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300x250
728x170

곡성 메타세콰이어길

전라남도 곡성군 여행길입니다. 곡성세계장미축제를 보기 위해 방문했습니다. 현재 축제는 끝났습니다. 장미축제 말고도 곡성에서 보고 느낄 수 있는 것은 많습니다. 곡성역에 도착해서 처음 방문한 곳은 메타세콰이어길입니다. 하늘 높은 줄 모르고 뻗은 메타세콰이어길을 거닐며 푸르름 가득한 곡성을 만납니다.

곡성역은 전라선 기찻길에 있습니다. 전라선은 익산과 여수를 잇는 기찻길입니다. 저는 평택역에서 무궁화호 타고 곡성으로 향합니다. 무궁화호가 속도는 느리지만 덜컹덜컹하는 소리가 기차여행의 감성을 더욱더 높여줍니다. 용산에서 출발한 기차는 곡성에서 승객을 내려주고 여수로 향합니다.




곡성역에 내린 후 철길 건너서 역 밖으로 나옵니다. 고속열차가 지나는 역 중에 철길 건너서 역 밖으로 나오는 역은 곡성역뿐입니다. 그래서 역무원이 철길 옆에 승객을 살펴봅니다. 곡성에서 성자는 城 castle입니다. 역 모양을 성처럼 지었습니다. 곡성역 앞 벤치에 앉은 것은 토란입니다. 토란은 곡성의 특산물로써 전국 생산량의 50% 이상을 차지합니다.




역에서 곡성 여행안내 책자를 들고 출발. 곡성 여행안내 책자에는 메타세콰이어길이 없습니다.








나는 곡성에서 무엇을 새기고 갈 것인가?




메타세쿼이아 길 위치는 대략 알았지만 자세한 길은 몰라서 지도 앱을 따라갑니다. 모내기하려고 물 받아둔 논 너머로 메타세콰이어길이 보입니다. 어디서 무슨 소리가 납니다. 논에서 일하는 아저씨 한 분이 저를 부르는 것입니다. "그쪽으로 가면 길 없어요"




아저씨 말대로 길이 없습니다. 분명 지도 앱 보고 제대로 잘 왔습니다. 바로 앞에 목적지가 있는데 뒤돌아 가기 싫습니다. 어디로 가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에라 모르겠다 하고 논과 논 사이 고랑을 따라갑니다. 옆으로 빠질까 봐 조마조마하면서 걸어갑니다. 다행히도 옆으로 빠지진 않았습니다. 메타세콰이어길 가신다면 방향 잘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300x250





곡성메타세콰이어길 앞에 도착했습니다.




5월 말 논에는 모내기가 한창입니다.




본격적으로 메타세콰이어길 걷기 전에 하늘을 바라봅니다. 하늘 높은 줄 모르고 길게 뻗어 있는 메타세콰이어의 푸른 잎이 시원시원합니다. 메타세콰이어는 가을이면 울긋불긋 단풍이 듭니다. 가을이면 곡성 메타세콰이어길은 붉은빛의 섹시함으로 변신합니다. 가을 풍경은 어떨지 궁금합니다.








메타세콰이어길까지 오는데 사설이 길었습니다. 각설하고 이제는 뭐다? 메타세콰이어길 따라 걷기만 하면 됩니다. 이차선 도로 양옆으로 길게 뻗은 메타세콰이어길이 예쁩니다. 걷고 싶은 마음이 가득합니다.




곡성 메타세콰이어길은 자동차길입니다. 별도로 인도가 없습니다. 대신 나무 옆에 걸을 수 있는 산책로를 만들었습니다. 산책로가 메타세콰이어길 전체적으로 이어져 있지는 않습니다.




곡성 군민과 관광객에게 휴식 및 운동 공간을 제공하고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길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명품도보의 숲을 조성하였다 적고 있습니다. 흙콘크리트로 산책로를 만들고 꽃과 나무를 심었고요. 제가 갔을 때는 명품이라는 이름을 붙일 정도로 꽃과 나무가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자동차를 이용해서 메타세콰이어길을 가고자 하신다면 곡성군 선거관리위원회를 목적지로 오셔도 되겠습니다. 메타세콰이어 길 중간에 선거관리위원회가 있습니다. 주차장도 있고요.




길을 계속 이어갑니다. 곡성 메타세콰이어길은 광양과 곡성을 잇는 840번 지방도로 중 일부입니다. 도로명 주소로는 낙동원로입니다. 840번 지방도로는 17번 국도와 연결되면서 남원, 전주와 연결됩니다. 메타세콰이어길 끝나는 지점이 곡성과 남원의 경계입니다. 남원은 전라북도, 곡성은 전라남도입니다. 예전에는 곡성으로 들어오는 메인 도로였지만 17번 국도 섬진강로가 만들어지면서 차량 출입이 줄었다고 합니다.








