BlogIcon 풀칠아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춥네요.
    따뜻한 올뱅이국 한 그릇 먹었으면 좋겠습니다.
    여기도 기억해 두어야겠네요.^^

    2022.02.17 09:32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2월 중순이 넘어가는데 추위가 이어집니다.
      이럴 때 뜨끈한 국밥 먹으면 기억나지요 ..
      다시 생각나는 맛입니다. ㅎ

      2022.02.18 13:12 신고
  13. Favicon of https://molylana2204.tistory.com BlogIcon 성실엄마를꿈꾸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동에 있는 식당인데 이름이 동해식당이네요. 원조라는 이름까지 잘 기억해놔야겠어요. 사진을 보니 정말 집밥같은 느낌입니다. 추운데 항상 감기 조심하셔요~

    2022.02.17 11:18 신고
  14. Favicon of https://kabhi.tistory.com BlogIcon KAbhi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간은 물 깨끗해서 자주 놀러갔었는데 이런 맛집이 있었다니요 ㅎㅎ 저거 하나하나 다 깔라면 눈도아프고 손도 저렸을텐데 귀한음식이네요

    2022.02.17 12:32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황간을 알고 계시다니 더욱더 반갑습니다.
      작은 올뱅이를 전과 국밥에 가득 넣어주시니
      고맙고 감사한 일입니다. ^^

      2022.02.18 13:11 신고
  15. Favicon of https://wsx6813-960227.tistory.com BlogIcon 징어심해탈출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뱅이국밥집 쭈욱 살펴보니 40년 전통의 원조집이 맞는 것 같습니다☺️
    올뱅이는 주사기로 손질하는군요~? 저 많은 올뱅이를 하나하나 까셨을 아주머니들이 대단하십니다
    집반찬 스타일의 반찬도 넘 좋고
    큼지막한 올뱅이전도 노릇노릇 먹음직스럽네요😍막걸리랑 환상의 짝궁이네요
    김이 모락모락 나는 구수한 올뱅이국의 모습을 보니 군침이 싹 돕니다🤤수제비에 밥까지!
    너무 든든해보여서 저녁 못 드신게 이해가갑니다

    2022.02.17 12:51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40년을 이어왔다는 것부터 진한 향기가 느껴집니다.
      주사기가 가진 뾰족한 이미지가 있는데
      올뱅이와 함께하니 최첨단 도구가 되었습니다.
      큼지막한 올뱅이전과 올뱅이국밥 덕분에
      황간에서의 기억이 더욱더 풍성해졌습니다.
      소소하게 이어지는 시골의 작은 밥집의
      따스함이 좋습니다. ㅎ

      2022.02.18 13:08 신고
  16. Favicon of https://jieun1004.tistory.com BlogIcon 쭝이찌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짐하이 맛난 먹길리 한상이 굼방 나왔네요! 시골애서 다슬기 왕창 잡아서 이쑤시개로 빼먹던 추억이 새록새록 피어납니당..💛😆

    2022.02.17 14:28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어린 시절 다슬기 좀 드셨군요 .. ㅎ
      어른이 되어 먹는 다슬기의 맛은 다를 것입니다.
      푸짐하고 맛있게 잘 먹고 왔습니다. ^^

      2022.02.18 13:10 신고
  17. Favicon of https://iconiron.tistory.com BlogIcon 레오 ™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맛의 변화로 인해 저 집이 문 닫으면 어디서도 먹지 못할 음식이 되겠네요
    그너저나 모두 클리어 했다니 먹방해도 되겠습니다

    2022.02.17 15:18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많이 먹는 먹방은 힘들겠더라구요 ..
      소소하게 동네 맛집 찾아다니는 재미는
      계속 이어가고 싶습니다. ㅎ

      2022.02.18 13:09 신고
  18. Favicon of https://travelyoungdo.tistory.com BlogIcon 영도나그네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간 여행길에 올뱅이국과 올뱅이 전을 먹어보는
    귀한 시간이 되었군요..
    몸보신이 된것 같기도 하구요..ㅎㅎ
    좋은곳 잘보고 갑니다..

    2022.02.17 16:54 신고
  19.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BlogIcon 담덕01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올뱅이전 좋네요.
    올뱅이국은 몇 번 먹은 기억이 있는데 올뱅이전은 먹은 적이 없어요.

    2022.02.18 00:01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올뱅이전 하는 곳은 잘 없더라구요 ..
      올뱅이전과 함께 먹는 국밥이 맛있습니다. ㅎ

      2022.02.18 13:08 신고
  20. 드림시티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초록초록한 다슬기가 보기만 해도 에너지를 주는것 같네요 다슬기가 간에 특히 좋다죠 제대로 몸보신 하셨네요 ㅎ

    2022.02.19 08:56
  21. Favicon of https://sunnyhanbit.tistory.com BlogIcon 한빛(hanbit)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밥상에 올뱅이 천국이네요. ^^
    서가원 막걸리는 저도 처음 들어보네요.
    황간 그쪽에는 상촌 막걸리가 유명하답니다.
    그나저나 올뱅이국도 진하게 보이고 올뱅이전도 아주 맛나보이네요.
    진짜 막걸리와 딱입니다. ^^

    아 참, 요즘 황간에는 버스 터미널을 옮긴다고 간이 정류장이 있는 것 같더군요. 한창 새로 짓는 붐이 일었더라고요.^^

    2022.02.19 21:04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올뱅이 한상 가득 든든하게 먹었습니다.
      다음에는 상촌 막걸리를 먹어봐야겠군요 ..
      막걸리맛 비교하는 재미도 있겠습니다.
      올뱅이국과 올뱅이전 안주 삼아서
      낮술 한잔하니 기분이 좋았습니다.
      황간은 더 가보고 싶습니다.
      버스정류장 다시 지으면 이동이 수월하겠습니다. ㅎ

      2022.02.20 00:49 신고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명랑순진한 라오니스의 대한민국 방랑기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06)N
이야기꽃 (101)
서울특별시 (65)
인천광역시 (59)N
경기도 (158)
강원도 (167)
경상북도 (165)
대구광역시 (19)
경상남도 (111)
부산광역시 (47)
울산광역시 (9)
전라북도 (82)
전라남도 (151)N
광주광역시 (10)
충청북도 (87)
충청남도 (169)
대전광역시 (21)
제주특별자치도 (359)
평택,안성 (125)

최근에 올라온 글



  • 12,779,475
  • 2,8454,136
07-07 21:44
세로형
300x250
250x250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