산책로가 메타세콰이어길 전 구간에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렇다 보니 차도 위로 올라와서 걸어가기도 해야 합니다. 다행히도 차가 많이 다니진 않습니다. 간간히 쌩쌩 지나갈 때도 있습니다. 사진 찍을 때는 앞뒤 교통상황 잘 보고 다니시길 바랍니다. 동네 주민들도 간간히 지나다니시긴 합니다. 여행자 입장에서는 산책로를 좀 더 길게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 좋은 길을 더 잘 느끼고 싶습니다.




나무 둘레가 우람합니다. 운동 많이 한 사람의 근육처럼 울끈불끈합니다. 수령이 몇십 년은 되었겠습니다. 나무껍질을 만지면서 나무와 인사합니다. 반가워.




뿌리의 힘은 도로를 들어 올리기도 합니다.




728x90





차 오는 것에 유념하면서 조심조심 발걸음을 옮깁니다. 이날 왠지 모르게 기분이 좋습니다. 기차 타고 여행 왔다는 것도 있지만 푸른 나무가 주는 청량함과 쾌활함이 주는 매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짧은 길은 아니지만 걷는 것이 힘들지 않습니다. 발걸음도 가볍고 재미나게 걷습니다.




주변 풍경도 슬쩍슬쩍 봐주면서 걷습니다. 봄에서 초여름 넘어갈 때여서 연초록의 푸릇푸릇함이 이어집니다. 수채화 같은 풍경입니다. "세상 사람 모두 다 도화지 속에 그려진 풍경처럼 행복하면 좋겠네" 비 오는 날의 수채화




곡성이 전라남도에 있다는 것은 모르지만 영화 제목으로 떠올리는 분은 많을 것입니다. 실제로 영화는 곡성에 촬영했습니다. 저는 곡성 영화가 무섭다해서 보진 않았습니다. 재밌다는 분도 많지만 안볼랍니다. 메타세콰이어길에 대해서 찾아보니 곡성 영화에도 메타세콰이어길 나왔습니다. 종구와 딸 효진이 오토바이 타고 가는 길을 촬영했습니다.




300x250





영화 스틸컷




얼굴 안 나오는 셀카도 찍으며 혼자 놀고 있습니다.




17번 국도로 진입하는 구간입니다. 메타세콰이어길 끝까지 왔습니다. 여기서 왔던 길을 다시 돌아갑니다.








처음에 들어왔을 때와 반대 방향에서 볼 때 느낌이 다릅니다. 그래도 한번 걸었다고 익숙함에서 오는 반가움이 있습니다. 나무들이 우거지니 숲터널을 이룬 모습도 예쁩니다. 쭉 뻗은 길을 마구 달려보고도 싶습니다. 연인과 손잡고 빙빙 돌며 춤추는 모습도 상상해봅니다. (영화를 너무 많이 봤네요)




길옆 농토에서는 농기구가 바쁘게 움직입니다.




메타세콰이어 발음이 어렵습니다. 나무 이름의 유래를 찾아봅니다. 미국 인디언 중에 체로키 부족이 있습니다. 부족의 지도자 이름이 세콰이어입니다. 세콰이어는 현자로서 부족을 잘 이끌었나 봅니다. 부족민들은 세콰이어를 영원히 기억하고자 했습니다. 자신들의 거주지에 있는 커다란 나무에 세콰이어란 이름을 붙였습니다.

체로키 부족은 세콰이어 나무가 잡귀를 없애주고 자신들을 보호해 준다고 믿었습니다. 메타세콰이어 나무로 장신구를 만들어 몸에 지니고 다녔다고도 합니다.








곡성 메타세콰이어길을 만든 지는 40년 정도 되었다고 합니다. 메타세콰이어 나무가 있는 구간 길이는 800m 정도 됩니다. 왕복으로 치면 1.6km 정도 걷는 셈입니다. 곡성역에서 오는 길하고 나중에 곡성읍까지 이어지지는 길을 더하면 대략 3m 정도 걸을 생각 해야겠습니다. 시간으로는 1시간 정도.




하늘도 올려다봅니다. 비 내릴 때 걸어도 좋겠습니다.




괜히 콧노래도 흥얼거려 보고요








5월 말 농촌에서는 모내기가 한창입니다. 올해는 가뭄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래도 논을 향해 졸졸졸 물길이 흘러 들어가는 모습이 보입니다. 옛 어른들 말씀 중에 "내논에 물들어가는 것하고 내 새끼 입에 밥 들어가는 것이 제일 좋은 것이여"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여린 모가 잘 자라 황금 들판을 이루고 메타세콰이이어 나무는 붉게 물들어 간다면 색다른 아름다운 풍경이 만들어지겠습니다.




소가 좋아한다는 라이그라스가 바람에 흩날리고 있습니다.




나무 중간에 불쑥 튀어나온 나뭇잎








이 나무는 어디가 아픈 것일까요?




도로 중간 중가에 과속 방지턱이 있어서 차들이 과속하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조심조심 다녀야 합니다. 걷기보다는 드라이브하는 곳이 더 맞을 것입니다. 차 창문 열고 푸른 바람 숭숭 느끼면서 지나가는 것도 무척 상쾌하겠습니다.




자전거 타는 것도 좋겠군요



메타세콰이어길 하면 전라남도 담양을 떠올리는 분이 많습니다. 담양이 선점효과가 있습니다. 메타세콰이어는 성장 속도도 빠르고 시각적으로도 보기 좋아서 여러 지역에서 볼 수 있습니다. 제가 사는 동네 가로수도 메타세콰이어 나무입니다. 곡성에도 쭉 뻗은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길이 있습니다. 즐거운 산책길이었습니다. 저는 곡성읍내로 걸어갑니다. 토란으로 점심 먹고 장미 보러 갔습니다.


아래 링크 접속 후 ch+를 눌러 추가해주세요. 라오니스의 여행기를 카톡에서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728x90
300x250
그리드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곡성을 다녀 오긴 했는데 비가 너무와
    곡성옆 휴게소에서 시간을 보냈었습니다
    너무 아쉬웠던,,ㅋ

    2022.06.13 07:2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다음에는 곡성 이곳저곳 여행 다니실 수 있길 바랍니다.
      볼거리가 많은 고장입니다.

      2022.06.14 19:49 신고
  2. Favicon of http://www.smpark.kr BlogIcon 풀칠아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곡성은 역도 성 모양이군요.
    마지막 사진처럼 저도 자전거 타고 메타세콰이어길 달려 보고 싶어집니다.^^

    2022.06.13 07:48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성 모양으로 역을 지은 아이디어가 좋습니다.
      자전거타고 지나가면 느낌이 더욱더 특별하겠습니다. ㅎ

      2022.06.14 19:50 신고
  3. Favicon of https://thenorablog.tistory.com BlogIcon 애리놀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길이 참 아름답네요. 자전거 타고 지나가면 완전 영화 기분 들겠어요.
    주변 모내기가 되어 있는 논, 푸릇푸릇 초록이들 모두 함께 너무 이쁩니다.
    곡성에서 성이 castle이였군요. 곡성역이 그 이름을 잘 살렸어요. 디자인 짱~!
    벤치에 앉아있는 토란이도 귀엽고요.
    곡성에서는 왠지 "뭣이 중한디?" 이걸 가슴에 새기고 돌아와야 할 것 같아요. ^^*

    2022.06.13 08:2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메타세콰이어길이 쭉 뻗어 있어서 시원하니 보기 좋습니다.
      모내기하면서 봄의 싱싱함을 느낄 수 있어서도 좋고요 ..
      곡성역 특이하죠? 기차역을 지역 특성에 맞게
      지은 것이 인상적입니다. 개성이 있어야 해요 .. ㅎ
      영화 때문에 뭣이 중헌디 대사가 계속 떠오르더라구요 ..
      영화가 주는 강렬함이 남아 있습니다. ^^

      2022.06.15 10:49 신고
  4. Favicon of https://eyehole.tistory.com BlogIcon 아이홀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타세콰이어 이름의 유래까지 찾아보셨네요.
    나무가 커서 길 가운데까지 다 덮어 터널이 만들어졌네요.
    초록의 싱그러움이 눈을 편안하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논두렁 뛰어가다 미끄러져 넘어지는 상상을 잠시 해봅니다 ㅋ
    비오는 날의 수채화 오랜만에 듣는 노래네요.
    신기하게 글을 읽었는데 노래를 들은 거 같은 효과가 있습니다 ^^

    2022.06.13 09:3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제가 호기심이 많아서 유래, 기원 이런 것들
      잘 찾아보고 기록하곤 합니다.
      논두렁 앞에서 넘어지면 어떨까 걱정했습니다.
      중간에 한번 미끌하기도 했습니다. ㅎ
      오늘 비가 오는데 .. 비오는 날 수채화
      찾아서 들어야겠습니다. ^^

      2022.06.15 10:51 신고
  5. Favicon of https://view42.tistory.com BlogIcon viewport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타세콰이어길은 어딜가나 참 운치가 있는것 같습니다
    바람도 살랑거릴것 같구요

    2022.06.13 10:02 신고
  6. Favicon of https://paran2020.tistory.com BlogIcon H_A_N_S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타세콰이어길은 언제 봐도 참 멋집니다. 곡성은 영화 땜에 괜히 무서워요ㅋㅋ

    2022.06.13 11:10 신고
  7. Favicon of https://130.pe.kr BlogIcon 청춘일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람에 흔들리는 라이그라스, 그 끝에서 김혜자 배우가 덩실덩실 춤을 추며 나올것 같네요.
    메타세콰이어길은 나무거 엄청 우거진게 터널을 만들었네요. 차도를 옆으로 없애고 산책길로만 만들었으면 좋겠네요 ㅋ
    담양이 제일 유명한 곳이군요. 저는 남이섬을 먼저 떠올렸는데...
    곡성은 무섭기보다 미스테리 스릴러랄까 귀신나오고 깜짝깜짝 놀래키고 그런건 없답니다. 제가 본 중 꼽을 만큼 최고의 영화라고 생각하는데 안보신다니 아쉽네요^^;

    2022.06.13 12:46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그러고보니 남이섬도 메타세콰이어길이 있군요 .. ㅎ
      남이섬 가본적은 없고 담양만 가봐서
      메타세콰이어하면 담양이 먼저 떠오릅니다. ^^
      영화 곡성을 최고라 하신다니 찾아보겠습니다. ㅎ

      2022.06.16 17:24 신고
  8. Favicon of https://arimarim.tistory.com BlogIcon 사랑스love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록초록 푸르름을 보는 것 만으로 힐링이 됩니다
    오우~ 길을 만들어서 가셨군요 ㅎㅎ
    저 논에 빠졌을 생각만해도 아찔하네요
    라이그라스는 소가 좋아하는 풀이군요
    이렇게 또 지식 하나를 추가합니다ㅎㅎ

    2022.06.13 13:1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5월은 초록 물결이 넘실거릴 때라
      메타세콰이어 나무도 빛나는 것 같습니다.
      사실 고랑 건널 때 한번 미끌했어요 .. ㅋ
      라이그라스는 이번에 알았는데
      소가 잘 먹게 생긴 풀입니다. ^^

      2022.06.16 17:25 신고
  9. Favicon of https://knowitall.tistory.com BlogIcon 먀어니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릇푸릇한 메타세콰이어길과 논을 보니 기분이 다 좋아지네요ㅎㅎ
    이제 슬슬 더위와 습도가 올라오는게 여름이 다가오나봐요
    반바지와 반팔로 가볍게 걸치고 저 아래를 걸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차도라서 조금 아쉽지만 보기만해도 맘이 편안해지는 것 같아요!!
    정말 곡성이란 좋은 곳을 소개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ㅎㅎ

    2022.06.13 17:43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푸릇푸릇한 풍경은 5월에 누릴 수 있는 특권입니다.
      6월 되면서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저는 여름을 좋아하는데 시원하게 입고
      푸르름을 만끽하면 시원한 여름이겠습니다.
      장미보러 곡성에 갓지만 생각지 못한
      다양한 표정을 만날 수 있어서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습니다. ^^

      2022.06.16 17:27 신고
  10. Favicon of https://breezehu.tistory.com BlogIcon 난짬뽕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타세콰이어길이 정말 넘 울창하네요.
    저 길을 걷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될 것 같습니다.
    곡성역 외관도 독특하고요. ^*^

    2022.06.13 20:06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커다란 고목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뻗어 있습니다.
      나무 사이 걷는 기분이 좋더라구요 ..
      곡성역은 지역 특성을 살려 잘 만들었습니다. ㅎ

      2022.06.16 17:27 신고
  11. Favicon of https://leemsw.tistory.com BlogIcon 이청득심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보 여행의 낭만을 즐기신 듯 합니다...ㅎ
    천천히 걷다 보면 평소에 안보이지 않든 것들을 볼수 있는 매력이 있죠~
    한번쯤은 도보 여행을 해보고 싶기도 하네요..ㅎㅎ

    2022.06.14 10:42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차타고 다니는 여행길도 좋지만
      느리지만 걸어 다니면서 만나는 풍경도 좋습니다.
      풍경을 좀 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겠더라구요 .. ㅎ

      2022.06.16 17:28 신고
  12. Favicon of https://taeranstory.tistory.com BlogIcon 그란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둑한 분위기의 곡성 영화에 이렇게 예쁜 장소가 나왔었나? 했는데 스틸컷 보니 딱 알겠네요 ㅎㅎ
    저는 메타세콰이어길이 그렇게 좋더라구요..
    그러면서 이름이 왜 메타세콰이어인지에 대해서는 생각해본적이 없는데
    그 유래까지 알아가네요 ㅎㅎ
    좋은 풍경 사진도 보고 유익한 지식도 얻고!! 포스팅 감사합니다^^

    2022.06.14 14:29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곡성 영화를 보셨군요 ...
      저도 메타세콰이어길을 좋아합니다.
      메타세콰이어 나무만이 가진 매력이 있습니다.
      나무 이름이 특이해서 찾아봤더니
      인디언까지 나올 줄은 몰랐습니다. ㅎ
      좋은 풍경 속에서 즐거운 시간이었답니다. ^^

      2022.06.16 17:29 신고
  13. Favicon of https://lifeground99.tistory.com BlogIcon Za_ra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번 볼때마다, 곡성을 꼭 기회되면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너무 많이 듭니다~

    2022.06.14 14:35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수도권에서 하루 훌쩍 다녀오기에
      곡성이 좋습니다. 시간 만들어 보시길 바랍니다. ^^

      2022.06.16 17:30 신고
  14. Favicon of https://sunnyhanbit.tistory.com BlogIcon 한빛(hanbit)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타쉐콰이아?
    메타♪♩♪아?
    메타쉐콰이어?
    하하하~~~
    이 나무는 진짜 얘기할 때마다 자꾸만 헷갈린답니다.
    그런데 오늘 처음 알았네요. 인디언 부족장의 이름이라는 걸요.
    라오니스 님은 걸어서 여행을 하시니 이렇게 차도 없는 좋은 곳을 골라 다닐 수 있는 게지요.
    참~ 좋습니다. ^^

    2022.06.14 15:06 신고
    • Favicon of https://sunnyhanbit.tistory.com BlogIcon 한빛(hanbit)  수정/삭제

      헐~~! 수 ㅔ 키아
      라고 했더니 저렇게 가려주네요. ^^ ㅎㅎㅎ

      2022.06.14 15:07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메타세콰이어 메타세콰이아
      이게 어떻게 써야할지 고민 많았습니다.
      네이버와 다음이 또 다르게 나오더라구요 .. ㅋ
      천천히 걸어다니는 것이 제 성격에 맞더라구요 ..
      보고 생각할 수 있는 것이 많아서 좋습니다. ㅎ

      2022.06.16 17:32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음표가 뭔가 했습니다.
      친절하게 가려주는 센스가 있네요 ... ㅋ

      2022.06.16 17:32 신고
  15. Favicon of https://peterjun.tistory.com BlogIcon peterjun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란이 곡성 특산물이군요.
    한창 모내기해야 하는데 비가 너무 안와서 다들 시름이 많다고 들었어요.
    최근에 그나마 조금 내려서 다행이긴 한데...
    어쨌든 이날 가벼운 발걸음이라 기분이 좋으셨다니 그 느낌이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길이 시원시원한 느낌이네요. ㅎㅎ

    2022.06.15 17:54 신고
    •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토란을 접해본 적이 없는데
      이번에 곡성 다녀오면서 토란을 알게 되었습니다.
      올해는 가뭄이어서 농사 짓기 힘들겠더라구요 ..
      시원하게 비 쭉 내리면 좋겠습니다.
      초록의 메타세콰이어 나무길을 걸으면서
      시원하고 상쾌한 5월을 만났습니다. ㅎ

      2022.06.16 17:34 신고
  16.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BlogIcon 담덕01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영화 봐야겠네요.
    곡성 영화 보고 가면 더 좋을 거 같아요. 😃

    2022.06.16 20:12 신고

BLOG main image
랄랄라 라오니스
명랑순진한 라오니스의 대한민국 방랑기
by 라오니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20)N
이야기꽃 (101)
서울특별시 (65)
인천광역시 (59)
경기도 (158)
강원도 (169)
경상북도 (167)
대구광역시 (19)
경상남도 (111)
부산광역시 (47)
울산광역시 (9)
전라북도 (82)
전라남도 (155)N
광주광역시 (10)
충청북도 (87)
충청남도 (173)N
대전광역시 (21)
제주특별자치도 (360)
평택,안성 (126)

최근에 올라온 글



  • 12,909,766
  • 3,5074,667
08-08 21:26
세로형
300x250
250x250
라오니스'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